추억속의 어머니날/문경아제 김동한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길따라 물따라

추억속의 어머니날/문경아제 김동한

하늘과 바람과 별시
댓글수0

 

지금의 어버이날이 예전엔 어머니날이었다.

어머니와 아버지 두분 모두 자식을 낳아주고 길러주신 부모인데,

어머니날은 있는데 아버지날은 왜없나? 라는 형평성부재가 사회적 공감을 일어켰다.

그래서 탄생한 것이 어버이날이다. 해서 자연스레 어머니날은 없어졌다.

60여 년 전 얘기다.

옛날 중학교 다닐 때, 해마다 어머니날이 다가오면 읍내 신발가게에 들려 하얀 고무신 한켤레를 어머니에게 사다드리곤 했다.

외아들이 사다드리는 하얀 고무신 한켤레를 받아들고 환하게 웃으시던 울어매 얼굴이 그리움으로 다가온다.

나는 문경 가은이 고향이다.

오늘은 제47회어버이날이다.

관련 태그 목록 #시와 문학
맨위로

http://blog.daum.net/donghwan3434/292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