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행과여행 사진으로 말한다

전북 정읍여행/가을단풍 최고의명소-내장산 【19년11월1일】

작성일 작성자 아젤리아








우리나라 최고의 단풍명소!!

내.장.산

2019년11월1일

 금요일 이른 이른 새벽 전북 정읍으로 출발한다.

오고가고 먼장거리 이지만 해마다 이맘때쯤이면,
그러니까 11월 첫 주 주말이면 절정을 맞은 단풍을 보기 위해 정말 발 디딜 틈 없이 많은 분들이 이곳을 찾는다.


올해는 약간 사정이 다른다.
올해 늦더위와 잦은 태풍으로 단풍 절정 시기가 예전보다 조금 늦어졌다.
4일가량 늦어질 거라는 예상인데, 그래서 이곳 내장산 단풍은 다음 주나 돼야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또 한가지 참고 할 부분은 단풍색이 지난해 보다 곱지 않다.


이유는 올해 잦은 태풍에,
잦은 비에, 그로 인해 부족했던 일조량 때문이다.

물론,다음 주가 돼 봐야 단풍 상황을 좀 더 정확하게 판단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요즘 전국 어디를 가나 울긋불긋하고 노란 가을 색감으로 꽉 차 있으니까...



















본격적인 단풍철을 맞아 전국 각지의 단풍 명소에는 관광객들로 북적인다

막바지 단풍놀이를 즐기느라 산으로 들로 많이 나들이 나온 듯 고속 도로는 혼잡하고 날씨도 화창해서 나들이 하기에 좋을때다


















지금은 가을,
단풍의 계절이다.

아름다운 원색의 노골적인 유혹을 떨쳐낼 재간이 없다. 가을이 가기 전 내장산으로 가자.










내장사 
108그루의 단풍나무 길


 며칠 사이에 새벽 공기가 겨울로 확 바뀌어 버렸다 .
이름다운 여행으로 내장사 단풍 트레킹을 다녀왔다.

요즘 하루 걸려 장거리 이동 하다보니 내몸이 말이 아닌것 같다.






































내장사는 우리나라에서 첫손에 꼽히는 단풍 명소이다.
                     매표소에서 내장사에 이르는 길이 단풍나무로 가득해서 단풍이 많기도 하지만 단풍색이 곱기로도 유명하다.




















 세상이 온통 형형색색으로 물 들어간다. 붉게, 

혹은 노랗게 저마다 고운 빛을 뽐내는 잎들. 봄날의 화려한 봉오리를 피워 올리는 꽃들이 부럽지 않은 계절이다.











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곱게 물든 내장사 단풍은 비현실적으로 느껴질 만큼 환상적이다.
하지만 단풍철이면 사람이 너무 몰려 극심한 혼잡이 빚어지는 곳이기도 하다.

주말과 휴일에는 아예 엄두도 내지 못할 정도로 사람이 많은 곳...




















내장산 단풍이 특별히 더 아름다운 이유로는 우선 지리적인 위치가 꼽힌다.
단풍은 일교차 크고, 일조시간 길수록 아름다운데 내장산은 남부내륙에 위치해 일교차 크고 주변에 높은 산이 없어 일조시간이 길다.
또 하나는 수종이 다양하다는 것. 설악산 6종, 오대산 4종에 비해 내장산은 11종이다.
당연히 단풍이 더 화려할 수밖에 없다.









‘가을은 모든 잎이 꽃을 피우는 제 2의 봄이다’고 말한 알베르 카뮈의 말을 저절로 체감할 수 있는 때. 이를 증명하듯 내장산에도  ‘단풍 꽃’ 들이 활짝 피어나고 있다.

지난 중순경 산봉우리에서부터 첫 물이 든 단풍이 거칠 것 없이 내달리는 요즘이다. 바야흐로 산도, 물도, 사람도 붉어지는 내장산의 가을이 시작됐다.






























계절마다 다른 내장산의 아름다움을 일컫는 별칭도 있다.
은은한 산벚꽃을 비롯 다양한 꽃들과 생명의 기운을 뿜어내는 새순들이 빚어내는 봄의 아름다움은 꽃 천지, 혹은 신록으로 불린다.
울창한 수목의 쾌청한 녹색과 투명구슬처럼 맑은 물,
계곡이 펼치는 여름 내장산의 아름다움은 하청음(夏淸陰)이라는 청량한 이름을 걷고 있다.


















내장사 호국의 성지이자 우리 역사를 지켜낸 곳이기도 하다.
세계기록문화유산인 조선왕조실록을 지켜 낸 곳이 바로 내장산이다.

임진왜란 때 조선왕조실록은 당시 4대 사고 중 성주, 충주, 춘추관사고가 소실됐고 전주사고본만 남게 된다.
이때 정읍 태인 출신 선비인 안의와 손홍록을 비롯한 정읍인들에 의해 내장산으로 옮겨져 보관돼 결과적으로 조선 전기 200년 역사를 지킬 수 있게 됐다.

 그뿐만 아니라 이때 현재 국보로 지정된 태조 이성계의 어진도 같이 옮겨 보전했다.














































































































































































































































내장산은 산행보다 단풍관광코스로 인기있다.
내장산은 설악산에 이어 가장 많은 단풍객들이 찾는 곳.























































































 내장산 단풍은 아기 조막손처럼 작고 앙증맞다 하여  ‘애기단풍’이라 부르기도 하는데,

작은 잎들이 촘촘하게 달린 데다 색도 선명해 아름다움을 더한다.






























내장산에는 울긋불긋한 단풍이 온 산을 붉게물들였다

마치 별 모양의 아름다운 단풍이 내장산에 내려 앉은듯한 모습이다.











































































































































우화정

매표소 입구에서 내장사로 이어지는 길목에 자리한 우화정 일대도 단풍명소로 꼽힌다.
정자에 날개가 돋아 하늘로 올랐다는 전설을 품고 있다.



















길 한편에 서서 우화정을 바라보면 단풍 사이로 살짝살짝 비치는 정자와 단풍의 조합이 신비롭고 매혹적이다.
게다가 호수에 비친 정경 또한 일품이니, 가을날 내장산을 찾는 이들이라면 꼭 한번 눈에 담아야 한다.



















내장산에는 신선봉과 서래봉, 불출봉, 연지봉, 망해봉, 까치봉, 연자봉, 장군봉, 월영봉 아홉 개의 봉우리가 있다.
단풍 빛 고운 봉우리를 따라 가을 산행을 즐겨 보는것도 좋을듯 하다.





















우화정,

내장사에물들다

우화정은 기존건물이 오래되어 2016년에 다시 지었다
주변 풍경과 어우러지게 조선시대 전각으로 재건했다고 한다
그냥 막 찍어도 그림같다
가만히 우화정을 보고 있음 평온한 맘도 들고 기분도 좋아지는듯...
그래서 내장산에 단풍구경을 오나보다



























































































울긋불긋 붉은 색으로 단장을 하고있는 가을 내장사

노랑색에서 붉은색으로 변해가는 내장산의 단풍이 제 맘을 설레게 한다

















































































































일주문에서 내장사에 이르는 단풍터널은 내장산 단풍의 백미로 꼽힌다.
108여 그루의 단풍나무들이 뿜어내는 붉은 빛이 가히 환상적이다.

내장산 단풍이 절정에 달하는 단풍터널 역시 최고의 아름다움이다.
이 구간은 특히 내장사로 통하는 길목. 고찰 특유의 고즈넉함과 정갈함이 더해져 차분한 여행을 즐기는 이들이라면 누구나 좋아하는 구간이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