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랩] Paul Gauguin 폴 고갱(1848~1903) -23-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공감그림

[스크랩] Paul Gauguin 폴 고갱(1848~1903) -23-

몸짱잼마
댓글수0

 

 

 

폴 고갱(1848~1903)

 

 



Les Alyscamps,
Arles
1888
Oil on canvas
35 7/8 x 28 3/8 in. (91 x 72 cm)
Musee
d"Orsay, Paris

섬머셋 모음이 쓴 달과 6팬스

1919년에 발표되었다. 프랑스 후기인상파 화가 P.고갱의 생애에서 힌트를 얻어 쓴 소설로, 장편작가로서 명성을 굳힌 작품이다.

주인공 스트릭랜드는 런던의 평범한 주식중개인으로 처자가 있는 40대 남자이다. 이 남자가 돌연 무엇엔가 홀린 듯 처자를 버리고 파리에 나가 화가가 된다. 그는 그에게 호의를 보이는 선량한 친구의 부인과 정을 통하여 그 일가를 파멸하게 한다. 마지막에는 타히티섬으로 이주하여 나병에 걸려 고통의 나날을 보내며 강렬한 그림을 그리다가 이 섬에서 죽는다.

이 소설의 제목에서 ‘달’은 때로 광기()와 예술의 극치를 뜻하고, ‘6펜스’는 재산과 세속적인 명성을 갈망하는 감정의 상징이라고 볼 수 있다.








Blue
Trees
1888
Oil on canvas
92 x 73 cm (36 1/4 x 28 3/4 in)
The
Ordrupgaard Collection, Copenhagen







Still Life with Profile
of Laval
1886
Oil on canvas
46 x 38 cm (18 1/8 x 15 in)
Josefowitz
Collection








We Hail Thee
Mary
1891
Oil on canvas
44 3/4 x 34 1/2 in. (113.7 x 87.7
cm)
Metropolitan Museum of Art, New York

고갱
마리아를 경배하며
1891년, 캔버스
유채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화면 왼쪽 아래 쓰여진 라는 말이 그대로 그림의 제명이 되었는데
그것은 타히티섬의
마오리족의 말로
<아름다운 마리아>라는 수태고지를 알리는
천사의 부름소리라고 한다.
실제로 화면에는 안쪽에 있는
꽃나무 그늘에
천사의 모습이 보인다.
고갱은 종교적인 테마로서 그림을 그린 것이 아니라
타히티인들의 생활모습을 표현하려한
것이다






Contes
barbares
1902
Oil on canvas
130 x 89 cm
Museum Folkwang,
Essen







Riders on the
Beach
1902
Oil on canvas
73 x 92 cm (28 1/2 x 35 7/8 in)
Private
collection






The White
Horse
1898
Oil on canvas
140 x 91 cm (55 1/8 x 35 7/8 in)
Musee
d"Orsay, Paris






Paysanes Paysannes
bretonnes
(Breton peasant women)
1894
Oil on canvas
26 x 36 1/4 in.
(66 x 92 cm)
Musee d"Orsay, Paris






There is the
Marae
1892
Oil on canvas
26 3/4 x 35 3/4 in. (68 x 91
cm)
Philadelphia Museum of Art






Spirit of the Dead
Watching
1892
Oil on burlap mounted on canvas
28 1/2 x 36 3/8 in. (72.4
x 92.4 cm)
Albright-Knox Art Gallery, Buffalo, NY

고갱이 타히티에서 그린 최대 명작중
하나이다.
이 작품은 고갱이 타히티에 도학한 후 성취한 모든 이론과
실제를 보여주는 현란한 이력서라고 말할 수 있다.

그림의 소재는 고객의 체험에 의한 것이다.
어느 날 여행에서 돌아와 새벽에 방문을 열었을 때
본 광경을 그림으로 구상화한
것이다.
" 테후라는 침대에 배를 깔고 나체로 누워 움직이지 않고 있었다.
공포에 질려 눈을 부릅뜨고 있었지만 내가 누구인지 모르는
것 같았다.
한동안 나도 불안했었다.
테후라의 공포가 나한테도 전해진 것이다.
그녀의 눈은 유황빛을 내쏟듯 빛나고 있었다.

이렇게 아름다운 그녀를 나는 처음 보았다.
어둠속에서 위험한 유령과 불타는 욕망에 접해있던 이 소녀가
혹시나 두려워할까봐
나는 움직이는 것조차 조심스러웠다.
그 순간 그녀가 나를 어떻게 생각 했는지를 알고 싶었다.
아마도 곤혹스러운 얼굴로 보아 나를
귀신이나
그녀의 동족들을 잠못이루게 괴롭히는 투파커응?해골쯤으로
알았을지도 모를
일이다."






Matamoe
1892
Oil
on fine canvas
115 x 86 cm (45 1/4 x 33 7/8 in)
Pushkin State Museum of
Fine Arts, Moscow






Market
Day
1892
Oil on canvas
28 3/4 x 36 1/8 in. (73 x 91.5
cm)
Kunstmuseum, Basel






Aha oe feii?
(What!
Are You Jealous?)
1892
Oil on coarse canvas
68 x 92 cm (26 1/2 x 35 7/8
in)
Pushkin State Museum of Fine Arts,
Moscow






Femmes de Tahiti or Sur
la plage
(Tahitian Women or On the Beach)
1891
Oil on canvas
27 1/8
x 35 7/8 in. (69 x 91 cm)
Musee d"Orsay,
Paris






Faaturuma
1891
Oil
on canvas
94.6 x 68.6 cm (36 7/8 x 26 3/4 in)
The Nelson-Atkins Museum of
Art, Kansas City






Be
Mysterious
1890
Lime wood and polychrome
73 x 95 x 0.5 cm (29 x 37 1/2
x 1/16 in)
Musee d"Orsay, Paris






M. Loulou
1890
Oil
on canvas
21 5/8 x 18 1/8 in. (55 x 46.2 cm)
Barnes Foundation, Merion,
PA






The Yellow Christ (Le
Christ jaune)
1889
Oil on canvas
36 1/4 x 28 7/8 in. (92.1 x 73.4
cm)
Albright-Knox Art Gallery, Buffalo,
NY






Les
Miserables
1888
Oil on canvas
Rijksmuseum Vincent van Gogh,
Amsterdam






Seascape with Cow on the
Edge of a Cliff
1888
Oil on canvas
73 x 60 cm (28 3/4 x 23 5/8
in)
Musee des Arts Decoratifs,
Paris





Breton Girls Dancing,
Pont-Aven
1888
Oil on canvas
71.4 x 92.8 cm (28 1/8 x 36 1/2
in)
National Gallery of Art,
Washington






The Swineherd,
Brittany
1888
Oil on canvas
29 x 36 1/2 in. (74 x 93 cm)
Los Angeles
County Museum of Art





Still Life with Three
Puppies
1888
Oil on canvas
34 3/4 x 24 5/8 in. (88 x 62.5 cm)
The
Museum of Modern Art, New York






The Vision After the
Sermon
(Jacob Wrestling with the Angel)
1888
Oil on canvas
73 x 92
cm (28 3/4 x 36 1/4 in)
National Galleries of Scotland, Edinburgh

 

You Raise Me Up ... Josh Groban

 

 

 

<출처;blog.chosun.com/mjkcos>

 

 

 

 

출처 : ..
글쓴이 : 너와집나그네 원글보기
메모 :
맨위로

http://blog.daum.net/dull0927/15840068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