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행과여행 사진으로 말한다

전남 순천 야생화탐방/설중(雪中) 변산바람꽃&복수초 【20년2월17일】

작성일 작성자 아젤리아






설중(雪中)

변산바람꽃&복수초

촬영날짜-20.2.17


설중 변산 바람꽃 중에 가장 맘에 드는 아가씨이다
여수 금오산 역시 변산바람꽃이 일찍 개화하기로 널리 알려진 자생지이다.

국내 4대 해수 관음도량의 하나인 향일암이 있는 금오산,
남해를 품에 안을 듯 굽어보는 돌산 기슭이 해마다 2~3월 변산바람꽃이 바닥을 덮을 듯 하얗게 군락을 지어 피는 명소로서 야생화 애호가들의 발길이 줄을 잇는다.

나야,
가까운곳에 발걸음 하지만,
설중 변산아씨와복수초은 여긴 만나기 힘들다.











겨울이 채 물러나기 전 피기에,
종종 눈을 뒤집어쓴  ‘설중(雪中) 변산바람꽃&복수초’ 카메라에 담기기도 한다.









야생화를 주제로 사진찍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설중에 복수초와 봄꽃을 담아 보고 싶어 한다.
하지만 내가 살고 있는 이곳 에선 눈 구경하기는 무척 어렵다.

순천쪽 폭설이다.
몇칠간 따뜻했던 남도에 눈이내렸다.
몇일전 부터 봄기운을 잔뜩 느낄 수 있었고,여기저기 봄꽃들이 피었는데 눈이 내렸다.









눈인지 꽃인지 색상이 비슷해
노란 복수초가 아니면 찾기 어려웠던 설중 변산바람꽃과 복수초.
눈속에서 꽃이 핀게 아니라 봄 꽃을 시샘하는 눈이 내렸기에 이런 아름다운 자연의 모습을 볼수있었다










작고 가냘프지만, 당당한 모습의 변산바람꽃. 앞에서 보면 흰색의 꽃이지만, 뒤에서 보면 연한 홍색이 도는 게 여간 깜찍하지 않다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로 꽃을 포함한 전체 길이는 10~30cm 정도. 줄기의 굵기도 콩나물의 절반 정도에 불과할 만큼 가냘픈다.
꽃대마다 달덩이처럼 희고 둥그런 꽃이 한 송이씩 달린다.

지역에 따라 이르면 2월부터 늦게는 4월까지 북풍한설이 주춤하는 사이 잠깐 피었다가 이름대로 바람처럼 사라진다.
흰색의 꽃잎처럼 보이는 5~7장의 둥근 잎이 사실은 꽃받침 잎이다.
깔때기 모양의 자잘한 녹황색 꽃잎(4~11개)을 대신해 수분을 도와줄 벌·나비를 불러들이는 역할을 한다.































참 예쁜 모습 변산바람꽃
올해는 눈 속에서 피여있는 변산바람꽃과 눈 맞춤




































눈속에서도 꽃을 피운다는 설중복수초

복수초 차가운 눈속에서 노오란 희망 돋네

미소를 지으면서 행복을 전해준다









하얀 눈위에 도도한 황금빛 트로피

눈 속에서 피여있을 복수초..

만나기가 쉽지는 않다

그렇게 하루를 눈 밭에서 꽃들과 만난날 행복한 순간들이다


















역시 복수초는 눈과 잘 어울리는 환상의 콤비이다

노란색과 흰색이 대비되어 이쁜 모습들..










아직은 겨울을 머금고 있는 차가운 산기슭에
작고 여리지만 온 힘을 다해 봄이 왔음을 알려주려는 듯...



















봄소식을 전하는 변산바람꽃.

‘바람’이라는 이름을 붙인 꽃은 바람이 잘 부는 데서 자란다는 뜻을 가졌다.

종류를 보면 꿩의바람꽃, 나도바람꽃, 홀아비바람꽃, 회리바람꽃, 숲바람꽃, 쌍둥이바람꽃, 가래비바람꽃, 만주바람꽃, 외대바람꽃 등 여러 가지가 있다.









바람꽃은 대개 이른 봄에 피는 것이 특징이다.

봄꽃으로 유명하다고 알려진 복수초는 봄꽃의 대명사격으로 사랑을 받는다.

복수초와 함께 너무 일찍 피어 벌써 봄인가 싶기도 하다.











변산바람꽃 꽃말은 ‘덧없는 사랑’, ‘기다림’이다.

꽃말처럼 1년을 기다려 피어낸 앙증맞은 변산바람꽃은 덧없는 사랑을 지켜 주지 않을까.
 




















반겨줄 임도 없고
가만히 그대 이름 불러줄 사람하나 없건만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2월임에도그대는 고운 모습으로 봄을 열어 주네...

 
아직은 차갑기만 한 서릿발 딛고
자갈돌을 헤치고 메마른 낙엽을 비집으며
그 가녀린 모습으로 바람처럼 그렇게 서둘러 피어나네..


가만히 가만히
봄바람이 그대 가슴속에서 불고있는데
하얀 치맛자락 날리며 한 없는 기다림이 그대의 꽃말처럼 덧없는 사랑이 될까?


나도 오늘 그대처럼
가슴속에 부는 봄바람처럼 부질없이
산기슭을 헤매며
한없는 기다림으로 덧없는 사랑을 기다려야 할까?




























겨울을 이겨내고 가장 먼저 고개를 내미는 봄의 전령사










밟히는 눈의 촉감이 좋다. 나뭇잎을 떨군 숲은 황량해 보이고 텅 빈 숲에서는 정적만 흐른다.
실핏줄 처럼 하늘을 향해 뻗은 잔가지는 하얀 눈을 이고 있고 갈색의 낙엽은 하얀 캔버스가 됐다










‘복수한다’는 뜻의 복수초보다 ‘수복초’라 했으면 어땠을까.
어감도 좋고 인사말로 적절했을 텐데.

오방색에서 노란색은 중앙을 뜻하며 평화의 색이다. 영원히 변치 않는 황금처럼 부귀의 상징이다.




















순백의 눈 속에 앙증스런 노란색 한 점
허리를 굽혀 살펴본다.

화선지에 황금빛 한 획 같은 가냘픈 한송이.
피지 않은 모습으로 눈 사이에 구멍을 내고 숨만 쉬고 있는 모습이다.


















모든 꽃은 때와 조건이 맞을 때 아름다움을 보여 준다.
나무가 새 잎이 나고 햇빛에 가려지기 전 자손 번식을 끝내려는 생존전략이다.

같은 공간에서 양보하며 더불어 살아가는 자연의 섭리다.
추위를 극복하는 황금빛 찬란한 복수초는 경배의 대상이자 아름다운 사랑의 최고점이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