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여행/ 동궁과월지 연꽃단지의 부용화(무궁화)군락지&황화코스모스&분황사 뒷편(백일홍) 【20년7월26일】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 나의공간▒/2020년앨범

경북 경주여행/ 동궁과월지 연꽃단지의 부용화(무궁화)군락지&황화코스모스&분황사 뒷편(백일홍) 【20년7월26일】

아젤리아
댓글수178

 

경북 경주 동궁과월지 연꽃단지의 부용화(무궁화)군락지&황화코스모스  

【20년7월26일】 

모처럼

맑은 날씨인 휴일 아침이다.

전날 청송 주왕산 다녀와서 가까운 경주 나들이 간다.

 

7월이면 경주는 꽃대궐로 변한다지...

동궁과 월지 주변과 첨성대 주변이 온갖 꽃들로 천국 같은 모습이 된다.
올해는 연꽃뿐 아니라  접시꽃, 바늘꽃, 백일홍, 등등 더 다양해지고 더 풍성해졌다.

 

경주의꽃밭은 거의 내손안에 있는것 같다^^

부.용.화 생소한 이름일듯 하다

 

 

 

 

 

 

 

 

 

 

연꽃과 부용화가 아름다운 동궁과월지 매해 여름마다 가는데...

 

항상 자극적인 풍경을 쫓는 감성....  
하지만 나는 꽃밭 무척 좋아한다

사람 미어 터지는 꽃축제를 보기 위해 무던히도 찾아다녔다. 

올해는 연꽃은 담지 않았다.
연꽃 만큼은 패스.... 
사진 초창기 때 너무 많이 따라다녀 그 시절에 이미 질려버렸거든 ^^;;;  

 

 

돌돌돌 말린 모양을 하고 있는 꽃봉오리가 드릴같은 형상을 하고 있다.

 

 

 

 

 

 

 

 

 

 

부용화는 아욱과이며 무궁화속에 속한다.
해바라기처럼 꽃이 무척 크면서 아름답기에,
양귀비와 함께 '아름다운 여인'을 비유할때 인용 된다.

키가 크고 아름답기에, 정원용으로 많이 쓰이며,
키가 크기에 화단 중앙보다는, 가장자리에서 군락을 지으면서 심어두면 장관이다.

또한 부용화는 두해살이로서,
첫해는 발아를 하고,
그다음해에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은후, 말라 죽는다.

그리고 무궁화에 속하기에,
꽃말은 무궁화와 같은, '섬세한 아름다움' 이다.

 

 

 

 

 

 

 

 

 

 

 

 

 

 

 

 

 

동궁과월지 그리고 연꽃단지 사이에 일종의 경계선 역할을 해주고 있는 부용화 꽃단지 

 

 

 

 

 

 

 

 

 

 

 

 

 

 

 

 

부용화는 원래 부용(芙蓉)으로 호칭한다.
무궁화와 똑같이 생겼으나 그 크기가 훨씬 크고 접시꽃과도 닮기도 했다.

 

 

 

 

 

 

 

 

 

 

 

 

 

 

 

 

 

"동궁과 월지" 에 관하여

"동궁과 월지"는 통일신라시대 674년때,신라 왕궁의 별궁이 자리했던 궁궐터이다.

이곳 안에는 그 당시 "동궁(임해전)'과 "월지(안압지)"가 있었는데,
"임해전"은 정사를 보는 궁이 아니고,잔치나 나라의 손님을 모시는 궁이라 한다.
동궁은 궁궐 동쪽에 있다고 하여 불러졌으며 동궁 이름은 "임해전" 이다.

신라시대때는 수십개의 전각이 늘어서 있었지만,
지금은 3개만 복원되어 있다.

"월지"는 인공 호수로서 
예전에는 "안압지"라 불리워졌다.
즉 이 동궁(임해전)에 있는 인공 정원 연못이다.

조선시대 경복궁의 경회루처럼 풍류와 연회 장소를 위해 만들어 졌다. 
"동궁과 월지' 는 특히 야간에 연못에 비친 전각과 나무가 멋진 야간 명소이다.

 

 

 

 

 

 

 

 

 

 

 

 

 

 

 

 

 

 

수수하리 만치 소박하게 무리 지어 피는 꽃.
바로 부용(부용화).무궁화도 닮고, 접시꽃도 닮은 꽃

 

 

 

 

 

 

 

 

 

 

"동궁과 월지" 옆 연꽃과 부용화 구경을 하고 난뒤,
경주국립박물관, 대릉원, 첨성대,분화사뒷편(백일홍) 둘려보면 좋을듯 싶다 .^^

 

 

 

 

 

 

 

 

 

 

 

 

 

 

 

 

 

꽃색은 흰색에서 분홍사이¸
 옅고 진하기를 달리한 다양한 꽃이 핀다

 

 

 

 

 

 

 

 

 

꽃을 보면 꽃받침도 꼭 살피게 되는데,
꽃을 떠받치는 힘이 어디에 있나 궁금하더라고...

부용 꽃받침은 다섯 장의 꽃잎을 닮아 별 모양.
부용 꽃받침은 꽃받침통이라 하고 부르는데 꽃받침통을 받쳐주는 기다란 소포가 나있다.

 

 

 

 

 

 

 

 

 

 

 

 

 

 

 

 

꽃은 시들어 져야만이 또 다른 생명을 만들 수 있다.
사람도 꽃과 다를 게 없는 것 같다.

 

 

 

 

 

 

 

 

 

 

 

 

 

 

 

 

 

 

 

 

 

 

 

 

 

 

 

 

 

 

 

 

 

 

 

 

 

 

 

 

 

 

 

 

 

 

 

 

 

 

 

 

 

 

 

 

 

 

 

 

 

 

 

 

 

 

 

 

 

 

 

 

 

 

 

 

 

 

 

 

 

동궁과 월지

안압지 길 건너편에 황화코스모스 있길래

지나가는길에 몇캇 담아본다.

 

 

 

 

 

 

 

 

 

 

 

 

 

 

 

 

 

 

 

 

 

빛을 받은 황화코스모스는 눈부시다.
눈에 보이는 것 만큼 예쁘게 담아내기는 참 어렵다.

 

 

 

 

 

 

 

 

 

 

 

 

 

 

 

 

 

 

 

 

 

 

 

 

 

 

 

 

빛이 좋으니 
벌 마저도 이뻐 보이더군

 

 

 

 

 

 

 

 

 

 

 

 

 

 

 

동궁과 월지 주변의 꽃향기를 즐기다 보면 어느새 더위는 저만치 물러간다.

 

 

 

 

 

 

 

 

 

 

 

 

 

 

 

 

 

 

 

 

 

 

 

 

 

 

 

 

 

 

 

 

 

 

 

 

안압지 맞은편에 핀 코스모스 단지들!

황화코스모스 뺴곡하게 ....

 

 

 

 

 

 

 

 

동궁과 월지로 걸어가는길

코스모스가  날 유혹했던 아이들,,,

뜨거운 햇살 아래에  다리에 불났던 하루 ^^ 

 

 

 

 

 

 

 

 

 

 

 

 

 

 

 

 

 

 

 

 

 

 

 

 

 

 

 

 

 

 

 

 

 

 

 

 

 

 

 

 

 

 

 

 

 

 

 

 

 

 

꽃 중심부에 노란 꽃술이 빼꼼하고 인사를 하는 듯.
가운데 암술은 다섯 개고 아래 노란 수술이 모여있다.

 

 

 

 

 

 

 

 

 

경주 분황사 뒷편 백일홍

자리을 옮겨

분황사 쪽으로 왔다

항상 이근처에 점심을 먹곤 하는데,

무지개 꽃밭이 보이길래 잠시 백일홍과 눈맞춤 해 본다

 

 

 

 

 

 

 

 

 

 

 

 

 

 

 

 

 

 

 

 

 

 

 

 

 

 

 

 

여긴,

지나가는 차도로 옆이라

풍경사진은 안되고,인물샷 으로 기분전환 정도이다

 

 

 

 

 

 

 

 

 

 

 

 

 

 

 

 

 

 

 

 

 

 

8월 초에  
첨성대,대릉원-배롱나무꽃
황성공원-맥문동 대기하고 있다 
그리고,현재 첨성대 주변은 여름에 볼수있는 꽃은 다 구경할수 있다.

 

 

 

 

 

 

 

 

 

 

 

 

 

 

 

 

 

 

 

 

 

 

 

 

 

 

 

 

 

현재,

첨성대 ,대릉원  주위 배롱나무꽃은 70%

황성공원 맥문동 30%이다

 

쉼없이

시간나는 대로 가야할듯하다.

 

 

 

 

 

 

 

아침에 푸욱 잘 자고 일어나, 
아침겸점심 밥도 맛있게 먹고, 맛있는 커피도 내려
최상의 컨디션으로 느즈막히 출발해 경주 여기저기를 잘 여행했다.
습하고 더운 날씨 였지만 마음은 충만했고 신랑과함께 무한히 행복했던 하루.

다음 코스은
서출지 배롱나무꽃 상황 보려 간다.

땡큐 경주~~~"

 

 

 

 

 

 

맨위로

http://blog.daum.net/dywjd9090/705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