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 수국여행-꽃들이 가득한 기림사&왕의길 용연폭포【20년6월21일】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 나의공간▒/2020년앨범

경북 경주 수국여행-꽃들이 가득한 기림사&왕의길 용연폭포【20년6월21일】

아젤리아
댓글수106

경북 경주 수국 여행-꽃들이 가득한 기림사&왕의길 용연폭포

여름의 푸름과 청량함이 느껴지는 계절

이시기 사찰과수국꽃 으로 물들이는 풍경에 반해 작년에 이어 
경주 기림사를 다녀왔다. 

부산 여행길에 지나 오면서 들려본다.

 

 

 

 

 

 


경주 기림사 입구.  

기림사는 함월산에 위치해 있는데 인도 승려인 광유가 창건할 당시는 임정사라는 이름이었다가 
643년 원효가 중창한 뒤 기림사로 이름을 바꾸었다.  

​ 

기림사는 임진왜란 때 승병 운동의 중심지로 나라를 지키기 위한 전략적 요충지였으며 
일제강점기에는 31본산 중에 하나 일 정도로 역사가 깊은 사찰이다 

 

 

 

 

 

 

 


입구에 기림사의 연혁
들어가기 전에 한 번 읽어보고 가면 기림사의 역사를 쉽게 이해하고,
보존된 문화재에 대한 깊은 감동을 느낄 수 있다

10여 분 정도 올라오면 산사가 보인다. 
오른쪽에 위치한 천왕문으로 먼저 들어가 본다. 

 

 

 

 

 

 

 

 

함월산의 정기가 느껴지 듯,
맑고 청량한 공기가 코 끝을 자극한다. 
벌써부터 힐링되는 기분이다

 

 

 

 

 

 

 

기림사는 오정수로 유명한다. 
오정수는 다섯 종류의 말을 말한다. 



하늘에서 내리는 단이슬과 같은 물이라는 
북암의 감로수, 눈이 맑아진다는 천왕문 앞의명안 수 등 
기림사에는 다섯 종류의 물이 나오는데 물 맛도 다 다른다 .

 

 

 

 

 

오정수를 지나 들어 오자마자 좌측에 있던 범종루 담벼락 아래에  수국. 
수국이 없으면 많이 아쉬울 것 같은 장소 
알록달록한 수국과 산수국 그 위쪽으로 피어 있던 능소화까지 다양하게 볼 수 있다. 

 

 

 

 

 

 

 

 

저 멀리 진남루가 보인다.
진남루는 왜적을 진압한다는 뜻으로 임진왜란 때 기림사의 승병과 의병의
중요한 근거지로 사용되어 붙여진 이름이라 추측한다.
정면 7칸, 측면 2칸, 맞배지붕으로 되어 있다.

 

 

 

 

 

 

 

 

 

 

 

 

 

 

기림사는 다른 사찰들과 다르게 
사찰 곳곳에 다양한 색의 꽃이 많다. 

꽃과 함께 군데군데 연못도 보이고,
사찰 이라기 보다는 정원에 가까운 모습이다. 

그래서,
어느 절집보다 생각나곤 하는것 같다

 

 

 

 

 

 

 

 

 

 

 

 

 


기림사의 정체성이 '일타오색'의 꽃과
오정수라는 것을 절을 찾는 사람들이 알아 줬으면 하는 마음에 사찰에 꽃을 많이 심게 되었다고 한다

 

 

 

 

 

 

핑크색의 수국이 많이 피어 있고, 
기림사는 수국이 많지는 않지만 한적하게 산책도하고 사찰도 둘러보면서 꽃 구경하기도 좋다 

 

 

 

 

 

 

 

 

 

 

 

 

 

 

 

 

 

 

 

 

 

 

 

 

 

 

 

 

 

 

 

 

 

 

 

 

 

 

 

 

 

 

 

 

 

 

 

 


수국이 피어 있던 장소의 맞은 편에는 예쁜 장미
다른곳은 이미 장미가 다 졌는데 깊은 산 쪽에 위치한 기림사라 그런지 아직도 곱다

 

 

 

 

 

 

 

 

 

 

 

 

 

 

 

 

 

 

 

 

 

 

 

 

 

 

 

 

 

 

 

 

 

 

 

 

 

 

 

 

 

 

 

 

 

 

 

 

 

 

 

 

 

 

 

 

 

 

 

 

 

 

 

 

 

 

 

 

 

 

 

 

 

 

 

 

 

 

 

 

 

 

 

 

 

 

 

 

 

 

 

 

 

 

 

 

 

 

 

 

 

 

 

 

 

 

 

 

 

 

 

 

 

 

 

 

 

 

 

 

 

 

 

 

 

 

 

 

 

 

 

 

 

 

 

 

 

 

 

 

 

 

 

 

 

 

 

 

 

 

 

 

 

 

 

 

 

 

 

 

 

 

 

 

 

 


담장 너머로 피어 있는 빨간 장미와 분홍색 장미가 마치 친구처럼 지내고 있는 듯한 모습

 

 

 

 

 

 

 

 

 

 

 

 

 

 

 

 

 

 

 

 

 

 

 

 

 

 

 

 

 

 

 

 

 

 

 

 

 

 

 

 

 

 

수국과 함께 한바퀴 쭉 둘러본 기림사에는 고즈넉하고 연혁을 보며 새로 알게 된 내용도 많았고,
. 다양한 야생화들도 피어 있어서 더욱 더 매력적인 사찰이다. 

 

 

 

 

 

 

 

 

 

 

 

 

 

 

 

 

 

 

 

 

 

 

 

 

 

 

 

 

 

 

 

 

 

 

 

 

 

 

 

 

 

 

 

 

 

 

 

 


신라 31대 신문왕이 동해에서
용으로 화한 선왕으로부터 '만파식적'을 얻어 왕궁으로 돌아가는 길에 기림사 시냇가에 잠시 쉬어갔다는 왕의 길'을 걸으며 힐링의 시간

 

 

 

 

 

 

기림사 뒷쪽 오솔길을 따라 걸으면 "왕의길"이 나온다.

허허 벌판같은 아무도 없는 길이 무서울법 하지만 그 느낌이 좋다

새소리,

나무 사이로 들어오는 햇빛,푹신한 흙길의 촉감 완!벽!해!

돗자리 깔고 폭포 옆길에 누워있는 상상...

쨍쨍한 햇빛 아래 시원한 바람...

자연이 주는 선물이다.

 

 

 

 

 

 

 

물소리가 크게 들리는 이곳에는 높이 15m의 바위에서 물보라를 일으키며 폭포가 쏟아진다.
폭포 양쪽에 거대한 절벽 바위가 감싸 더 웅장해 보인다.

신문왕도 수렛재의 최고 절경인 이곳, 용연폭포에서 쉬었다 한다.

 

'삼국유사'에 따르면, 만파식적과 옥대를 얻어 궁궐로 돌아가던 신문왕은 계곡에서 마중 나온 태자 이공을 만난다.
 태자는 옥대의 장식에 새겨진 용이 진짜임을 알아본다.

신문왕이 장식을 떼어 물에 넣자 순식간에 용이 되어 하늘로 올라가고, 그 땅은 못이 되었다고 한다.

 

 

용연폭포는 문무왕의 아들 신문왕이 비바람을 잠재우고 적을 제압하는 피리 '만파식적'과 옥으로 된 허리띠를 동해의 용으로부터 얻어 경주로 되돌아가던 길에 쉬어갔다는 곳이다. 폭포의규모는 그다지 크지 않지만 풍광은 제법 비범하다. 양옆에 마치 돌로 된 문의 형상을 한 바위 안쪽으로 폭포가 쏟아진다.
쏟아지는 폭포 아래 초록색 물빛이 어찌나 맑은지 물 아래 바닥의 돌들이 환하다.

 

 

 

 

 

함월산 기슭 깊숙한 곳에 자리하고 있는 비경,
용연폭포도 영화 <청출어람>의 촬영지 중 한 곳 이다.

 

 

시간을 거슬러 오르는 역사 여행

신라 신문왕이 아버지가 잠든 대왕암(문무대왕릉)을 찾아간 ‘신문왕 호국행차길’ 걷기는 신라를 새롭게 만나는 방법이다.
궁궐을 출발한 신문왕의 행차는 경주 토함산과 함월산 사이 수렛재를 넘어 천년 고찰 기림사에 이른다.
수렛재는 구렁이 담 넘어가듯 오르는 유순한 길로, 울창한 활엽수림이 장관이다. 중간에 만나는 용연폭포는 용의 전설을 품고 시원하게 흘러내린다

 

 

 

 

 

 

 

 

 

 

 

 

 

 

 

우리나라 최초의 한문소설인 금오신화를 쓰신 매월당 김시습선생의 사당 주변에는 온갖 아름다운 꽃들로 가득하다.

 

 

 

 

 

 

 

 

 

 

 

 

 

 

 

 

 

 

 

 

 

 

 

 

 

 

 

 

 

 

 

 

 

 

 

 

 

 

 

 

 

 

 

 

 

 

 

 

 

 

 

 

 

 

 

 

 

 

 

 

 

 

 

 

 

 

 

 

 

 

 

 

 

 

 

 

 

 

 

 

 

 

 

 

 

 

 

 

 

 

 

 

 

 

 

맨위로

http://blog.daum.net/dywjd9090/6986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