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김해여행/금계국과 함께 걷는 기분 좋은 길, 김해 삼랑진 생태공원【20년5월24일】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 나의공간▒/2020년앨범

경남 김해여행/금계국과 함께 걷는 기분 좋은 길, 김해 삼랑진 생태공원【20년5월24일】

아젤리아
댓글수200

 

 

 

 

 

 

 

 

해마다 이맘때쯤이면 피는 노란 꽃 코스모스를 닮은 꽃이라고 하기도 하는 금계국 보면서 ..

금계국이 피어 있어 오라고 손짖 하는것만 같다.

작년에 넘 좋아서 올해 다시 발걸음 한다.

 

 


 

 

행복한기분 이라는 꽃말을 가진 금계국

김해 삼랑진 생태공원【20년5월24일】

 

휴일

하루 일정이 울산(태화강 국가정원,)장유(아름다운 정원 카사벨라),그리고 삼랑진(금계국)

금계국 꽃길을 걸어볼까 한다.5월이 되면 어디든 떠나고 싶은 마음이 가득하게 된다.

여기 도착 했을때엔 오후5시 될 무렵 약간은 흐린 날씨와 바람이 불어 금계국꽃 초점 맞추기란 여간 힘든게 아니었다.

 

 

 

 

 

 

 

 

 

 

오늘은 꽃길만 걸어 보세요.

이 포스팅을 보는 당신,

단 하루만이라도 꽃길만 걸어서, 당신 삶이 가벼워지길 응원합니다.^^

경남 김해 삼랑진 생태공원 입니다

 

 

 

 

 

 

 

 

 

 

 

 

요즘은 금계국을 어디서나 많이 볼수있다ㆍ

예전에 예쁜 금계국도로길이 너무 예뻐 꽃씨를 받아 집안 곳곳에 뿌렸었다.

 

 

 

 

 

 

 

 

 

 

 

어떤 마음으로 어떤 시선으로 바라보고 걷느냐에 따라 길은 달라진다

아무리 꽃길을 걷고 있어도 내 곁에 피어있는 그 꽃을 보지 못하면 꽃은 소용이 없다

 

 

 

 

 

 

 

 

 

 

 

이제부터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어 늦은 저녁까지 더운바람에 후덕지근한 열대야를 보냈다.

5월의 열대야라~~~ 여름이 점점 더 길어지는 것 같다

 

 

 

 

 

 

 

 

 

 

 

 

5월에 들어서며 여기저기 빨갛게 노랗게 장미꽃이 눈을 즐겁게 하더니,,

낙동천 강을 따라 어느새 노란물결 금계국이 활짝 피었다.

 

 

 

 

 

 

 

 

 

 

 

 

봄에 유채꽃이 있다면 금계국은 여름을 알리는 꽃인가 보다.
금계국의 개화시기가 6-9월이라고 하는데,

이른 더위에 벌써 곳곳에 황금빛 물결이 가득하다.

 

 

 

 

 

 

 

 

 

 

주변에서도 쉽게 볼 수 있는 꽃 이지만,
노란 물결의 금계국이 김해 낙동강 둑길을 따라 끝없이 피어있다.

 

 

 

 

 

 

 

 

 

 

 

한송이씩 보아도 예쁘지만
강둑을따라 펼펴진 노란색의 금계국이 어찌나 예쁘고 멋지게 보이던징...

 

 

 

 

 

 

 

 

 

 

 

끝이 안보이는 노란 금계국 꽃밭이 얼마나 예쁘던지
멋지게 사진으로 남겨보고 싶어 열심히 담아 보지만,

야속하게 세차게 부는 바람에
촛점이 나간 사진들이 많으다

 

 

 

 

 

 

 

 

 

 

바람에 하늘하늘 흔들리는 모습조차도 넘나 이쁜....

 

 

 

 

 

 

 

 

 

걷는 동안 꽃이 주는 기쁨, 황홀한 풍경에
더위도 잊을 만큼 아름다운 풍경.

 

 

 

 

 

 

 

 

 

 

 

 

 

 

 

 

 

 

 

 

 

바람에 즐거이 몸을 맡긴 채

이저리 휘둘렘대는 큰금계국들이 초하의 시간을 채우며
나의 발길을 불러들이는 듯 하다.

 

 

 

 

 

 

 

 

 

 

짙어가는 계절에 금계국이 돌아왔다.

초여름부터 본격적으로 꽃을 피는 금계국이 낙동강변에 황금색 물결을 이루며 시선을 잡았다.

 

 

 

 

 

 

 

 

 

 

 

 

 

 


노란색으로 색칠한 것 같다.

길을 따라 꽃향기를 맡으며 걷는 즐거움은 힐링 그 자체이다.

 

 

 

 

 

 

 

 

 

 

 


1988년 이 후로 꽃길조성사업, 공원조성사업이라는 명분으로 도입된것이 큰금계국이다.

전국으로 유행처럼 번져서 지금은 야생으로 까지 퍼져 나갔다. 이러한 것을 탈출 외래종으로 분류한다.

 

 

 

 

 

 

 

 

 

 

 

 

 

 

 

 

마치 공중부양 하듯, 아슬아슬 가녀린 줄기에 의지한 금계국

그냥 노란색꽃이 아니라, 정말 금으로 만든 꽃처럼...
눈부실정도로 밝게 빛나는 것같아, 카메라 노출 잡기가 힘들다.

 

 

 

 

 

 

 

 

 

 


어느 순간 5월이 되면, 온 들판이 노랗게 물든다.
노랗게 물들이는 꽃이 바로 금계국이다.

이름은 약간 촌스럽게 들리지만 은은한 화려함을 갖춘 꽃이다.

 

 

 

 

 

 

 

 

 

 

 

너무 예뻐서,

몇송이 꺽어 화병에 담고싶은 마음이 든넹...

 

 

 

 

 

 

 

 

 

 

 

봄의 끝자락!!
금계국 노란 물감을 뿌려놓은 듯 환상적인 풍경에 취한다.

 

 

 

 

 

 

 

 

 

 

 

 

 

불굴의 의지와 강인한 생명력에 절로 고개가 숙여진다.

 

 

 

 

 

 

 

 

 

 

 

 

금계국(金鷄菊)이란 꽃이 황색이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며,
황금색 볏을 가진 관상용 새인 금계(金鷄)을 닮았다해서 금계국으로 불린다고 한다.

 

 

 

 

 

 

 

 

 

 

 

본격적인 여름의 시작되는 듯,  더운날씨가 느껴진다.

하지만  갓길에 핀 노란꽃, 코스모스 닮은 금계국 바라보면, 눈도 마음도 즐거워진다.

 

 

 

 

 

 

 

 

 

 

 

매년 찾아오는 금계국의 일 년의 선물은 카메라에 담기에 충분하고 어릴적 동심으로 잠시 빠져들게 한다

 

 

 

 

 

 

 

 

 

 

 

 

 

 

 

 

 

 

 

 

 

 

 

 

 

 

 

 

 

 

 

 

 

 

 

 

보을 걷다가 만나는 들꽃은 자연이 주는 선물이다

금계국은 어디 가든 흔히 볼 수 있는 꽃이지만 아름다움의 수식어는 누구에게나 사랑받고 함께 한다는 것 아닐까?
금계국 참 아름답다

 

 

 

 

 

 

 

 

 

 

 

 

 

 

 

 

 

 

 

 

 

 

 

 

 

 

 

 

 

 

 

 

 

 

 

 

 

 

 

 

 

 

 

 

 

 

 

 

 

 

 

 

 

 

 

 

 

 

 

 

 

 

 

 

 

 

 

 

 

 

 

 

 

 

 

 

 

 

 

 

 

 

 

 

 

 

 

 

 

 

 

 

 

 

 

 

 

 

 

 

 

 

 

 

 

 

 

 

 

 

 

 

보이는 풍광은 우리의 눈을
즐겁게 만든다.

 

 

 

 

 

 

 

 

 

 

 

 

 

 

 

 

 

 

 

 

 

 

 

 

 

 

 

 

 

 

 

 

 

 

 

 

 

 

 

 

 

 

 

 

 

 

 

 

 

 

 

 

 

 

 

 

 

 

 

 

 

 

 

 

 

 

 

 

 

 

 

 

 

 

 

 

 

 

 

 

 

 

 

 

 

물감을 뿌려놓은 듯 환상적인 풍경을 자아내는 노오란 금계국

노오란 예쁜 꽃 노란 물결을 연상시켰다

 

낮 기온도 슬슬 올라가 따가운 햇볕 걱정도 되지만 아름다운 풍경을 매일 볼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을 느낀다 .

 

 

 

 

 

 

 

 

 

 

 

끝없이 이여진 금계국이 노오란 황금물감을 뒤집어쓰고 반갑게 맞아준다

 

 

 

 

 

 

 

 

 

 

 

 

 

 

 

꽃이 피고지는 계절

우리모두 꽃길처럼 아름다운 걸음 걸음이 되기를..^^

 

 

 
맨위로

http://blog.daum.net/dywjd9090/693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