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 심리 상담, 남편의 은퇴가 아내 우울증에 미치는 영향...꿈과쉼 우울증연구소/영등포 심리 상담

댓글수6 다음블로그 이동

우울증

우울증 심리 상담, 남편의 은퇴가 아내 우울증에 미치는 영향...꿈과쉼 우울증연구소/영등포 심리 상담

꿈과쉼우울증연구
댓글수6

 

 

 

 

우울증 심리 상담

 

 옛날에는 주로 남편들이 사회에 진출을 했지만, 요즘은 아내들도 남편들 못지않게 사회에 많이 진출을 한다.


  그래서 남편이 은퇴를 해도 아내의 능력으로 아내들이 잘 살 것 같지만, 의외의 결론이 나왔다.


 강모열 서울대의대 예방의학교실 연구팀이 45세 이상 성인 5937명을 2006년부터 2012년까지 조사했다.

그 결과를 28일 발표했는데, 은퇴한 남편을 둔 아내는 그렇지 않은 아내보다 우울증에 걸릴 위험이 최고 70%가 높다는 분석을 내놨다.

  연구팀은 참여자 자신과 배우자의 직업상태를 근무, 자발적 은퇴(정년퇴직 포함), 비자발적 은퇴 등으로 나눠 우울척도검사를 시행했다.

  우울척도검사는 응답자에게 10가지 문항 총점 30점을 주고, 그 응답에 따라 점수를 매겨 10점 이상이면 우울증이 있다고 판단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자발적인 은퇴를 한 남편의 아내는 계속 직장에 다니는 남편의 아내보다 우울증에 걸릴 확률이 70% 더 높았다. 비자발적 은퇴를 한 남편의 아내도 우울증 위험도가 29% 높았다.

  다만 참여자들의 재산, 가구소득, 건강상태 등의 변수가 영향을 주지 않도록 조정했더니 우울증 위험도는 70%에서 35%까지 절반으로 내려갔다.


  강모열 연구원은 은퇴 이후 가계 수입의 급감 등 경제적 문제는 가족원들의 정신, 육체적 건강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의미다고 해석했다.

  그리고 아내의 은퇴 여부는 남편의 우울감에 미치는 영향에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론을 생각해 보면, 가장인 남편의 은퇴로 인한 가계전체의 경제적인 영향이 아내의 우울증에 많은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추정컨대, 가계수입의 급격한 감소로 아내들은 문화생활도 줄고, 스트레스를 해소할 창구도 부족했을 것이다. 해소되지 않는 스트레스는 우울증을 잃으키는데 영향력을 미칠 수 있다.

  또한 그러한 스트레스가 해소되지 않음으로 신체가 장기간 스트레스 하에 놓이면, 각종 성인병등 신체적 질병에 놓일 가능성도 커질 수 밖에 없을 것이다.

  더욱이 남편이 집에 있음으로 인해서 가족과의 마찰은 더 많아질 수 밖에 없을것이다.

  특히나 아내와의 마찰이 더 많아짐으로 아내는 남편이 직장을 다닐 때 보다 남편과의 마찰과 갈등이 더 많아져 스트레스 증가로 우울증에 걸릴 가능성은 그만큼 증가한 다고 볼 수 있다.


 따라서 은퇴한 남편을 둔 아내들은 남편만 신경쓰지 말고 자신의 정신, 신체 건강도 꼭 챙겨야 한다.
 
(자료참고, 중앙일보)

 

꿈과쉼 우울증연구소

 

 

 

 

맨위로

http://blog.daum.net/dreamrest/105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