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 야생화탐방/잎이 노루의 귀를 닮은 봄의요정 "노루귀" 【20년2월8일】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 나의공간▒/2020년앨범

경북 포항 야생화탐방/잎이 노루의 귀를 닮은 봄의요정 "노루귀" 【20년2월8일】

아젤리아
댓글수156







야생화들의 소박한 매력을 느낄 수 있다

꽃사진을 담다보니 세월의 흐름이 참 빠르다

벌써 이곳 6년째 발걸음이다.


야생화 필 때면
비어 있는 가슴들
누군가를 찾아 산으로..

산과들로 바삐 헤매이다 만나는 너


세월을 돌고 돌아 찾아온 바람 한 줄기
푸른빛  뺨을 스쳐가면 하얀 손으로 얼굴을 가리던 꽃잎










잎이 노루의 귀를 닮은 봄의요정

노루귀

촬영날짜-20.2.8


정월대보름 주말아침
생각치 못한 '설중복수초'만남이 있는 아침이였다

우선,
봄의젼령사 중
좋아라 하는 노루귀 이다


생명이 노루귀라는 이름으로 봄을 불러들인다 ​
분홍 꼬까옷 입고 봄이 곧 찾아오려나 본다
깉 솜털로 덮인 새잎이 올라올 떄의 모습이 노루의 귀를 닮았다 하여 노루귀 이 아이
산비탈 매달려 담아보면 미끄러지고 찔리고 만만치 않은 아이..
담고 오면 해마다 내몸이 몸살 걸리 정도로 아픈다.

하지만,
너를 보면 소녀처럼 피어있는 꽃 애틋한 사랑의 전설이 숨어 있어야 될 것 같은 생각이 든다

오늘 만난 이아이들 일주일 후 더 이쁠듯 하다








바야흐로 봄, 봄이다.

아침부터 행복한 고민을 하다.


따뜻한 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2월이 오고 멀리 산기슭에 아른아른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기 시작하면
겨우내 잠자던 새싹들이 기지개를 켜고 세상은 온통 생기로 가득 넘치게 된다.



손을 휘저어도 잡히지 않는 빽빽한 바람소리가
탁도 낮은 봄 그림자를 밟고 지나다 풍경과 동거하는 산등성이

돌아앉은 비탈 어귀에서 그늘도 온기는 덮힐까
어둠 속에도 빛은 열릴까 안개 등에 업히어 온 아지랑이가 무량무량 장난을 피운다












노루귀..

가날퍼서...
그리고 꽃대에 솜털이 수북해서...

그래서 노루귀라는 이름이 붙혀 줬다넹










최대한 몸을 숨기며 어두운 숲 틈사이에서 환하게 미소짓는 봄을 보았다.
아아... 이 숲에서 환하게 미소짓는 건 꽃이 아니라 봄이었다.

풍경 하나하나에 집중하고 야생화 작은 것에도 감동하는 모습이 참 행복한 시간이다.










야생화 아이들
참 담아 내기가 힘듬이다.

노루귀의 예쁜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서 표현할 때에는,
꽃자루에 돋은 솜털을 잘 살려야 한다.


정면광이나 측면광보다는 역광이나 반역광으로 찍어야 입체감이 잘 표현되고 부드러우며, 보송보송한 솜털을 생동감 있게 표현할 수가 있다.











산비탈 매달려 담아보면 미끄러지고 찔리고 그래도 보는 즐거움이 행복이라 하지...

꽃을 만나면 그 상에 빠지지만 그도 그럴 것 같으다. 꽃 수술과 눈을 맞춰본다.









풍경 하나하나에 집중하고 야생화  작은 것에도 감동하는 모습이 참 행복한 시간이다.










양지바른 산자락에서 방끗 웃으면서 고개를 내미는 노루귀의 자태는 가히 우리 야생화를 대표할만한 꽃이다. 

낮으로는 따뜻하지만 아침,저녁으로는 아직 날씨가 추워서 그런지 온몸에 솜털을 잔뜩 뒤집어 쓰고 가련한 모습으로 꽃대를 피워 올리는 모습에 매료되어 촬영자들은 쉴 새 없이 셔터를 누르기에 바쁘다










바야흐로 봄이고 멋진 야생화 작품을 건지려는 사진가들도 덩달아 바쁜 철이다.

몽실몽실한 솜털로 가느다란 꽃대를 감싼 노루귀는 이 무렵 가장 사랑 받는 대상이다.












경사진 곳이라 햇볕이 드는 곳이 적다. 노루귀의 솜털이 보고픈데.그렇다 보니 햇살이 숨박꼭질 일들이 반복이 되다보니 담아내는 시간이 많이 걸려는지도..

오늘 촬영 4시간 ..











카메라에 찬란한 봄의 시작을 담는다는 것은,
빛이 가득하길 기다려하는, 다소 지루하고, 고달픈 시간이다.

 

정작 시간이 되어,
수묵화의 농담(濃淡)을 이루듯 빛이 번져나갈 때는 성급한 마음에 셔터를 누르긴 했지만,사진이란 만족이 없다는 것,,, 
 

빛을 머금은 노루귀는...
어느새 봄의 전령으로 바뀌어 그 찬란함에 눈도 제대로 뜨지 못할 지경이다.












노루귀(분홍색)

꽃도 예쁘지만, 보송보송한 솜털도 아주 예쁘다. 꽃의 분위기에서도 따스한 봄을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봄에 일찍 피는 꽃이기 때문에 주변에 녹색이라곤 찾아볼 수가 없고 그저 낙엽이나 갈색의 땅만 보일 뿐이다.


전국의 각 지역 산지에서 비교적  볼 수 있는 노루귀는, 어릴 때 돋는 잎의 모양이 아기노루의 귀처럼 동그랗게 말리고, 뒷면에 털이 보송보송하게 돋아 있는 모습 때문에, 노루귀라고 불리게 되었다. 꽃이 잎보다 먼저 피기 때문에, 꽃이 지면서 열매로 변할 무렵에 볼 수 있는 현상이다. 잎은 처음에 아기노루의 귀처럼 말려서 돋다가, 자라면 나란한 모습으로 펼쳐진다. 꽃이 무척 예쁜 편이지만, 이름은 엉뚱하게도 잎 모양에서 유래된 것이다.










 노루귀의 예쁜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서 표현할 때에는, 꽃자루에 돋은 솜털을 잘 살려야 한다.
정면광이나 측면광보다는 역광이나 반역광으로 찍어야 입체감이 잘 표현되고 부드러우며, 보송보송한 솜털을 생동감 있게 표현할 수가 있다.











빛을 받은 뽀송뽀송한 솜털의 아름다움에 미간이 떨릴 정도이다.
                            이러한 매력 덕분에 많은 분들이 야생화를 찾는다..

넘 이뽀 자꾸 셧터 자동으로 누른다











노루귀는 가장 많이 피는게 흰꽃, 그리고 분홍색, 좀 귀한게 청노루귀있다.









무릎,팔꿈치가 좀 까지면 어떠랴..
이 귀하신 몸을 만나기에는 이 정도의 희생은 감수 해야지 않겠는가!

                                               산 깊숙한 바닥에 엎드려 이 앙증맞은 녀석을 보는 내내 얼굴에서 미소가 떠나질 않는다.










탑 모델처럼 인기가 많았던 노루귀...

노루귀의 매력은 역광빛에 빛나는 뽀송뽀송한 솜털 이다.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따뜻한 봄 바람의 살랑거림에 살포시 고개를 내밀고 있는

어린 노루귀의 매력이라면 바로 이렇게 뽀송뽀송한 솜털과 마주하는 재미에 자꾸만 찾게 되는것 같다 .

여린 새싹들이 제 몸을 감싸고 있는 솜털은 빛을 받아 영롱하게 빛나고 있었는데 와~~ 하는 탄성과 함께 예쁘다는  소리가 절로 나오게 된다










노루귀...김윤현

 

너를 오래 보고 있으면 숨소리는 작은 꽃잎이 될 듯도 싶다

너를 오래오래 보고 있으면 귀는 열려 계곡 너머 돌돌 흐르는 물소리 다 들을 수 있을 듯도 싶다

아,가지고 싶었던 것 다 가진 듯 내마음 속에 등불 하나 환히 피어나 밤길을 걸을 듯도 하다

 

마음으로 잡고 싶었던 것들 이제는 다 놓아줄 것도 같다

너를 보고 있으면.....












산자락에서 방끗 웃으면서 고개를 내미는 노루귀의 자태는 가히 우리 야생화를 대표할만한 꽃이다.

온 몸에 솜털을 잔뜩
뒤집어쓰고 가련한 모습으로 꽃대를 피워 올리는 자태에 매료되어 촬영자들은 쉴 새 없이 셔터를 누르기에 바쁘다. 


전국의 각 지역 산지에서 비교적  볼 수 있는 노루귀는, 어릴 때 돋는 잎의 모양이 아기 노루의 귀처럼 동그랗게 말리고, 뒷면에 털이 보송보송하게 돋아 있는 모습 때문에, 노루귀라고 불리게 되었다. 꽃이 잎보다 먼저 피기 때문에,꽃이 지면서 열매로 변할 무렵에 볼 수 있는 현상이다. 잎은 처음에 아기 노루의 귀처럼 말려서 돋다가, 자라면 나란한 모습으로 펼쳐진다. 꽃이 무척 예쁜 편이지만, 이름은 엉뚱하게도 잎 모양에서 유래된 것이다.










맨위로

http://blog.daum.net/dywjd9090/660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