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심리상담/코로나19운동으로 이기자...꿈과쉼우울증연구소/영등포심리상담

댓글수8 다음블로그 이동

우울증

우울증심리상담/코로나19운동으로 이기자...꿈과쉼우울증연구소/영등포심리상담

꿈과쉼우울증연구
댓글수8





우울증심리상담


코로나19운동으로 이기자


   사람이 살다보면 여러가지 스트레스를 만난다. 외부에서 오는 여러 사건들, 마음 내부에서 느끼는 불안, 우울들.이러한 것들은 누구나 경험 할수 있는 것들이다.


  하지만 이러한 스트레스를 잘 대처하거나 해소하지 못할때 우리는 우울증이 생길수 있다.


  여러 언론과 TV보도를 보면 우울증을 가진 사람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건강보험 심사평가원 자료만 봐도 우울증으로 치료기관을 찾은 사람이 2015년 약 6만1200명, 2019년 약 79만 6400명으로 5년 사이 무려 32%나 증가했다.


  특히나 20대가 5만3000명에서 11만 8400명으로 2배 넘게 증가했다. 이것은 갈수록 학업과 취업이 어려워지고 그리고 미래에 대한 불안으로 스트레스가 지속되면서 쌓이고 해소되지 못해서 우울증이 많이 증가한 것으로 생각된다.


  우울증은 이제 까지 해왔던 것들에 대해 더이상 흥미나 의욕을 상실하고 귀찮게 여기게 된다. 그리고 생활 리듬이 깨어지고 삶이 느슨해지고 풀어져 버린다.


  잠도 갑자기 많아지거나 잠 자기가 쉽지 않거나 식욕에 있어서도 변한다. 자신은 처음에 잘 느끼지 못하지만 어느새 우울하고 무기력한 삶이 반복이 되어서 학업이나 직장생활을 하기 싫고 성생활의 의욕이 사라지기도 한다.


  최근에는 코로나19로 자가격리, 재택근무, 외부활동의 줄어듬으로 실내에서만 생활하는 것이 늘다보니, 활동량이 줄어들었다. 그런데 활동량이 줄면서 우울이나 불안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부쩍 늘어났다. 우울증 등은 외부 활동량이 줄면서  시작된다.


  몸으로 하는 활동 대신 어쩔수 없이 생각을 많이 하다보니 자신이나 인간관계, 미래에 대해서 부정적 생각을 많이 하는 것이 늘게 된다. 사람들과의 관계도 끊기다 보니 무기력해지고 삶의 재미도 없다. 그래서 우울증의 늪에 빠지는 경우가 발생한다.


  이때는 집에서 좋아하는 책을 정기적으로 정해서 읽거나 가벼운 산책을 30분 이상하거나, 다트놀이 등의 실내놀이를 하여서 몸의 활동과 뇌의 생산적 활동을 늘리는 것이 좋다.


  특히나 사람이 비교적 많지 않은 곳에서 산책이나 걷기를하는 것이 좋다. 요즘 같은 시기는 운동량과 활동량이 줄어들수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마냥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은 우울증을 자신의 마음에 불러들이는 것과 같다.


  그래서 우울증에 빠지지 않고 우울증에서 벗어나려면 사람이 많지 않은 시간이나 장소를 찾아서 반드시 운동이나 활동을 해야 한다. 일정한 시간 매일 햇빛을 쬐어주는 것도 좋다. 나무나 식물을 보면서  햇빛을 적당히 쬐고 산책하는 것은 우울증치료에 도움이 된다. 하루 30분 가벼운 운동으로 우울증을 예방하자.



자료출처, 스포츠경향 사진출처, 다음이미지


http://blog.daum.net/dreamrest



#우울증 #우울증심리상담 #영등포우울증심리상담 #영등포심리상담 #코로나19우울증 #우울증의늪 무기력 의욕없음 #활동량줄어듬 우울증 #코로나19운동으로 이기자 #외부에서오는사건들 #마음내부불안우울 #스트레스대처해소 #수면변화 식욕변화 #학업 직장생활 성생활 의욕사라짐 #자신 인간관계 미래부정적생각 #산책 걷기 실내놀이 #하루30분 가벼운 운동 #김광태심리상담전문가




꿈과쉼우울증연구소










맨위로

http://blog.daum.net/dreamrest/21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