찔레꽃/문경아제

댓글수2 다음블로그 이동

길따라 물따라

찔레꽃/문경아제

하늘과 바람과 별시
댓글수2

 

 

 

 

 

 

 

 

 

 

 

 

 

 

저녁때 친구 가게를 다녀오다 뉘 집 울타리에 피어난 찔레꽃을 만났다. 하얀 찔레꽃은 흐드러지게 피어있었다.

명맥만 간신히 이어가는 구수 산기슭에 피어난 찔레꽃보다 훨씬 고왔다. 헤어진 님 다시 만난 듯 반가웠다.

찔레꽃,

언제 어느 곳에서 만나도 시골색시처럼 순결하고 곱다. 한참을 들여다보다 발길을 돌렸다.

맨위로

http://blog.daum.net/donghwan3434/292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