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 7월 가볼만한 곳 - 바실라 카페 해바라기 천국 【20년7월21일】

댓글수89 다음블로그 이동

▒ 나의공간▒/2020년앨범

경북 경주 7월 가볼만한 곳 - 바실라 카페 해바라기 천국 【20년7월21일】

아젤리아
댓글수89

경주 7월 가볼만한 곳 - 바실라 카페 해바라기 천국

 

차한잔 하면서 만개한 해바라기밭을 바라볼 수 있는 경주한옥카페 바실라

요즘 메라쟁이들의 핫한 촬영지
해바라기 천국 경주 바실라 카페.

날씨 예보를 보니 수요일 부터 내내 비
오전 운동 끝나고 하늘을 보니 구름과하늘 날씨가 좋아  달렸다.

 

 

 

 

 

 

 

 

바실라란 뜻은 1500여년전 경주의 이름 이다.
경주의 햇살이 너무 뜨거워 카페에 팥빙수(추천) 먹으면서 놀멍쉬멍 놀았다.

개화상태는 100%

 

 

 

 

 

 

 

한곳바라보는 해바라기

해바라기 꽃들이 만들어낸 꽃물결에 나는 넋을 놓는다.  
한꺼번에 무더기로 핀 꽃들의 향연이 파도처럼 출렁이고, 
 세상에 있는 해바라기는 여기 다 모여 있는 것 같다.

 

 

 

 

 

 

 

 

 

해바리기 꽃말은  
숭배,기다림  
햇빛을 따라 고개가 돌아가는 해바리기와 딱 어울리는 꽃말이다  
해를 기다리고 해를 숭배하고 사는 해바리기의 일생!!  

작지만 귀여운 해바라기 처럼 언제나 알차고 짱짱한 하루가 되길...

 

 

 

 

 

 

 

 

태양바라기인 해바라기 모습은 참 착하다.
얼굴이 보고 싶어 부지런히 걸어가 들판이 한눈에 들어오는 곳에 서면,

해바라기들이 함빡 웃으며 합창을 하고 있는 듯 하다.
 

 

 

 

 

 

 

 

 

 

 

 

 

 

1층은 카페고,

2층은 펜션인데

요즘 하동지 옆 넓은 해바라기 밭이 핫해지면서,

많분들이 발걸음 한다

 

 

 

 

 

 

 

 

해바라기 .

이 뜨거운 계절과 몹시 잘 어울리는 해바라기가 보고 싶었거든

 

 

 

 

 

 

 

 

 

 

 

 

 

 

 

여름꽃의 대명사,

해바라기가 만개해서  사진사들의 발걸음을 오게 만드는 경주 바실라 해바라기

 

 

 

 

 

 

 

 

 

 

 

 

 

 

 

태양을 닮아 밝고 따스한 느낌을 주는 해바라기의 컬러,

노란색을 담았다.

 

 

 

 

 

 

 

 

해바라기 라는 이름은  
중국 이름 향일규(向日葵)에서 유래되었다.  
이는 해를 따라 도는 습성이 있다고 해서 이름 붙여졌다

 

 

 

 

 

 

 

 

해바라기는 자라면서 햇빛을 따라 움직이는데,  
꽃이 피고 나면 줄기가 굵어져 자기 몸을 돌리는 일은 없다고 한다.  
일제히 한 곳만 바라보는 것은 어릴 때 만들어진 습성 때문이다.

 

 

 

 

 

 

 

 

아무튼 일제히 같은 얼굴로 해맑은 미소를 짓는 해바라기!  
 해바라기 꽃들이 보낸 미소에  감동의 위로를 받는다.

 

 

 

 

 

 

 

 

 

 

 

 

 

 

 

 

경주

 바실라 카페는 이제 전국적인 해바라기포인트 장소로 변한듯 하다.

해바라기 밭을 여러군데 다녔지만 오늘 다녀온 바실라카페가 제일 좋았다

 

 

 

 

 

 

 

 

 

 

 

 

 

 

 

뷰가 너무 좋은 곳이라 
 이곳은 하동 저수지 함께 있어 뷰가 더 좋은 곳이다

 

 

 

 

 

 

날씨 좋으고,

호수에 비친 반영 또한 그림이 되어준다

 

 

 

 

 

 

 

 

최근에 해바라기로 유명해진 카페겸 펜션이다.

카페가 안열어도 해바라기는 볼수있어서 일찍가서 촬영하시는분들도 많다

 

 

 

 

 

 

 

온통 노란 물결 해바라기의 절정을 볼 수 있는

하동 저수지 근처에 있는 커피숍 <바실라>앞에 펼쳐진 해바라기

 

 

 

 

 

 

 

경주에  하동 저수지와 해바라기꽃이 어우러져 기가막힌 풍경을 선사한다는...

 

 

 

 

 

 

 

 

 

 

 

 

 

 

습하고 눅눅한 장마가 계속되는 요즘 ..

화요일 잠깐 맑은 하늘이 보여 무더위 속 한여름 강렬한 태양 아래 두 팔 벌려 안아주듯 꽃잎을 활짝 열어놓은 해바라기가 만개했다는 소식과 함께  '핫(hot)'한다는 이곳!!!

 

 

 

 

 

 

 

 

 

 

 

 

 

Sunflower 꽃이 해를 향해...

커다란 해바라기가 활짝 펴서 방긋방긋

 

 

 

 

 

 

꽃도 보고 커피도 마시고,

좋은뷰를 보면서,

해바라기 꽃도 보고,

 

 

 

 

 

 

 

 

 

 

 

 

 

 

경주 여행을 계획하고 계시다면

'바실라'들려 보시면 좋을 것 같다는...

 

 

 

 

 

 

 

 

 

 

 

 

 

 

더위를 알리는 여름의 꽃, 하면 해바라기를 빼 놓을 수 없다

 

 

 

 

 

 

 

 

 

 

 

 

 

 

 

 

경주 해바라기 바실라카페 경주핫플!!

카페 앞에는 넓은 저수지, 산 그리고 해바라기가 넓게 펼쳐져 있어서 바라만 봐도 힐링이 된다

 

 

 

 

 

 

 

 

 

 

 

 

 

 

경주 바실라 라는 카페2층  바로 앞의 뷰. 진짜 너무 이쀼.. ~

그리고, 바실라카페의 해바라기밭 날씨덕에 뭘해도 이뻤던...

팥빙수 한그릇 먹으며 놀멍,쉬멍......

 

 

 

 

 

 

 

 

 

 

 

 

 

 

 

찍어도 찍어도 같은 뷰지만.
이건.. 눈으로 봐야 진짜 이쁜거 실감할 수 있다

 

 

 

 

 

 

 

 

 

 

 

 

 

 

 

여긴 아침일찍 해떳을 때 가면 제일 이쁘고,
그나마 조용하게 해바라기를 감상할 수 있을 것 같다.

바실라 카페에서 커피한잔 하면서  해바라기 뷰 바라보는 것도 진짜 찐일듯..........

 

 

 

 

 

 

 

 

 

 

 

 

 

 

 

 

 

 

 

 

 

 

 

 

 

 

 

 

 

 

 

 

 

 

 

 

 

 

 

 

 

 

 

 

 

 

 

 

 

 

 

 

 

 

 

 

 

 

 

 

 

 

 

 

 

 

 

 

 

 

 

 

 

 

 

 

 

 

 

 

 

 

 

 

 

 

 

 

 

 

 

 

 

 

 

 

 

 

 

 

 

 

 

 

 

 

 

 

 

 

 

 

 

 

 

 

 

 

 

 

 

 

 

 

 

 

 

 

 

 

 

 

 

 

 

 

 

 

 

 

 

 

 

 

 

 

 

 

 

 

 

 

 

 

 

 

 

 

 

 

 

 

 

 

 

 

 

 

 

 

 

 

 

 

 

 

 

 

 

 

 

 

 

 

 

 

 

 

 

 

 

 

 

 

 

 

 

 

 

 

 

 

 

 

 

 

 

 

 

 

 

 

 

 

 

 

 

 

 

 

 

 

 

 

 

 

 

 

 

 

 

 

 

 

 

 

 

 

 

 

 

 

 

 

 

 

 

 

 

나의 마음은 고요한 물결 바람이 불어도 흔들리고 ...

양쪽에서 쫌 보라며 바람에 손짓을 하는듯하다...

해바라기는...

 

 

 

 

 

 

 

 

 

 

 

 

 

 

 

노란 꽃잎이 유난히도 맑고 깨끗한 해바라기.

그 선명한 해맑음에 나는 반하고...

보는 나의 마음은 하늘을 우러러 감사의 노래를 부르고 싶구나

 

 

 

 

 

 

 

 

 

 

 

 

 

 

 

수 없이 많은 봄과, 여름과, 가을과, 겨울
천 년이 넘는 세월에도
해바라기는 꽃을 피우듯

 

 

 

 

 

 

 

 

 

 

 

 

 

나의 마음 뜨거운 태양이요!

내가 피워낸 나의 마음은
오롯이 다 품을 수 없는 단 하나의
그댈 향한 열망으로 이루어졌나이다.

  

수 없이 많은 봄과, 여름과, 가을과, 겨울
천 년이 넘는 세월에도 해바라기는 꽃을 피우듯

나는 태생이 해바라기라
천 번을 다시 피어도
한결같이 그대를 위해 피었나이다.

 

 

 

 

 

 

 

 

 

 

 

 

 

 

 

 

해를 따라도는 해바라기 해를 향한 사랑 꽃이 너무아름답다. 

"기다림" 언제나 간절한 기다림으로 가련한 꽃이다

 

 

 

 

 

 

 

사랑하고 있어요
나, 까맣게 까맣게
그리움의 씨앗을 여물며
그댈 향해 가슴을 열었어요

긴긴 낮 햇살의 어르심으로
가슴에 피어난 여린 꽃잎마다
손 내밀어 준 당신

 

 

당신과의 눈맞춤으로 노란
꽃물이 들어 꽃 빛 물든 마음에
오소소 돋아나는 그림움의 씨앗들
비로소 내 안에서 별꽃이 되던 날

노랗게 활짝 폈던 내 마음도
하늘의 별로 돌아갈 날을 기다리며
당신만을 향해 있었지요

 

 

바라보는 것만으로 행복한
눈먼 고흐가 되어....

해바라기  - 문근영님 -

 

 

 

 

 

 

 

 

 

 

 

 

 

그날 본 해바라기의 꽃은...

빛이 가득한 장소에 채워진 나의 마음은,

숨을 모으고  그림자의 사이에서 빛을 기다리는 여린 꽃잎.
나는 너와 같이 될 수 있을까.

빛이 가득한 장소에 채워진 나의 마음은, 
어두워 아무것도 없는 것 같은 너의 마음을 향해 흐르네.
닿을 것 같지 않은 그날의 이야기를 조용히 읖조리면서.....

 

 

 

 

 

 

 

 

 

맨위로

http://blog.daum.net/dywjd9090/704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