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행과여행 사진으로 말한다

경북 경주여행/울긋불긋 단풍 꽃으로 물든 천년사찰&불국사(佛國寺)【18년11월3일】

작성일 작성자 아젤리아






경주&불국사(佛國寺)

울긋불긋 단풍 꽃으로 물든 천년사찰


18.11.3.토요일

해마다 저 풍경이 아름다워 발걸음 하는 불.국.사

올해 불국사 단풍이 그리 썩 곱지 못한것 같다.

입구쪽엔 벌써 말라 버리고,국민 포인트쪽은 아직 덜 든 상태 있지만 상황이 그리 좋지 못한것 같다.

불국사 경내 셋바퀴 빛에 따라 돌아 보는데 단풍 빛깔만 좋은곳만 찾아서 올려본다











깊어가는 가을 정취를 느끼는데 산사만 한 곳도 없다.

이곳, 불국사 경내에 들어오기 전부터 형형색색의 오색 단풍이 그림처럼 눈 앞에 펼쳐진다.

기와에 내려앉은 단풍이 푸른 하늘과 함께 운치 넘치는 풍경들 해마다 그 풍경들이 날 부른다.










또,

연못에 비친 단풍은 이미 떨어져 켜켜이 쌓인 단풍잎과 더불어 한폭의 수채화처럼 보인다

올해 시기적으로 불국사 단풍 빛깔이 예전보다 못하지만 그래도 내눈에 아름다움이 가득한 불국사이다



















가을과 겨울이 만나고 헤어지는 요즘 일 듯 하다.

추워진 날씨에 가을 보단 겨울에 가깝지만

 

마지막 가을을 볼수 있지 않을까 하는 작은 기대를 가지며 가을에 끝자락에  경주로 가 본다.












경주 가을 단풍 명소를 살펴보면 경주 산림환경연구원(현재 출입통제), 경주 용담정 단풍, 경주 도리마을 은행나무, 경주 불국사 단풍, 경주 통일전 은행나무 등

꼭 가야할 단풍이 아름다운 곳이 5곳이나 된다.

 

 

이밖에 경주에는 가볼만한곳도 많다.
대표적으로 불국사와 첨성대를 비롯해 야경이 아름다운 안압지는 데이트코스 및 경주여행의 필수코스이며, 경주 성 박물관, 경주 자동차박물관, 대릉원 등 볼거리가 많다












대한민국 구석구석 가을이 가득한 11월이다,

하나의 바람으로 짙어지는 단풍과 쌓여가는 낙엽이 바람에 흩날리는 계절...

그경주 불국사 올해 담은 가을 풍경 속으로 함께한다










경주 불국사의 황홀한 단풍이다.

겨울을 준비하려 잎이 많이 떨어졌으나  가을의 마지막을 장식하고 있다.










경주 불국사

 

경주 토함산에 자리잡은 불국사는 신라 경덕왕 10년(751)에 당시 재상이었던 김대성이 짓기 시작하여, 혜공왕 10년(774)에 완성하였다.
이후 조선 선조 26년(1593)에 왜의 침입으로 대부분의 건물이 불타버렸다.

 


            이후 극락전, 자하문, 범영루 등의 일부 건물만이 그 명맥을 이어오다가 1969년에서 1973년에 걸친 발굴조사 뒤 복원을 하여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경내에는 통일신라 시대에 만들어진 다보탑과, 석가탑으로 불리는 3층 석탑, 자하문으로 오르는 청운·백운교, 극락전으로 오르는 연화·칠보교가 국보로 지정, 보존되어 있다.
이러한 문화재는 당시 신라 사람들의 돌을 다루는 훌륭한 솜씨를 엿볼 수 있게 해준다.

 

 

아울러 비로전에 모신 금동비로자나불좌상과 극락전에 모신 금동아미타여래좌상을 비롯한 다수의 문화유산도 당시의 찬란했던 불교문화를 되새기게 한다.
이러한 가치를 인정받아 1995년 12월에 석굴암과 함께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었다











경주 여행의 첫 걸음은 단연 불국사와 석굴암이다.
불국사는 말 그대로 '부처님의 나라'를 뜻한다.

 

 

 

불국사는 석굴암과 함께 지난 1995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어 올해 21년을 맞이했다.
불국사의 다보탑과 석가탑, 청운교와 백운교 등은 아름다운 불교문화의 집약이다










알맞게 익은 늦가을 햇살과 선선한 바람만으로도 절로 발걸음이 가벼워 진다.

 

신라 천년의 역사를 간직한 경주는 말 그대로 살아있는 역사박물관이다.

경주의 역사유적지구는 모두 다섯 지구로 크게 나뉘는데, 도시 전체가 하나의 커다란 박물관과 다름없다.

눈길 가는 곳마다, 발길이 머무르는 곳마다 문화유적이 산재해 있는 도시가 바로 경주다.












특히 사진 작가들 사이에서 아름답기로 소문난 불국사의 단풍은 이른 아침 조용하게 산책하며 감상하기에 제격이다.

 

보문호수 주변의 산책길도 가을의 정취를 만끽하기에 좋다.

특히 힐튼 경주 호텔 맞은편에 위치한 보문호수의 숨겨진 명소 보문정은 호수에 비친 단풍과 정자를 바라보며 걷기에 좋다











이 가을이 지나면 분명히 또~
그리워하며 겨울을 보낼 것이다


 

길게 늘어진 늦가을 햇살과~~~
붉은 석양이 아름다워 추억으로 남기고 싶은 늦가을이다












나무들은 화려한을 입고 가지마다 꽃을 피워서 아름답고....
머무는 사람도  더욱 아름답게 느껴지던 날.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싶어서  마음껏 셔터를 눌렀던 잊지못할 좋은날 이다








단풍이 어우러지는 사찰의 풍경은 언제봐도 멋있다






























































































































































































































































































































경주의 형형색색 가을은 옛 사람들의 흔적들과 어울려 한층 더 아름답다.

경주 단풍의 절정은 누가 뭐래도 불국사다. 토함산을 뒷배로 앉은 불국사는 이름그대로 부처의 나라다.

 

 

불국사 앞 오래된 벚나무 군락지는 지금 온통 붉은 색이다. 모진 태풍 탓에 나뭇잎들이 일찍 땅에 떨어졌지만 그 자체가 절경이다.

절집으로 오르는 둔덕은 마치 양탄자를 깔아 놓은 듯 울긋불긋 화려한 모습이다.

 

마지막까지 버티고 있는 나뭇잎들도 가을 햇살에 더욱 붉은 빛을 내고 있다. 불국사 경내의 단풍나무들도 이제 겨울을 맞고 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