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행과여행 사진으로 말한다

경남 창원여행/한국에서 가장 늦게 단풍이 물드는 곳!진해 내수면 환경생태공원! 【18년11월30일】

작성일 작성자 아젤리아







진해 내수면 환경생태공원

18.11.30.금요일


간다고

간다고

하는걸


못간다구

못간다구

내가 부여 잡고있다.


가는 가을 잡지말고

오는 겨울 막지 말까낭..^^*


새벽 김해 화포천 일출을 담고,

그길로 창원으로 넘어왔다


중부 지방에는 많은 첫눈이 내렸다지만, 
남쪽 지방은 아직도 단풍이 한창인 곳이 있다. 

 진해 내수면연구소 환경생태공원이 바로 그 곳이다. 
벚꽃 명소로도 유명한 곳이지만 곱게 물든 단풍과 저수지에 비친 반영이 아름다운 곳이다.  










대부분의 지방에서는 이제 단풍을 볼수가 없지 않을까 싶다.

그래도 아직 단풍이 남아 있는곳을 찾다보니 따뜻한 남쪽지방 진해에서 올해 마지막이 될것 같은 단풍을 구경할수가 있었다.

진해에 자리잡은 내수면 환경 생태공원도 몇년전 알게 된곳이였는데 가을철에 단풍도 좋고
산책처럼 걷기도 좋은곳이라고 소개되어있어서 그곳으로 가보기로 했다









우리나라 최고의 벚꽃을 자랑하는 진해에서도 손꼽히는 벚꽃명소 여좌천
바로 이곳 다리 건너서 환경생태공원 으로 들어가 본다.










풍경 이미 끝난 줄 알았던 단풍이
진해 내수면환경생태공원에는 지금 단풍 붉게 물들이고 있었다.

그리 넓은 곳은 아니지만 내수면 저수지의 둘레길에 애기단풍들이 빨갛게 노랗게 물들고
입구 쪽에는 처음 보는 흰색 붉은색의 춘추벚꽃이 피어 있었다


















춘추벚꽃









달력은 분명 공식적인 겨울인데 가을의 흔적이 아직 남아있는곳!

빨간 애기단풍 지붕을 지고 있는 고운 가을색. 늦은 가을 날의 짧은 산책.

잠깐 가본 내수면환경생태공원. 이곳은 아직 가을이다.










늦 가을  환경생태공원의 매력중 하나는  붉은 반영이다. 
다행히 바람이 잦아들면서  아름다운 반영을 즐길 수 있었다.









붉게 물든 낚엽이 있는길을
물가를 따라 돌아본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