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행과여행 사진으로 말한다

경북 김천여행/ 직지사 붉은융단 '꽃무릇'【19년9월18일】

작성일 작성자 아젤리아




















김천 직지사

붉은융단 '꽃무릇'


19.9.18.수요일

다음주 일주일 해외여행 들어가는지라
올해 불갑사,용천사,선운사은 못갈듯 하다

그래서 하루 운동 땡땡이 치고 두시간 걸리는 김천으로 출발한다.


이젠 누가 뭐래도 완연한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하늘은 높고 푸른 가을여행...
주차장에서 천천히 걸어 들어가는데 주변 산비탈은 물론이고 붉은빛으로 가득하다











꽃무릇이 아름답게 피어있어 화려하고 아름다운 모습
꽃과 잎이 서로 만날 수 없어 서로 서로 애타게 그리워만 한다는 꽃무릇.

 아가씨 속눈썹 같은 꽃무릇! 나무사이로 비쳐드는 햇살에 반짝반짝! 참 꼿꼿하게도 피었다.





















직지사 산문을 지나 매표소에 들어서면 좌우로 울창하게 우거진 나무 숲 공간 사이로
아름답게 피어난 선홍빛의 꽃무릇과 사이사이마다 휴식을 위한 벤치와 산책로가 조성돼 한껏 분위기를 돋우었다.



















꽃무릇은 9월에 꽃이 먼저 피며, 꽃이 진 다음에 잎이 생겨난다.
꽃이 피고 있을땐 잎이 없고, 잎이 있을땐 꽃이 없다하여 꽃말 또한  이루어질수 없는 슬픈 사랑
을 상징하는 꽃이기도 하다.




















가을날 추억할 수 있는 것도 행복이다

꽃무릇 유혹하고 있다

빨간 꽃무릇이 유혹하고있다


꽃과 잎이 만날 수 없는 사랑 이야기..


















가을이면 언제나 늘 따끈한 커피향이 흐르는 잔잔한 음악들이 생각나며♪
어딘가 떠나고 싶기도 한 요즘이다.




















초가을 무렵의 꽃무릇 모습들은 나의 마음을 들썩이게 하였었다.
꽃과 잎이 서로 만날 수 없는 곳,  이룰 수 없는 사랑........슬픈 꽃말을 지닌 꽃무릇이지만,

나는 얇은 갈래갈래의 모습이 동양화속 아리따운 여인네의 눈썹을 연상시키기에
아름다운 꽃이여서 더 좋아하는 것 같다.










이뤄질 수 없는 사랑은 보는 이의 마음까지 애타게 한다.
꽃무릇는 꽃과 잎이 같은 시기에 나지 않기에 이뤄질 수 없는 사랑의 표본으로 묘사되곤 한다.

해마다 9월이 되면 꽃무릇가 시선을 끈다. 카메라나 스마트폰을 들고 긴 꽃대에 꽃만 달랑 핀 꽃무릇를 감상하는 사람들의 발길이 줄을 잇는다.









































































                                                                                             꽃무릇은 .....
                                                                                             가까이서

그의 속눈썹을 감상하던지 .....


















나의 몸을 낮추어 그들의 얼굴에 시선을 맞추어본다.
꽃무릇의 얼굴에 시선들...



















이세상에서 가장 좋은 빛은 역시나 자연광인듯 하다.
숲속으로 아주 잠깐 빛을 내어주었던 자연광.

이세상 어떤 빛보다도 아름다운 자연의 빛이다.










초가을 산사의 아침 바람이 빠알간 꽃무릇을 산들 거리게 하고 있었다










조용히 걸으며 힐링하기에 참 좋은 사찰

직지사










이 가을..

붉게 피어나는 저꽃이 있어 가을은 깊다.
잠시 후..가을은 또 저렇게 미친듯 붉겠지...



















어느 깊은 산속의 절에서 열심히 불도를 닦던 한 젊은 스님이 있었단다.
어느 여름날, 한 아리따운 젊은 여인이 불공을 드리러 왔다가 갑자기 비가 내리자 마을로 내려가지 못하고 사찰마당의 나무 아래서 비가 그치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이때 젊은 스님이 비에 젖은 아름다운 여인을 그만 한 눈에 반해버리고 말았다.

 

 

그때부터 스님은 식음을 전폐한 채 오직 그 여인만을 연모하면서 시름시름 앓더니 달 열흘만에 피를 토하며 죽고 말았단다.
노스님이 불쌍히 여겨 그를 양지 바른 언덕에 묻어 주었는데 그 무덤에서 처음 보는 풀이 자라나더니 가을이 시작될 무렵 긴 꽃줄기에서 선홍색의 아름다운 꽃을 피웠는데 그 꽃이 바로 붉은 피를 토하며 죽은 젊은 스님의 넋이라고 한다.




















붉은색이 강렬해서 고급스런 이미지 보다는 노골적으로 유혹한다는 느낌을 받는다.
무엇보다 길게 펼쳐진 꽃술이 신부화장 한 여인이게 붙인 속눈썹을 생각나게 한다, 쭉쭉 시원하게 뻗은 줄기는 매끈한 몸매








































































붉은 아름다운 융탄자...

그것은 다름 아닌 꽃무릇 으로 뒤덮인

 나의 인생에 있어서 이런 아름다운 광경을 보기란 그리 쉽지 않을데니까 말이다.

꽃무릇 예쁘게 치장한 여인의 아름다운 속눈썹 처럼 아름다운 자태로 나에게로 다가온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