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행과여행 사진으로 말한다

울산여행 2부 작약/태화강대공원 -대숲에 이는 바람 작약꽃... 【19년5월15일】

작성일 작성자 아젤리아






2019 태화강 대공원 봄꽃 대향연


19.5.15

유혹의 몸짓을 짓는 작약의 자태가 곱기만 하다

울산에 도착하니 30도 무더운 날씨다

따까운 햇살도....

목마른 갈증도....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이맘때면 태화강변은 봄꽃과 여러 가지 축제가 열린다.

울산 태화강 봄꽃대향연 6천만 송이 봄꽃과 함께 태화강대공원  봄꽃대향연 걸어볼까!!!

 

세상의 모든 꽃들은 내안에 담다 。









모든 꽃이 이 순간, 이곳에서 피다

다채로운 꽃이 지금 이 순간 태화강에서 피어난다. 

 그리고 내가슴에도....










봄꽃대향연이라고 ...

 작약,양귀비,안개....등등 이쁜꽃들이 가득..가득

비록 덥기 하지만, 향기에 취하고...











화려한 5월이라는 말이 무척이나 잘 어울리는 울산 태화강 대공원 <봄꽃대향연>

해마다 태화강 봄꽃축제로 십리대숲과 함께 태화강 대공원에 붉은 양귀비꽃이 피어나는 아름다운 축제! 봄꽃 대향연!!



















울산의 봄을 대표하는 축제인 봄꽃대향연은 전국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도심의 공원에 양귀비꽃물결로 가득한 풍경을 보기 위해 몰려든다.

또한 울산대공원 장미원에서 펼쳐지는 <장미축제>도 울산 5월을 화려하게 빛내는 축제로 유명하다.

이렇듯 울산의 봄은 화려하고 근사하고 멋짐을 뿜뿜하고 있다.












날마다 정신없이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지만 태화강 봄꽃축제인 <봄꽃대향연> 어떤지 보러 달려가 보았다.
올해는 꽃들이 어떻게 심어졌는지도 살필 겸 말이다~.


















도심에 이렇게 넓은 공원이 있고 그 공원에 매년 5월이면 봄꽃들로 가득한 봄꽃축제가 열리는 울산이 참 매력적이고 자랑스럽다


















작약꽃 색상은 빨간색과하얀색으로 크게 두가지로 알고 요즘은 색상도 다양하다

꽃길 걸으며 힐링하는 시간이 참으로 행복하다



















꽃들이 춤추는 절기 5월 수많은 꽃들이 피고지고 있다.

날마다 여기저기서 다양한 꽃들이 하루가 다르게 피어 오른다.



















오늘 아침에도 언제 피었는지
이렇게 아름다운 안개,양귀비, 작약꽃이 피었다.

지금이 아니면 내년 이맘 때 쯤 되어야 볼수가 있기에...



















작약꽃은 매우 화려하고 아름답다.
작약은 잎, 줄기, 뿌리를 약초로서 활용한다.

작약꽃은 너무나 아름다워 많은 이들이 즐겨 찾는 구근 식물이라서 키우기가 쉽다




















작약꽃은 함박꽃이라고도 불린다

작약꽃말은 '수줍음'이다

 흔히 우리가 부르는 이름인 작약은 사실은 꽃이 이름이 아닌 뿌리를 가리키는 말이라고..



















올해은 작년보다 듬성 듬성한것 같은데..


















오뉴월의 꽃으로 작약과 모란을 알아준다고 하는데,

미인을 표현할 때 모란과 작약에 비유했다고 하니 짐작이 간다





















작약은 추위에 강해 북쪽을 상징하기도 하지만 장수와 행복한 결혼생활을 의미하기도 하여 집 정원에 심으면 오래 두고 이쁜 꽃을 볼 수 있어 좋다고 한다




















조선시대 양반집 안채를 주름잡던 작약과 모란이다
아름다운 꽃도 보고 뿌리를 이용 부인병을 치료하던 선조들의 지혜인데,
막힌 어혈을 풀어주고 열을 내리는 역할을 한다니 집에 작약 꼭 심어보는것도 좋을듯 하다




















직접 가서 보면 더 아름다운 울산 가볼만한곳 태화강대공원인데...

작약꽃잎의 고운 색감과부드러운 질감은사진으로 전할 수 없다.



















대한민국 26대 생태관광지 중 유일하게 도심속에 위치한 태화강지방정원이 신록의 계절을 맞아 화려한 봄꽃으로 변신을 시도한다.
울산시는 5월 16일 ~ 19일(4일간) 태화강지방정원에서 ‘봄꽃 향기, 대숲 소리, 정원의 새로운 시작’을 주제로 ‘2019 태화강 봄꽃 대향연’을 개최하였다.

태화강 봄꽃 대향연’은 16만㎡의 초화단지에 꽃양귀비, 작약, 수레국화, 안개초 등 10여 종 등 총 6,000만 송이의 활짝 핀 봄꽃들이 관광객을 맞는다.




















2012년 처음 시작한 ‘태화강 봄꽃 대향연’은 올해로 8회째를 맞고 있으며, 십리대숲과 은하수길, 작가·시민들의 태마정원과 함께 해가 갈수록 운치를 더하고 있다.
올해 봄꽃 대향연은 만남의 광장에서 느티마당까지 화려한 꽃아치 등 봄꽃 조형물로 새롭게 단장하고 봄꽃과 정원에 어울리는 포토존과 다채로운 문화공연도 펼쳐졌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아름다운 꽃밭에서 아름다운 햇아래
꿈꾸듯 행복했던 시간이어 양귀비꽃 으로 이동 해 본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