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행과여행 사진으로 말한다

경북 경주여행 1일차/하얀 목련이 필때면...경주 대릉원 목련(낮풍경) 【19년3월17일】

작성일 작성자 아젤리아






대릉원 목련나무 아름다운곳

 

 

딱 한 그루 목련이 만드는 봄의 풍경


 
경주에는 사람들을 불러들이는 딱 한 그루 목련도 있다

 

경주를 찾는 이들이라면 누구나 들르는 곳이 대릉원이다. 미추왕릉과 천마총이 있는 대릉원의 곳곳에도 목련이 심어져 있는데, 그중에서도 거대한 두 개의 능이 유려한

 곡선으로 만나는 자리에 심어진 아름드리 목련 한 그루는 가히 화룡점정의 아름다움을 뽐낸다

 

딱 한 그루의 목련이 빚어내는 건 수묵화의 아름다움이다. 부드러운 선과 공간의 가장 적절한 자리에 딱 한 그루의 목련이 심어졌고,

 그 목련이 가장 아름다운 봄날의 초입에 무성한 꽃을 매달고 피어난다.

그 모습이 얼마나 매혹적이던지 해마다 이맘때면 이제나 저제나 개화를 기다려온 전국의 아마추어 사진가들이 대릉원의 목련 한 그루를 보겠다고 경주로 몰려들 정도다

 

대릉원의 목련도 첨성대의 목련과 마찬가지로 낮보다 밤이다. 푸른 어둠과 은은한 조명으로 능의 윤곽이 선명하게 살아나는 시간에 만나는 목련은 한 그루만으로도 충분하다. 흔전만전한 꽃잎도, 아찔한 향기도 없이 정갈하게 피어난 목련 한 그루의 존재감만으로 그윽한 봄밤의 정취를 한 폭의 그림으로 불러오는 것이다.









19.3.17.일요일


양산 천성산 (얼레지) 가기전...

 대릉원 목련은 얼만큼 피었을지 궁금하던 차에 산책 삼아 걸어 보기로 한다

내가 갔을때 3월17일 이니까 요번주 목,금요일 야경을 담으면 될듯하다.






↗윗 작년 사진↖

오늘 내일 비소식 으로 야경 아마 곧 발걸음 할듯 하다













련꽃 그늘 아래… 천년고도에 취하다.

 

추위가 닥치기 직전 솜털 보송보송한 꽃봉오리를 피워 가지 끝에 매단 채 겨울을 나고 봄이 오면 우리가 익히 아는 하얀 꽃을 피워낸다

우리가 봄에 만나는 목련꽃은 사실 긴긴 겨울을 이겨낸 인내의 결실인 셈이다. 그 끈질긴 생명력에서 시인은 봄을 보았을 것이다.

 


우리가 목련에서 느끼는 기품과 숭고함도 그 생명력이 원천이다













천 년 동안 경주를 지켜온 천마총, 황남대총, 미추왕릉 등이 모여 있는 고분군인 대릉원은 왕릉을 쭉 둘러싼 화려한 벚꽃길로 이름 높은 명소다.
하지만 그 내부에는 왕릉의 기품에 어울리는 목련이 곳곳에 심어져 안주인 역할을 하고 있다.











그중 왕릉의 구릉 사이로 덩그러니 솟아있는 한 그루의 목련이 주변 경관과 기막히게 어우러져 아름다운 풍광을 만들어낸다.
수많은 아마추어 사진가들이 이 나무 한 그루를 카메라에 담기 위해 경주를 찾을 정도다.

 

 

 

초록빛이 막 솟아나는 왕릉과 푸른 하늘, 하얀 목련이 만들어내는 색의 삼중주로 그 광경은 오랫동안 기억을 떠나지 않는다












대릉원 목련은 낮에도 좋지만 야경으로 더욱 유명하다. 대릉원 바로 옆에는 한국인이라면 너무나 친숙한 첨성대가 있다.

 

그곳의 목련도 첨성대와 어우러지는 아름다운 야경으로 입소문이 나 있다.
낮에는 천년고도 경주의 문화유산을 감상하고 해가 지면 시원한 밤 공기를 맞으며 봄 경주의 스타들을 만나러 가보는 것도 좋겠다.











경주 오릉에 피어나는 목련의 화려함도 그에 못지않다.

 

경주의 오릉은 신라의 시조인 박혁거세와 알영왕비 그리고 신라왕 셋의 능이 모여 있는 곳.

 목련은 오릉의 담장과 박혁거세의 제사를 모시기 위해 지은 숭덕전과 후손들이 기거하는 그 곁의 살림집 주변에 피어난다.

 

 건물 둘레에 심은 목련은 이제 활짝 꽃을 피워서 숭덕전을 아예 꽃구름 속에 가뒀다.

 후드득 떨어지기 시작하는 꽃잎들은 아직 상하지 않아 바닥을 온통 희게 물들이고 있다.


 












가히 화룡점정의 아름다움, 그 자체로 수묵화를 그리고 있다. 부드러운 선과 공간의 미학의 절정. 그 목련이 눈물 시리도록 아름다운 봄날, 무성한 봄꽃과 경쟁하고 있다. 그 매혹적인 자태를 보고자 화려한 봄의 화신들을 물리치고 대릉원으로 사진가들은 몰려든다













대릉원의 목련은 낮의 수수함에서 밤의 요염한 여인으로 재탄생한다
푸른 어둠과 은은한 조명으로 능의 윤곽이 선명하게 살아나는 시간의 요염한 목련에 빠져들지 않을 이가 없다.

목련의 아찔한 향기가 밤하늘에 피어오르고 셔터속리와 동시에 한 폭의 그림이 된다.

 











봄 대릉원의 목련 박목월 사월의 노래 경주에 한창인 목련이 피었다.

사계절이 참 좋은 경주 아직은 수줍은 듯 활짝 피어나지 못한 경주 대릉원 목련









경주 목련 개화 상황이 가장 궁금한 대릉원 목련 한그루
언제부턴가  이곳은 젊은 커플들의 포토존이 되어 인상샷 남기려면 줄을 길게 서 있어야 한다


아직은
9시 조금 넘는 시간이고
평일이라 조용하다











경주 대릉원의 봄밤에 만난 풍경. 능과 능의 부드러운 선이 만나는 자리에 심어둔 목련에 꽃이  피어났다.

야간조명을 받으면  목련 딱 한 그루만으로 봄밤의 그윽함이 꽉 채워진다



















총면적 12만 5400평의 대릉원은
신라시대 왕, 왕비, 귀족 등의 무덤

23기가 모여 있는 고분으로 모두 평지에 자리 잡고 있다는 게 신라시대만의 독특한 무덤이다










아름다운 곡선을 이루는 대릉의 미
작은 동산 같은 크기의 능 사이로 내모습 담아본다










































































노오란 산수유꽃이 화사한 분위기의 역할을 맡고 하얀 목련꽃이 흐드러지게
피어있는 잔디밭에서 만나는 많은 연인들..모든것이 아름다운 봄이다














































대릉원의 능과 목련은
시간에 따라 색감이 다르다
그 색감의 아름다움에 반한다

 

경주여행에서만 만날 수 있는 아름다운 그림같은 풍경이다































여인네 젖무덤처럼 아름다움의
고운 흔적으로 잠든 옛사람들...










그리고 봄을 알리는 꽃 한 송이에
감동 받으며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
신화와 설화의 보고 신라라며 알뜰신잡에서 나누던 대화처럼 신라를
걸으며 설화의 주인공을 생각해 보는 것도 이 봄날에 만들 수 있는 추억이 되지 않을까 싶다.


목련과 대능원은
경주 봄 여행의 
아름다웠던  봄날로  기억될 것이다







봄은 정말 이상한 꽃들의 전쟁이다

온갖 색색의 꽃들로 한꺼번에 기습 공격해 소리 없는 꽃 폭탄 터뜨려 인간들 마음 뒤흔들고,

정신 가늠하기 힘든 나른한 몸 꽃향기에 무너지니 혼돈으로 끌어들인 봄날은 아름답기만 하고,

곳곳에 꽃들의 전쟁은 축제 분위기로 열광하네..


순서 없이 피어난 꽃들 앞에 꿀을 따야 하는 벌과 나비는 방향감각을 잃어 헤매는구나

흐드러진 꽃들의 소리 없는 전쟁인가?

아름답고 향기로운 횡포 얼마나 오래갈까

몽롱한 봄날의 꽃 폭탄에 헤어나지 못한 이 몸
꽃이 있어 좋지만 마음은 불안하기만 하고…내 아픈 발목은 더딘게만 느껴지는구나... 






















최근 경주를 여행하는 이들이 꼭 빼놓지 않는 여행코스가 있다.
다름 아닌 경주의 야경을 둘러보는 것.

 

경주 내 주요 유적지는 물론, 산책로 곳곳에 형형색색의 조명을 설치해 낮과는 분명히 다른 풍경을 자아내고 있어 여행자들에게 최고의 인기 여행코스로 알려지고 있다.

그야말로 신라의 달밤이지 않은가. 화려한 조명이 천년고도의 유산을 밝히고 있음은 물론, 하늘 높이 떠오른 달빛까지 당신의 앞길을 은은하게 비추니,

 이보다 더 로맨틱할 수 있으랴.

 

연인과 함께 경주 여행을 떠나게 될 당신을 위한 야경 투어 코스를 소개한다. 경주 여행을 준비하고 있는 이들이라면, 특히 연인이라면 이 글을 놓치지 말자.

 밤에 만나는 신라의 달밤은 분명 낭만적일 테니까.






↙클릭↘


http://blog.daum.net/dywjd9090/5252

경주여행/목련이 있는 낮풍경 &대릉원 【18년3월31일】











↙클릭↘

http://blog.daum.net/dywjd9090/5248

경주야경/푸른 어둠과 은은한 조명 아래 피어난 목련 &대릉원 【18년3월28일】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