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남원-지리산 바래봉(팔랑치) 붉게 물들인 산철쭉【20년5월17일】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 나의공간▒/2020년앨범

전북 남원-지리산 바래봉(팔랑치) 붉게 물들인 산철쭉【20년5월17일】

아젤리아
댓글수0



지리산(바래봉1165m 철쭉산행)

 20.5.17.일요일

2부

바래봉 정상에서 팔랑치로 이동한다

봄꽃  향기가 코끝을 자극하는 계절이다.  
계절의 여왕 “5월”도 절정으로 치닫고 있다.  
들판에는 새순이 파릇파릇 상큼한 모습을 드러내고, 산에는 신록이 짙어지고 있다.  

은은한 봄 향기를 따라 상큼한 차림으로 나들이에 나선다. 만발한 연보라 철쭉에 흠뻑 빠진다.

 

 


내가 나무가 되고,
내가 풀이 되고,
내가 자연이 되는곳!!!

그곳이 좋다.

 
바람곁에 불어오는 아카시아 향도,
바람곁에 전해오는 자연의 흔적도 너무나 좋다

 

 

 

 

 

바래봉 정상에서 급하게 팔랑치로 이동한다.

아직은 운해가 남아 있어서 잡아보려한다.

 

 

 

 

 

신록으로 온 산은 터질 듯 부풀어 오른다. 
말만 들어도 흥겹다. 
산을 좋아하는 이들은 이 시기가 되면 더 자주 산행을 못해 안달이다. 
신록으로 온 산은 터질 듯 부풀어 오른다. 

 

 

 

 

 

 

 

 

 

 

 삼한시대 진한에 밀리던 마한(馬韓)의 왕이 지리산 깊은 산 속으로 피난해 북쪽 능선에 8명의 장군을 배치해 지키게 했다는 데서
팔랑치(八郞峙·팔령재)라는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계절의 여왕이라 일컫는 5월이 되면 철쭉꽃 세상이 펼쳐진다.  
남녘 땅에서부터 능선을 타고 서서히 올라오는 철쭉은 온 산을 정열적으로 불태우며 봄의 끝자락을 깊게 물들인다.  
'사랑의 즐거움'이라는 꽃말 때문일까?   분홍빛으로 발갛게 물든 철쭉의 모습은 “사랑을 품은 이의 마음”처럼 언제 봐도 해사하다.

 

 

 

 

 

 

 

 

 


철쭉으로 뒤덮인 지리산 바래봉 인근 팔랑치는 삼한시대 마한의 왕이 8명의 장군을 배치해 진한의 습격을 막으라고 해 붙은 이름이라고 한다

 

 

 

 

 

 

 

 

 

 

 

 

대개 4월 말부터 꽃망울이 터지기 시작해 5월 중순이면 정상까지 철쭉으로 뒤덮이는 지리산 바래봉은 “국내 최고의 철쭉 명산래” 중 하나로 꼽힌다.  
스님들의 밥그릇인 바리때를 엎어놓은 모습과 닮았다고 하여 이름 붙은 바래봉은 지리산의 숱한 봉우리 중 상대적으로 알려지지 않은 곳이지만 5월만큼은 지리산의 그 어느 봉우리도 바래봉의 운치를 따라잡지 못한다.

 

 

 

 

 

 

 

 

 

 

 


지난 70년대 초 바래봉 일대에서 호주 면양을 대규모로 방목하기 시작했는데 양들이 봉우리와 능선의 모든 나무와 풀을 제 먹이로 삼으면서도 유독 철쭉만을 남겼다.


철쭉에 “독”이 있어서라고 한다. 

양들이 이런 자연의 법칙을 따라 가꾼 정원이다 보니 어느 인공정원하고는 비할 바가 아니다. 
 말 그대로 양들에 의해서 '하늘정원'이 만들어진 것이다.

 

 

 

 

 

 

 

 

 

 


 삼국유사에 실린 향가 〈헌화가〉 내용을 살펴보면 벼랑 끝에 피어난 꽃에 반한 수로부인에게 지나가던 한 노인이 위험을 무릅쓰고 꺾어와 노래를 부르며 바쳤다는 꽃이 바로 철쭉이다

 

 

 

 

 

 

 

 

 

 

전략적 요충지를 차지한 철쭉이 마한의 장군을 대신해 진한(辰韓)에서 물밀듯 몰려올 녹음이라는 적과 맞서고 있는 모습이었다.바래봉 올라가는 길 따라 채 움트지 않은 철쭉의 붉은빛도 눈에 들어왔다. 바래봉 일대 철쭉은 시들어 버렸지만.. 녹색으로 물든 지리산 신록 속  보고 있자면 능선을 따라 인근 부운치로, 정령치로 계속 발걸음을 옮기고만 싶어진다. 애써 발길을 돌렸다

 

 

 

 

 

 

 

 

 

 

 

 

 

 

 

 


평년 기준으로 하단부(해발 500m)는 4월 26일~5월 2일경, 8부 능선(해발 900m)은 5월 8~10일경, 정상 능선(해발 1000m)은 5월10~25일경이다.

올해은  온산야 철쭉,진달래 상황이 그다지 좋은것 아니다

빨리 피고 빨리 지는 꽃, 늦게 피고 늦게 지는 꽃. 각자 피어야 할 때 피고 또 진다.
사람에게도 자신의 때가 오고 또 간다고 말하는 것 같았다. 철쭉이 피고 지는 사이 여름은 성큼 다가왔다.

 

 

 

 

 

 

 

 

 

 

 

 

남쪽으로 이어지는 산내면으로는 아름다운 문화유산이 가득한 백장암과 실상사, 지리산의 수려한 계곡인 뱀사골이 이어진다.

바래봉 철쭉과 함께 지리산과 함께하는 남원 여행을 즐겨보는것도 좋다

 

 

 

 

 

 

 

 

 

 

 

 

 

 

 

 

 

 

 

 

 

 

 

 

 

 

 

 

 

 

 

 

 

 

 

 

 

 

 

 

 

 

 

 

 

 

 

 

 

 

 

 

 

 

 

 

 

 

 

 

 

 

 

 

 

 

 

 

 

 

 

 

 

 

 

 

 

 

 

 

 

 

 

 

 

 

 

 

 

 

 

 

 

 

 

 

 

 

 

 

 

 

 

 

 

 

 

 

 

 

 

 

 

 

 

 

 

 

 

 

 

 

 

 

 

 

 

 

 

 

 

 

 

 

 

 

 

 

 

 

 

 

 

내년에는 이자리에서 일출을 담아보리라

 

 

 

 

 

 

 

 

 

 

 

 

 

 

 

 

 

 

 

 

 

 

 

 

 

 

 

 

 

 

 

 

 

 

 

 

 

 

 

 

 

 

 

 

 

 

 

 

 

 

 

 

 

 

 

 

 

 

 

 

 

 

 

 

 

 

 

 

 

 

 

 

 

 

 

 

 

 

 

 

 

 

 

 

 

 

 

 

 

 

 

 

 

 

 

 

 

 

 

 

 

 

 

 

 

 

 

 

 

 

 

 

 

 

 

 

 

 

 

 

 

 

 

 

 

 

 

 

 

 

 

 

 

 

 

블로고 개편 이후 글 수정 버퍼링이 심합니다.

몇칠간은 적응이 필요할듯하네요

 

 

 

 

 
맨위로

http://blog.daum.net/dywjd9090/690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