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행과여행 사진으로 말한다

경북 경주 4월 가볼만한 곳/ 천년고도 경주 벚꽃길 달린다. 【19년4월2일】

작성일 작성자 아젤리아


















주 해마다 벗꽃보려간다.

멈춰서면 풍경을,걷다보먄 추억을...

사진은 추억이다.

19.4.2.화요일



화사한 봄 선사하는 벗꽃..

아름다운 분홍분홍 꽃비가 내리는 날..

4월은..그 어떤 계절보다도 생동감 있고 싱그러운 계절이다,
경주 도착하니 아침 8시 보문호은 이른 아침에 사진을 담아야 그나마 나을듯하다.
 

 

경주보문단지는 전지역이 관광특구로 이곳에서 하루종일 보내도 될 정도로 넓다.
총 8,000,036m²(242만평)의 대지에 각종 수상시설, 산책로는 특히 벚꽃이 호수를 따라 이어져 봄이면 온통 벚꽃 천지이다,

 




















콜로세움 주변 벗꽃풍경들..

 

 

도시 전체가 노천 박물관이라고 불릴만큼 신라 천년의 영화가 고스란히 보존되어 있는 경주는 유네스코에서 지정한 세계적인 역사도시로 세계 각지에서 찾아오는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관광과 휴식을 겸할 수 있는 최적의 여행지이다.






















없는 도로 및 벗꽃길 이른 시각에 와야 제대로 힐링 되는 곳이다.
만개해 아름다운 경관을 이루고 있다

 

 

 

경주보문단지는 경주시가지에서 동쪽으로 약 10여㎞ 정도 떨어진 명활산 옛성터에 보문호를 중심으로 조성되었다. 보문관광단지는 전지역이 온천지구 및 관광특구로 지정되어 있고 도로, 전기, 통신, 상하수도 등 기반시설이 완비되어 있으며, 컨벤션시티로의 육성, 보문관광단지와 연계한 감포관광단지의 개발을 추진하고 있는등 국제적 수준의 종합관광 휴양단지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경주 보문단지는 총 8,000,036m²(242만평)의 대지에 국제적 규모의 최고급호텔, 가족단위의 콘도미니엄, 골프장, 각종 수상시설, 산책로, 보문호와 높이 100m의 고사분수 등 수많은 위락시설을 갖춘 경주의 사랑방이라고 일컫는 종합관광 휴양지이다.






















아름다운 벗꽃길 입구 양쪽길에 벗꽃나무가 울창하여 마치 터널을 통과하는듯 ..

화사하다 못해 눈이 부시다

 

 

 

 

경주지역에는 특히 벚나무가 많다.
어느 특정 지역에만 많은 것이 아니라 도시 전체가 벚꽃천지인 것이 다른 지역과 다르다. 4월 개화기때에는 발길 닿는 곳마다 온통 벚꽃 천지이지만 그 중에서 특히 이곳 보문호 주위와 불국사공원 벚꽃이 한층 기염을 토한다.

바람이라도 부는 날이면 꽃송이가 눈발처럼 날려 환상적인 경관을 연출한다





















다운 봄날이여

간밤에 잘 잤느냐

아침 해야 밝고 빛나고 따뜻해라

 

 

다운 봄날이여

꽃 피거든 즐거운 봄바람 불어라

태양을 못 보는 마음 얼마나 슬프랴










































































































































보문단지

벚꽃나무 아래서 꽃길따라 거닐다









하늘을 모다 뒤덮어 버릴듯이
화사한 꽃송이들이 피고 또 봉우리 맺고
그 아래로 손을잡고 걸어가는 연인들 머리위로
바람에 나부끼는 꽃잎들이 떨어지네

 

인도(人道)를 따라 줄지어선
빨갓고 노란 튜립이 손에 잡힐듯

저마다 입술을 열고
봄소식을 알리려고 두런두런

 

 

아름다운 꽃은 그리 오래 피지않고
내몸을 불살아 버릴 것 같이

내가 스스로 나를 태워버린 사랑도
그리 오래 머물지 않는다.

 

 

벗꽃나무 에 기대어 생각한다
자연도 인생도 아주 잠시다

 

내가 눈을 뜨고 보일때까지
내가 손을 들어 잡힐때까지.










벗꽃이 활짝핀 상태  팝콘같아 먹고픈 벗꽃































































한잔 기울이고 어렴풋이 거대한 능이 보이는 곳.
곳곳에 나지막한 한옥 처마가 이어지는데 간판은 커피숍, 문을 열면 대청마루 한식집이 등장할 것 같은데 알고보면 투썸플레이스. 두 발바닥 디디고 서서 신호등을 기다리고 있는 길은 천년도 넘는 옛날 김유신이 말을 타고 지나던 서라벌 시내 한복판. 이런 곳은 아무리 생각해봐도 국내에선 경주 밖에 없다

 

 





























향기에 취할것 같은 요즘!!

벗꽃은 낮보다 야간 불빛에 더 화려하고 아름다움을 볼수 있다



















경주는 사계절이 아름다운 곳.
사계절을 겪으면서 보아야 진정 아름다움을 알 수 있는 곳이다.
또한 경주는 밤과 낮을 보아야 진정한 문화재 가치를 느낄 수 있는 도시이다.





































팝콘같은 벗꽃이어라...

 배고프니 고소한 팝콘같이 생긴 꽃이여..

 이내몸이 뱃속이 그지라...

 

그댈보며 떠오르는 것도 맛난 팝콘뿐일세.그누군가 그대보며 술한잔 기울이는 운치를 떠오를지 모르나,

허나 배고픈이에게 먹거리로 보이는 것도 아름다운 운치 아니더냐~

콤하게 피오르는 너는 내 눈에 피되고 살되리~




















경주 보문관광단지 만개한 이뿐 벗꽃들..

지난 해 경주 보문관광단지 만개한 화려한 벗꽃들을 보면서 황홀했던 기억속에 다시 찾은 경주


















두꽃 피는 우물가,
동네 처녀들 물동이 내던지고 바람나는 4월이다.

봄이 농염하게 무르익어 가고 있다. 어찌 동네 처녀들 뿐이랴.

 

봄바람 못 이겨 텃밭에 흙 묻은 호밋자루 내동댕이쳐 놓은 채 예쁜 여자 손목 잡고 꽃 구경 가는 '봄날'이다.
만물이 소생하니 화란춘성(花爛春盛)이오 만화방창(萬化方暢)이다. 바야흐로 상춘 지절(常春之節)이다.



















여기저기서 진달래 축제다, 벚꽃 축제다, 하며 야단 법석이다.
온갖 꽃들이 동시에 올라오니 정신을 차릴 수가 없다.

봄바람에 취해 꽃에 취해 들로 산으로 나간다.
꽃 반 사람 반이다. 유난히 춥고도 어두웠던 겨울의 터널을 지나온 탓 일 게다.




















경주에는 많은 문화재와 유적지가 있는 데다가 벗꽃과 관광단지가 보태어져 4월에는 그야말로.

보문단지는 특히더하다




















경주 보문호수 주변이 온통 벗꽃으로 가득하다

경주보문관광단지의 왕벚나무 2만여그루가 일제히 꽃망울을 터뜨렸다...



















벗꽃향기에 취해버려
모든 것을 잊어버리고

벗꽃 잎 향기 맡으며
벗꽃 잎을 길로 만들어

 

그 때의 기억 ....
기억했었고,

기억하고 있고,
기억 할 것 이다








































































자연 속으로 한 번 들어가 보자.

유명 꽃 축제를 찾는 것도 좋지만 몰려드는 인파들과 교통체증으로 춘흥(春興)이 깨지기 쉽다.

봄을 속속들이 즐기기 위해서는 오히려 가까운 곳을 찾는 것이 좋다.

이른 아침 호젓한 꽃길은 홍진에 썩은 폐부를 씻겨준다.
온갖 새들의 지저귐에는 관능이 묻어 난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