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행과여행 사진으로 말한다

경주 인물출사3/ 벚꽃 엔딩으로 【18년4월6일】

작성일 작성자 아젤리아

 

 

   사진에 빠지다

 

   곱게 그려놓고
   이쁘게 바라보는

   그 미소를 사진에 담는다

 

   부족하면 부족한대로
   내가 가진 봄의향기 마음으로

   사진에 빠져보는 시간이다

 

 

 

 

 

 

 

 

 

 

 

 

 

 

 

 

 

 

 

 

 

 

 

 

 

 

 

 

 

 

 

 

 

 

 

 

 

 

 

 

 

 

 

 

 

 

 

 

 

 

 

 

 

 

 

 

 

 

 

 

 

 

 

 

 

 

 

 

 

 

 

 

 

 

 

 

 

 

 

 

 

 

 

 

 

 

 

 

 

 

 

 

벗꽃은 필때 예쁠까?

질때 예쁠까?

몽글몽글 하얀 벗꽃을 보며 여자가 물었다.

 

그녀 곁을 걷던 남자는

"필 때는 설레서 이쁘고

질  때는 애틋해서 이쁘고"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