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행과여행 사진으로 말한다

전남 산행/지리산 노고단&일출과 운해와 야생화 【19년9월13일】

작성일 작성자 아젤리아




지리산 노고단

일출과 운해와 야생화 


19.9.13.금요일



세상이 스쳐간다

세월이 도망간다


이른 새벽 차창 넘어 스쳐가는 바깥 풍경들과 세월이 손을 잡고 도망간다

아까워 할수록 시간은 더 지나가고 가지려 할수록 더 빨리 도망간다


소유하려 해서 그런지 내 욕심은 나를 더 아프게 한다

벌써 나는 중년 고개를 넘어 이제 내리막 길을 걸어가고 있다


조금은 가볍게,세상을 느끼며

조금은 신중하게 발걸음을 디디며


산길 돌부리를 의식하기 보다

고개들어 산 경치도 바라보며


지친 숨소리를 들으며 걷기보다

새소리,계곡물 소리에 기울이며 걷고


흐르는 땀을 손수건으로 닦기보다

시원한 산 바람에 날려 버리는


그런 산행길.....인생길이 되기를 바래본다









추석산행이라..

결혼 해서 처음 있는 일이다.

맏며느리 이다 보니 항상 두어깨에 무거운것 사실이다

추석전날 명절 음식 하느라 죙일 보내고,우연찮게 아는 동생이 지리산 노고단 물매화 보려 간다고 한다

일기예보 보니 새벽 비소식으로 운해&일출은 이미 따 놓은 상태였고,하루 허락받고 새벽1시 전남 구례쪽으로 출발한다


오랜만에 가는 노고단 지리산 노고 할머니뵈러 간다.









 오랜만에 산공기 마시려 가는 발걸음은 설레임이 가득하다

새벽 한산한 도로 달려 4시도착 성삼재 휴계소 주차장 도착하였다 

날씨을 보아하니 오늘 일출은 물건너 갔고,운해라도 볼수 있는 기대을 안고..


5시쯤 노고단 대피소 도착과 동시에 안개비가 살짝 내려 따뜻한 커피한잔 마시고

30분쯤후 쉬다가 노고단 고개에 6시도착..

일출 시간은 6시10분 이고...




















운해라도 없으면 물매화 주목적을 두고 노고단으로 오른다









마음을 비워서인가...

생각치 못한 큰 선물을 받았다

운해와 일출 기대이상 이였는지라..

입가에 웃음이 나오고 올 추석 큰 선물을 받고 왔다.










새벽에 지리산 노고단에 오르는 이유

성삼재에 오른 후  노고단 탐방로를 1시간 10분 정도 걸어 올라 노고단 정상에 도착했다.
추석 명절 막바지 등산객 노고단 정상을 가득 메웠다.










노고단을 오르면서 언제나 처음처럼 새롭고 설렘에 마음이 뭉클한다. 천상의 노고단






























노고단 정상에 올라 동쪽 하늘을 바라보며 하염없이 기다리면 반야봉 옆 천왕봉 너머로 붉은 기운이 솟아오르고 이내 붉은 해가 떠오른다. 가슴이 벅차오르는 순간이다.
새벽에 노고단에 오르는 이유는 바로 저 붉은 해가 떠오르는 가슴 벅찬 풍경을 마음에 담기 위해서이다.하



















붉게 떠오른 노고단 일출




















해가 떠오르니 지리산 골짜기를 가득 채운 하얀 구름이 서서히 눈에 들어오기 시작한다.
노고단 일출에 지리산 운해가 더해져 최고의 하루가 되었다.

덕을 많이 쌓은 이들에게만 보인다는 노고단 일출과 지리산 운해를 볼 수 있다














































가을을 준비하는 지리산 노고단 아침 풍경 이다



















지리산 골짜기를 채운 하얀 운해



















일출을 보기위해 노고단에 오른 사람들











지리산 천왕봉의 운해입니다. 언제나 그러하듯이 운이 좋은 것 같다.
멋진 지리산 운해를 본다.











비도 그친 뒤라,

하늘은 성큼 가을로 다가와 있고, 구름과 안개는 말없이 지리산 노고단을 휘감고 있었다.











































































브로켄 현상은 무지개보다는 훨씬 작고 주로 둥근 모양으로 나타나는데 하늘만이 아니라 등뒤로 태양이 밝게 비치고 앞쪽으로는 안개나 구름이 짙고 균일하게 깔려 있는 조건만 갖추어진다면 높은 산에서도 나타난다.
그러나 자신은 항상 안개 밖에 있어야 한다.

자신이 안개 속에 묻혀있으면 태양 빛이 차단되어 브로켄 현상은 일어나지 않는다고 한다.
주위가 트인 산봉우리에서 태양을 등지고 앞쪽에 젖은 안개가 끼어 있을 때 그 안개 속에 자신의 그림자가 보이는 동시에 그 그림자에 광채를 띤 원이 나타나는데 이는 보통 테의 안쪽 부분이 청색, 바깥쪽은 적색을 띠며 중심부분은 밝게 보이는 것이 일반적인 현상이다. 전문용어로는 Glory라 하여 광륜(光輪), 후광(後光)이라 한다.

















































에서 만나면,적어도 산에서는 영원히 죽지 않는다"영생불사"의 브로켄

산이 곧 신앙인 산악인들에게 "브로켄"이 특히 신비롭게 여겨지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산에서 브로켄을 목격하게 되면 결코 산에서 죽지않는다"는 주술과도 같으 전설 때문이다

그러나 설령 수십 년 산행경력을 가진 이조차도 의외로 브로켄이란 말을 들어보지도 못한 경우가 허다하다.

그야말로 "운"이 닿지 않으면 평생 한번 볼까 말까할 정도라는 브로켄 현상의 희귀성 때문이다.



























에서 브로켄 현상을 경험하게 되면 결코 산에서 죽지 않는다
그야말로 행운이 닿지 않은면 평생 한번 경험할 수 없다고 한다



혹시 산에 오르시다가
발견하시면 당황하지 말고 얼른 사진부터 담으시길...
.
평생에 한번 볼까 말까한
귀한 체험이니까~~ㅎㅎ




















처음에 무지개인줄 알았다


브로켄현상(BROCKEN SPECTER)

산꼭대기에 있는 사람의 앞에는 안개가 끼어 있고 뒤에서 해가 비칠 때,
그 사람의 그림자가 안개 위에 크게 비치고 목둘레에 무지개 테가 여러 겹 둘러 있는 것처럼 보이는 기상 광학 현상이라고 한다






































신라시대  화랑들이 수련을 하면서 천지신명과 지리산의 노고할머니에게 
 나라의 안녕과 백성의 평안을 기원한것이 유래가 되었다고 한다










제에는 대개 산 신령이 남자 즉 할아버지들이 많은데
노고단 신령님은 할머니 이다.
그러므로 노고단(老姑壇) 이라 한다.


 老=늙을 노,
姑=할머니 고,시어머니 고,
壇=재터 단,


우리나라 산중에 할머니 신령님이 몇군데 있다.
부산의 금정산 고당봉(姑堂峰)도 할머니 신을 모시고 있다





















































































산오이풀
가을 야생화중 화려한 느낌을 갖는다

하지만
이제 끝물이라 배경과함께 담아본다














































물매화










지리산의 노고단에 뜨거운 여름이 가고
아침이면 이슬이 내리는 가을이 입문하고 있다

산오이풀. 까실쑥부쟁이. 둥근이질풀. 송이풀이 피어나 그곳을 지천으로 만들고 있다























































섬진강 바라보기
























































반하고 반하고

경치에 반하고

야생화에 반하고

구름에 반하고











































































































둥근이질풀









가을향연의 지리산 노고단 길
걸음이 멈추어지는 길이다.






























노고단 가는길의 9월야생화

노고단에 가장 마지막에 피는 야생화는 무엇일까?
꿩의 비름?
아지다
물매화이다
물매화가 노고단에서 마지막으로 피는 야생화 이다
오늘 그 노고단 물매화가 마지막을 장식한다



물매화














































백색의 선명함을 드러내는 물매화




















8월에서 9월까지 해발 1,507m 고도의 노고단에는 야생화가 만개해 '천상의 화원'으로 불리며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물봉선화


























 
구절초와 쑥부쟁이가 풍성한 노고단




















쑥부쟁이




















짚신나물


















이고들빼기









추석 명절을 지리산 노고단으로  떠나 노고 할미의 품에서
평안하고 풍요로운 안식을 찾는 님들의 목소리와 숨소리는 정상에서의 경이로운 천상의 화원에서 모든 짐을 풀어놓었다.

노고단은 가을의 야생화와 멋진 운해로 9월을 이야기하고 있다.

지리산 노고단에서 9월의 가을을 추억하는 여행을 시작하시길 강추해본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