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진안여행/수채화 처럼 아름다운 진안 용담호(龍潭湖) 주천생태공원【19년11월22일】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 나의공간▒/2019년앨범

전북 진안여행/수채화 처럼 아름다운 진안 용담호(龍潭湖) 주천생태공원【19년11월22일】

아젤리아
댓글수0





전북 진안여행

 수채화 처럼 아름다운 진안 용담호(龍潭湖) 주천생태공원


19.11.22.금요일


전북 진안 주천생태공원 풍경이다.
나무들의 반영을 함께 이 아침이 행복 가득하다.


일교차가 심해지는 기간이기도 한 늦가을에 진안 용담댐에는 몽환적인 풍경이 두 눈을 사로잡는데,
물 안개가 피어오르는 고요한 아침 속 수줍은 듯 붉게 물든 단풍이 참 고운 곳이다.

보통 사진사들은 새벽이나 아침 물 안개가 차오른 풍경 속 용담댐의 가을 풍경을 담으러 오는데.
용담호 수위가 맞춰줘야 볼 수 있는 몽환적인 가을 풍경으로 매년 볼 수 있는 게 아니란다



















주천생태공원에 오니 벌써 물안개에는 사라지고,

그대신 반영이 반겨준다



















호수에 펼쳐진 풍경이 정말 그림 같다
그리고 진안의 명산 구봉산 출렁다리가 산자락에 보이고 단풍나무가 곳곳에 보여서 드라이브 나오기 좋은 길이었다.
지나 가면서 계속 창문을 열어 둘러보고 여유를 만끽하고 싶을 정도!
교통이 편한 곳은 아닌 시골길이라 늦은 가을을 만끽하기 좋은 드라이브 코스로 추천 해 본다.


















<주천생태공원>

용담댐의 규모는 8억 1,500만t으로 전국에 크고 작은 댐들이 있는데 소양댐, 충주댐, 안동댐, 대청댐에 이어서 다섯 번째로 큰 댐이라고 한다.
둘레길이 무려 64.6km의 도로인데 사진 찍기 좋은 곳으로 핫했던 곳은 바로 여기 주천생태공원 인근이다







































거리에 나서면 타들어 가는 내 마음이 잎새마다 걸려있어 얼굴이 달아오른다

엷게 채색되어도 잔잔하게 내면의 언어룰 속삭여 주는 한 폭의 수채화처럼...











나른하고 눈부시도록 아름다운 수채화같은 풍경에 마음도 흠뻑 젖어본다.


















용담호 주천생태공원 의 늦가을 풍경을 이리저리 담아본다.



















멀리 구봉산이 보이는데 용담호 주위에는 전국적으로 관광명소로 자리를 굳힌지 오래인 마이산과 운일암 반일암 계곡이 절경을 이루고 있으며 용담호 드라이브 코스도 환상적이고...










아침빛을 받은 용담호 주천생태공원 의 빛이 붉게 물들었다.









아름다운 반영 피어나는 모습은 한폭의 그림같은 모습이다





































세상을 한 폭의 그림과 같다고 비유하곤 한다

특별히 아름다운 풍경 앞에서 감탄은 터져 나오기 마련이다




































고즈넉하고 외로운 나무가 인상적인 풍경이다



























길도 예쁘고
나무들도 예쁘고
이런 풍경을 보면서 천천히 걸어본다





































































최근 용담댐이 80%의 담수율을 보이면서 생태공원 일대가 물속에 피어난 나무들이 붉게 물들어 장관을 이루는데 매년 가뭄 걱정도 없고 이렇게 아름다운 풍경을 보여주었으면 좋겠다.









진안군에서 전에는 도화동산이였는데 '주천 생태공원'으로 명칭을 변경하였다.
생태건강도시 건설과 조성된 인공호수 및 산책로, 조경수 등을 이용해 '이야기가 있는 산책로', '테가가 있고 걷고 싶은 스포츠 공원'으로 조성하기 위함이다.



















이렇게 올해 여러 진사님들의 사랑을 듬뿍받았던  용담호의 늦가을 이였다




























전북 진안에는 유명한 관광명소가 많다.
마이산과 구봉산, 마이산 자락에 위치한 탑사, 운일암반일암, 진안 홍삼스파, 부귀 메타세콰이어길 등 이루 말할 수가 없다.
그리고, 올가을에 전국에서 가장 뜨거운 출사지로 떠오른 주천생태공원
아름다운 용담호에 자리한 주천생태공원이 왜 사진작가들에게 최고 인지 두눈으로 보고왔다^^

















가을 태풍으로 이곳 역시
물에잠기고, 나무들이 단풍에 물들면서 아름다운 반영도 생기고, 물안개도 생기게되어, 여러사람들에게 각광받은 곳이다.
와룡교를 떠나 제빠르게 주천생태공원 에 도착하니 물안개은 사라졌고,,
수채화 같은과 반영으로 흡족했던 아침....

먼거리 달려온
이열정으로 행복한 하루을 저장한다




맨위로

http://blog.daum.net/dywjd9090/646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