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김해여행/ 담장 위 드리운 능소화가 너무 예쁜 곳!!!! 수로왕릉【20년6월20일】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 나의공간▒/2020년앨범

경남 김해여행/ 담장 위 드리운 능소화가 너무 예쁜 곳!!!! 수로왕릉【20년6월20일】

아젤리아
댓글수111

경남 김해-수로왕릉

담장 위 드리운 능소화가 너무 예쁜 곳!!!!

 

능소화 연가
이해인수녀 시집/ 작은 위로

 

이렇게
바람 많이 부는 날은
당신이 보고 싶어
내 마음이 흔들립니다


옆에 있는 나무들에게
설례가 되는 줄 알면서도
나도 모르게
가지를 뻗은 그리움이
자꾸자꾸 올라갑니다

 

저를 다스릴 힘도
당신이 주실 줄 믿습니다

다른 사람들이 내게 주는
찬미의 말보다
침묵 속에서 불타는
당신의 그 눈길 하나가
나에겐 기도입니다

전 생애를 건 사랑입니다

 

 

 

 

 

 

 

 

하루하루 24시간들이 너무 빠르게 지나가고 있다.
평일엔 헬스장 에서 보내고,
장거리 여행길,살림,사진 몸은 힘들어도 자연과함께 익어가는 시간들이 아름답다
.

 

 

 

 

 

 

 

 

예쁜 꽃인 능소화가 피는 계절이다.
돌담길 따라 예쁜 능소화가 여름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능소화는 동네에서 생각보다 또는 우연히 만나기 쉬운 꽃이다
또 예쁘게 사진 찍을 만하게 잘 자란곳을 찾기란 은근 쉽지않다 

 

 

 

 

 

 

 

 

이지역,
저지역,
몇칠간 능소화 있는 풍경들을 만나고 왔다.

 

 

 

 

 

 

 

 

경남 김해 수로왕릉 능소화는 왕릉 바로 옆 건물 담장에 걸쳐서 피어 있는 곳!!!!
담장에 기다랗게 펼쳐져 있는데 풍성한 능소화가 탐스럽게 열려 있다.

 

 

 

 

 

 

담장 너머로 늘어지듯 피어 있는 기품있고 우아한 꽃

김해 수로 왕릉 능소화 

 

 

 

 

 

 

 

솔직히,
부천 중앙공원의 터널식 능소화에 한눈에 반했지만
사실 가깝지만은 않은 거리. 내 주변의 능소화를 찾아 달려간 곳, 김해 수로왕릉.
습도가 많고 무더운 날씨.
한적하고 조용한 분위기의 수로왕릉에 능소화가 잘 어우러진다.

 

 

 

 

 

 


햇빛을 받아 반짝이는 수로왕릉 능소
꽃은 옅은 햇빛 아래서 가장 아름답지 않나 싶다.

 

 

 

 

 

 

 

 

 

 

 

 

 

 

 

하늘을 능멸한다는 의미의 이름을 가진 능소화의 찬연한 꽃송이가 해마다 이맘때쯤이면 피어나서 담장 너머로 고개 내밀고 죽어서도 잊지 못하는 내 사랑을 기다리는 소화의 처연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넝쿨 빨판을 이용해 어디든지 기어올라 하늘을 보며 슬픈 이야기를 전해주는 능소화의 꽃말은 명예, 그리움이라고 하는데 능소화는 꽃잎이 떨어지는 것이 아니고 주황의 꽃이 통째로 바닥에 뚝 떨어진다. 

 

꽃이 통째로 떨어지는 그 모습에서 기개가 느껴지는 꽃인데 그래서 능소화는 바닥에 떨어진 모습 또한 아름다운 그림을 선사하는 꽃이다.

 

 

 

 

 

 

 

 

 

 

 

 

 

 

 

담장에 예쁘게 펴있는 주황색 꽃 
예쁜 능소화 

 

 

 

 

 

 

능소화가 너무 탱글탱글 잘 피어서 사진을 많이 담았다.
예쁜 꽃을 발견하면 집착이라고 말 할 정도로 다양하게 담아보았다.

어디서 바라보아도 어여쁘니까 말이다.


 

 

 

 

 

 

 

 

 

 

 

 


조선시대에는 양반가에서만 기를 수 있는 꽃이기도 했다.
능소화가 가진 화려함 때문에 황제꽃이라고도 했다는데

양반이 아닌 평민이 능소화를 키우면 벌이 내려졌다고도 한다..

 

 

 

 

 

 

 

 

 

 

 

 

 


장마가 시작될때 떠오르는 꽃
바로 능소화

 

 

 

 

 

 

 

 

 

 

 

 

 

건물로 들어가는 문에서 담장쪽으로 바라보면 액자샷...
화려한 건물의 단청 덕분에 한국적인 미(美)를 살려서 촬영할 수 있는 스팟인데
모델을 세워 두어도 참 예쁜곳이다.

 

 

 

 

 

 

 

 

 

 

 

 

 

 

 

 

 

 

 

 

 

 

 

 

 

 

 

 

 

 

 

 

 

 

 

 

 

 

 

 

 

 

 

 

 

 

 

 

 

 

 

 

 

 

 

 

 

 

 

 

 

 

 

 

 

 

 

 

 

 

 

 

 

 

 

 

 

 

 

 

 

 

 

 

 

 

 

 

 

 

 

 

 

 

 

 

 

 

 

 

 

 

 

 

 

 

 

 

 

 

 

 

 

 

 

 

 

 

 

 

 

 

 

 

 

 

 

 

 

 

 

 

 

 

 

 

 

 

 

 

 

 

 

 

 

 

 

 

 

 

 

 

 

경남 김해 수로왕릉 능소화는 왕릉 바로 옆 건물 담장에 걸쳐서 아름다운 풍경이다.
담장에 기다랗게 펼쳐져 있는데 풍성한 능소화가 탐스럽게 열려 있다.

날씨가 딱 좋아서 파란 하늘과구름 고즈넉한 풍경
뜨거운 여름날의 풍경이다

 

 

 

 

 

 

 

 

 

 

 

 

 

 

 

 

 

 

 

 

 

 

 

 

 

 

 

 

 

 

 

 

 

 

 

 

 

 

 

 

 


여름이면 능소화가 아름답게 피는 경부전 이다.

 

 

 

 

 

 

 

능소화가 길게 주황빛을  자연히 카메라를 들 수밖에 없는 곳!

 

 

 

 

 

 

 

 

 

 

 

 

 

 

 

 

 

 

 

 

 

 

 

 

 

 

 

 

 

 

 

 

 

 

 

 

 

 

 

 

 

 

 

 

 

 

 

 

 

 

 

 

 

 

 

 

 

 

 

 

 

 

 

 

 

 

 

 

 

 

 

 

 

 

 

 

 

 

 

 

 

 

 

 

 

 

 

 

 

 

 

 

 

 

 

 

 

 

 

 

 

 

 

 

 

 

 

 

 

 

 

 

 

 

 

 

 

 

 3비는 좌로부터 가락국 태조왕 숭선전 납릉, 후릉 중수비와 가락국 태조왕릉 중수기적비, 중건시도 비명이다.

 

 

 

 

 

 

 

 

 

 

 

 

 

 

 

 

 

 

 

 

 

 

 

 

 

 

 

 

 

 

 

 

 

 

 담벼락을 타고 줄줄이 가득 피어 있는 
능소화의 모습이 아름다웠다. 

 

 

 

 

 

 

 

 

 

 

 

 

 

 

 

 

 

 

 

 

 

한여름의 녹색과 주황색의 능소화의 조화는 매력적이지 않을수가 없다.
담장을 타고 쭉쭉 뻗은 넝굴가지에 주렁주렁 달린 주황색능소화는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부족함이 없어보인다.

 

 

 

 

 

 

핀꽃도 예쁘지만,
바닥에 흐트러진것도 예쁘다

 

 

 

 

 

능소화  

           - 나태주 

 

 
누가 봐주거나 말거나
커다란 입술 벌리고 있다가. 
 
뚝 떨어지는 어여쁜
슬픔의 입술을 본다
 
그것도
비 오는 이른 아침
 
마디마디 또 일어서는
어리디 어린 슬픔의 누이들을 본다. 

 

 

 

 

 

 

 

볼때는 참 곱고 예쁜 능소화 지만
능소화의 전설은 한이 서려서 슬픈꽃 이기도 한듯하다.

 

 

 

 

 

 

 

 

 

 

 

 

 

 

 

 

 

 

 

 

 

 

 

 

 

 

 

 

 

 

 

 

 

 

 

 

 

 

 

 

 

 

 

 

 

 

 

 

 

 

 

 

 

 

 

 

 

 

 

 

 

 

 

 

 

 

 

 

 

 

 

 

 

 

 

 

 

 

 

 

 

 

 

 

 

 

 

 

 

 

 

 

 

 

 

 

 

 

 

 

 

 

 

 

 

 

수로왕릉에 대해서


김해김씨 시조 김수로왕이 잠들어 있는 곳을 수로왕릉이라 부로지요. 수로왕은 서기 42년 가락국의 시조로 왕위에 올라 서기 48년 인도의 야유타국 공주 허황옥을 왕비로 맞았으며 김해 김씨의 시조이다. 왕릉은 선조 13년(1580)에 영남관찰사 허엽이 능을 지금의 모습으로 단장하였다. 

능의 경내에는 수로왕, 수로왕비의 신위를 모신 숭선전을 비롯하여 안향각, 전사청, 제기고 등 여러 건물과 신도비, 공적비 등 석조물이 있다. 능 앞의 묘비는 조선 인조25년(1647)에 세운 것이며 숭선전은 고종 21년(1884)에 임금이 내린 이름이다. 

 

 

 

 

 

 

 

 

 

 

정문인 외삼문, 숭화문을 지나 수로왕릉의 중문 누각인 가락루를 지나면 수로왕릉을 만날 수 있다.
정면 3칸, 측면 2칸의 중층의 누각으로 되어 있다.

 

 

 

 

 

 

 

 

 

 

 

 

 

수로왕릉의 정문인 ‘납릉정문’으로 왕릉의 모습이 살짝 보인다.
경건한 마음으로 왕릉의 바라본다.

규모는 지름 22m, 높이 5m의 원형봉토분으로 문화재 보호를 위해 문이 잠겨있어 사이사이, 담 너머로 관람할 수 있다.

 

 

 

 

 

 

 

 

수로왕릉 앞 단에는 성생대가 보인다.
이곳은 가락국 시조대왕과 왕비의 춘추 대제때 진설할 시생(돼지)의 의식을 진행하는 곳이다.
이 의례를 성생례라 하는데 제례 하루 전 음력 3월 14일과 9월 14일에 초현관 주관하에 제집사들이 참여하여 진행된다.

 

 

 

 

 

 

홍살문지나 납능정문 들어가기 전 수로왕릉을 보호하는 담장이 있는데 그 담장에 피어있는 능소화는 수로왕릉 구경온 사람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한다 

 

 

 

 

 

 

 

 

 

 

 

 

 

 

 

 

 

 

 

 

 

 

 

 

 

 

 

 

 

 

 

 

 

 

 

 

 

 

 

내가 가고자 하는 큰 방향인 "몸과 마음의 건강과 안녕. 평온."으로 나아가는 이 시간들이 너무나 즐겁고 짜릿하다.
좋은 곳을 산책하며 사진을 찍고, 어떤 운동이든 쉬지않고 몸을 움직이며, 
내가 무엇에 행복을 느끼는지 잘 파악해 내가 나를 행복하게 만들어 주는 것만큼 가치있는 일이 없다.

 

지금의 순간들이 모이고 쌓여 나이에 걸맞는 주름과 깊이와 사고를 가진, 명품마음을 품은 사람이 될테니까.
내 건강하고 밝은 기운이 내 소중한 사람들을 안녕하게 평온하게 행복하게 할테니까.
그래서 그길로 나아가는 지금 이시간이 소중하다.

 

 

 

 

 

 

 

 

 

 

 

 

 

 

 

 

 

 

 

 

 

 

 

 

 

 

 

 

 

수로왕릉 담장에 핀 능소화 
궁귈담장 밑에 묻어 주면 꽃이되어 임금님오시는지 기다리며 담장 넘어 보겠다는 임금에게 성은을 입어 빈이된 

소화의 애절한 기다림이 능소화

 

 

 

 

 

 

 

 

 

 

 

 

 

 

 

 

 

 

 

 

 

 

 

 

 

 

 

 

 

 

 

 

 

 

 

 

 

 

 

 

 

 

 

 

 

 

 

 

 

 

 

 

 

 

 

 

 

 

 

 

 

 

 

 

 

 

 

 

 

 

 

임금님을 기다리다 지쳐서 죽어서라도 임금님이 다니는 담장 밑에서 기다리겠다는 여인네의 일편단심을 잘 나따낸 꽃이

능소화 

 

 

 

 

 

 

 

기다리고 기다려로 오지않으면 그리움이 깊어 지는데 그래도 명예를 지키며 한눈팔지 않는다는 능소화

 

 

 

 

 

 

 

금등화,자위화라고도 불리우는  능소화꽃 

 

 

 

 

 

 

이렇게 능소화 피는 계절에 가벼운 사진여행 이라면, 
개인적 으로는 추천 할 만큼의 풍경을 가진 괜찮은 곳이다.

 

 

 

 

 


주말 이른 아침 인데도 무척 더운날이였다
한가롭게 수로왕릉의 뜰을 거니는 분들 그저 평온한 모습이였다.


김해는 외국인이 많이 거주하고 있어서 인지 외국인들도 많이 방문 하는것 같았다.
가끔은 우리 지역에 이렇게 멋진 곳이 있는데 잊어버리고 지내게 되는 경향이 있다.

여름에 한껏 닿아 있는 수로왕릉. 
 김해 수로왕릉 능소화 였다.

 

맨위로

http://blog.daum.net/dywjd9090/697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