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태백여행/2020 태백 해바라기축제 【20년7월31일】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 나의공간▒/2020년앨범

강원도 태백여행/2020 태백 해바라기축제 【20년7월31일】

아젤리아
댓글수117

강원도 태백여행/2020 태백 해바라기축제  【20년7월31일】 
구와우마을에 내려온 수백만개의 태양

강원도1박2일 여행코스이다
삼척,태백,경북울진
폭우,
폭염,
난리도 아니다.

30일 이른 아침 강원도 가는길
정말로 하늘에 구멍이 난 줄 알았다.
태어나서 그렇게 비가 많이 오는건 처음 보았는것 같다.
하늘에 구멍이 뚫린 빗길에 이건 미치짓이야 하면서 꾸역꾸역 강원도 도착했다.

 

 

 

 

 

 

 

 

 

 

첫날은 삼척 무릉계곡(쌍폭포)
둘째날은 삼척(미인폭포),태백(해바라기 축제),울진(등기산,스카이워크)

 

 

 

 

 

 

 

 

 

 

 

우선,둘째날인 태백 해바라기 축제장으로 가 본다,
여긴 여행 일정은 없었다.
무건리 이끼폭포을 잡았지만 넘 습하고 더운 날씨에 패쓰하고,
삼척 미인폭포에서 20분 가량인곳이라 둘려 보았다.

 

 

 

 

 

 

 

 

 

저번
경주(바실라)해바라기 이쁜 모습에 비해,
여긴 해바라기 자체가 못난이들이다.^^

이글거리는 태양
이글거리는 나의열정
한판 붙어보자

 

 

 

 

 

 

 

 



습하고,살이 타들어가는 
무진장 더운날 내가 태어난곳 태백
어느 지방보단 최대한 열정으로 담아본다 

 

 

 

 

 

 

 

 

 

 

 

여름을 빛나게 하는 보석 같은 꽃들을 만나러 매봉 아래 구와우마을로 간다. 
태양빛이 절정을 이루는 여름을 기다려온 해바라기와 여름 야생화들이 더위에 지친 사람들의 감성을 일깨운다. 
백두대간을 타고 내려온 청정한 바람과 맑은 공기 속에 쏟아지는 햇살이 함께하는 눈부신 여름을 만나보자. 

 

 

 

 

 

 

 

 

 

 

모두가 뜨거운 태양을 피해 몸을 숨기는 여름. 
태양과 눈을 마주치기 위해 얼굴을 돌려가며 안간힘을 쓰는 해바라기를 보면 강렬한 햇살이 밉지만은 않다.

 

 

 

 

 

 

 

 

 

 

 

드넓게 펼쳐진 해바라기밭에 그늘은 찾아보기 힘들지만, 이 햇살을 만나기 위해 1년을 기다렸을 꽃들을 보며 여행자도 기꺼운 마음으로 여름과 마주하게 된다.

 

 

 

 

 

 

 

 

 

 

 

아홉 마리 소가 누워 있는 형상이라는 구와우(九臥牛)마을. 
태백시 황연동에 자리한 이곳에서는 매년 여름의 절정에 해바라기축제가 열린다

 

 

 

 

 

 

 

 

 

 

 

 

 

 

 

 

 

올해로 벌써 16회째를 맞는 축제다. 
입소문이 자자해 수많은 탐방객이 다녀갔고, TV 예능 프로그램의 촬영지가 되기도 했다. 

해발 800m 고원에 피어난 수백만 송이 해바라기들을 만나러 걸어가보자. 

 

 

 

 

 

 

 

 

 

 

 

 

 

 

 

 

 

마을 입구부터 한두 송이씩 얼굴을 보이던 해바라기들이 축제장 안으로 들어서면 

노란 꽃물결을 펼친다.

 

 

 

 

 

 

 

 

 

 

 

 

 

 

 

 

산책로를 따라 좀더 오르면 드넓은 해바라기밭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한다

 

 

 

 

 

 

 

 

 

해바라기꽃들이 피어 있는 곳으로 이동을 하는데
정표가 세워져있어 해바라기 숲을 거니면서 곳곳을 쉽게 찾아갈 수 있게 만들어졌다.

 

 

 

 

 

 

 

 

 

 

 

 

 

 

 

 

 

 

 

 

 

 

 

 

 

 

 

 

 

 

 

 

 

 

 

 

 

 

 

 

 

 

작은 못 좌우에는 방문객들을 위한 포토존과 그림을 그려주는 곳이 준비되어 있다.

 

 

 

 

 

 

 

 

 

 

 

 

 

 

 

 

 

 

 

 

 

 

 

 

 

 

 

 

 

 

 

 

 

 

 

 

 

 

 

 

 

 

 

 

 

 

 

 

 

 

 

 

 

 

 

 

 

 

 

 

 

 

 

 

 

 

 

 

 

 

 

 

 

 

 

 

 

 

 

 

 

해바라기카페 바로 앞에는 넓직한 광장이 마련되어 있었으며 이런 광장에는 유명작가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에게 해바라기꽃 외에 특별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었다

 

 

 

 

 

 

 

 

 

 

 

 

 

 

 

 

 

 

 

 

 

 

 

 

 

 

 

 

 

 

해바라기를 배경으로 설치되어 있는 조형물은 
멋진 추억을 남기는데 아주 큰 역할을 하는 듯...^^

 

 

 

 

 

 

 

 

 

 

 

 

 

 

 

 

 

 

 

 

 

 

 

 

 

 

 

 

 

 

꽃들에게로
더워도 너무 덥다.

 

 

 

 

 

 

 

 

포토존 바로 옆에는 녹슨 철로 만든 작품이 전시되어 있었는데
이 작품은 서용선 작가의 석탄캐는 사람 이라는 제목의 작품으로 태백의 광부들이 갱도에서 불빛으로 검은 석탄을 찾아가는 모습을 형상화한 작품이다

 

 

 

 

 

 

 

 

 

 

 

 

 

 

 

 

 

 

 

 

 

 

 

 

 

 

 

 

 

 

 

 

 

 

 

 

 

 

 

 

밝고 다채로운 색의 둥근 꽃송이가 높이 달려 있는 코스모스는 게절과상관없이  쉽게 만날 수 있는  이다

 

 

 

 

 

 

 

 

 

 

 

 

 

 

 

 

 

 

 

 

 

 

 

 

 

해바라기가 축제의 주인공이지만 길가에 피어난 코스모스,

개망초도 여름날 꽃나들이의 즐거움을 더한다. 해바라기밭을 지키는 다양한 조각 작품도 함께 만날 수 있다. 

 

 

 

 

 

 

 

 

 

 

 

 

 

 

 

코스모스  흰색, 분홍색, 연보라색

 

 

 

 

 

 

 

 

해바라기밭 옆으로 피어난 코스모스

 

 

 

 

 

 

 

 

 

 

 

 

 

 

 

 

코스모스 꽃이 한여름 길가에 피어 미소를 짓는다.

하늘하늘 코스모스 꽃 보면 괜스레 기분이 좋아져 하늘로 날아갈 거 같아

 

 

 

 

 

 

 

 

 

포토존 바로 옆에는 녹슨 철로 만든 작품이 전시되어 있었는데
이 작품은 서용선 작가의 석탄캐는 사람 이라는 제목의 작품으로 태백의 광부들이 갱도에서 불빛으로 검은 석탄을 찾아가는 모습을 형상화한 작품

 

 

 

 

 

 

 

 

 

 

 

 

 

 

 

 

 

 

 

 

 

 

 

코스모스

분홍색 꽃말은
'소녀의 순정 혹은 소녀의 진심'

 

 

 

 

 

 

 

 

 

 

 

 

 

 

 

 

 

 

 

 

 

 

 

 

 

 

 

 

 

 

 

 

 

 

 

 

 

 

 

 

 

 

 

 

 

 

 

 

 

 

 

 

 

 

 

 

 

 

 

 

 

 

 

 

 

 

 

 

 

 

 

 

 

 

 

 

 

 

만개한 얼굴, 이미 절정에 다다랐다 시들기 시작하는 얼굴, 

아직 꽃잎을 열지 못한 채 인내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꽃망울까지 다양한 얼굴들이 물결을 이룬다.

 

 

 

 

 

 

 

 

계속 장마비로 질퍽한 길이지만,
산책길에는 대부분 바닥에 천연깔개를 깔아놓아 산책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었다

 

 

 

 

 

 

 

 

 

 

 

 

 

 

 

 

 

 

 

 

 

 

 

 

거대한 풍력발전기들이 서 있는 매봉을 병풍처럼 거느린 이 마을은 원래 고랭지 배추를 키우던 곳이었다.

 2002년부터 배추 대신 해바라기를 심으면서 그 면적이 점차 넓어져 마을 전체가 해바라기의 천국으로 변신했다.

 

 

 

 

 

 

 

 

 

 

 

 

 

 

 

청정 고원의 도시 태백에서 한강, 낙동강, 

오십천의 분수령이 되는 삼수령을 향해 가면 오른편으로 넉넉하게 펼쳐진 구와우마을을 만난다.

 

 

 

 

 

 

 

 

 

언덕 끄트머리 전망대에 오르면 태양을 향해 일제히 고개를 치켜든 해바라기 군락이 한눈에 들어온다. 

 

 

 

 

 

 

 

 

 

산책로를 걸으면서는 제대로 볼 수 없었던 해바라기의 얼굴을 제대로 볼 수 있는 지점이다.

 

 

 

 

 

 

 

 

 

고랭지 채소밭이 있던 자리에 조성된 해바라기 평원 

 

 

 

 

 

 

 

 

드넓게 펼쳐진 해바라기 평원 

 

 

 

 

 

 

 

 

 

 

 

 

 

 

 

 

 

 

 

 

 

 

숭배, 그리움, 기다림이라는 꽃말을 가진 해바라기는 애잔한 전설을 지니고 있다.

 

 

 

 

 

 

 

 

 

 

 

 

 

 

 

 

 

 

 

 

 

 

 

태양의 신 아폴로에게 한눈에 반한 물의 요정이 한자리에 선 채 아흐레 낮밤 동안 아폴로를 기다리다 끝내 대지에 몸이 박혀 해바라기가 되었다는 이야기가 그리스.로마 신화에 전해진다

 

 

 

 

 

 

 

 

 

 

 

 

 

 

 

 

 

 

 

 

 

 

 

해바라기가 태양을 향해 시시각각 얼굴을 돌리는 것은 그 때문이란다. 
노란 꽃잎을 활짝 펼친 해바라기의 얼굴 속에 애절한 여인의 얼굴이 겹쳐진다. 
태양을 그리다 얼굴마저 태양을 닮아버린 꽃. 드넓은 해바라기밭에 수만 개의 태양이 내려앉았다. 

 

 

 

 

 

 

 

 

 

 

 

 

 

 

 

 

 

 

 

 

 

 

태양을 마주보는 해바라기 

 

 

 

 

 

 

 

 

 

 

 

 

 

 

 

 

 

 

 

 

 

내가 좋아하는 목이 긴코스모스

 

 

 

 

 

 

 

 

 

 

 

 

 

 

여름에 만난 코스모스 

 

 

 

 

 

 

 

 

 

 

 

 

 

 

 

 

 

 

 

 

 

 

 

 

 

 

 

 

 

 

 

 

 

 

 

 

해바라기밭 사이를 걸을 수 있도록 조성된 탐방로 

 

 

 

 

 

 

 

 

 

 

 

 

 

 

 

해바라기를 만나는 탐방로는 3.5km에 이른다. 

그늘이 없으니 햇빛을 가릴 모자나 양산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해바라기 상태 확인하고 어느정도 짐작은 했지만,

 

 

 

 

 

 

 

 

 

 

 

 

 

 

 

 

 

 

 

 

 

 

 

 

 

 

 

 

알록달록 길가에 백일홍 꽃들도 피어 있어서 보는 재미도 있고...

 

 

 

 

 

 

 

 

 

 

 

 

 

 

 

 

 

 

 

 

 

 

 

 

 

 

 

 

 

 

 

 

 

 

 

 

 

 

 

 

 

 

 

 

 

 

 

 

 

 

 

 

이번 축제는 장마가 겹쳐서 꽃 상황이  아쉽지만
 그래도 이렇게 함께 할수 있어서 좋으다

 

 

 

 

 

 

 

 

 

 

 

 

 

 

 

 

 

 

 

 

 

 

 

 

 

 

 

 

 

 

 

 

 

 

 

 

 

 

 

 

 

 

 

 

 

 

 

 

 

 

 

 

 

 

 

 

 

 

 

 

 

 

 

 

 

 

 

광장 한 가운데에 전시되어 있는 이 작품은 이태랑 작가의 말할 수 없는 것에 대한 이라는 작품으로
이태랑 작가는 "내 그림은 중요하지 않으며 정작 중요한 것은 내 작품 밖의 모든 것들에 있다 라고 하였다는데 이 작품은 표현적, 제재적 어려움을 고민하지 않으며 낙서의 시적 의미를 존중하듯 자유의지를 반영하고
조합, 해제, 재생, 삭제하는 집합과 발산의 행위를 반복하는 작품이라고 한다

 

 

 

 

 

 

 

 

 

 

 

 

 

 

 

 

 

 

 

 

 

 

 

 

 

 

 

코로나 인해 구와우마을 해바라기 축제 취소가 되지 않을까 생각했지만,

올해 2020 태백 해바라기 축제 기간은 7/26~8/11까지 한다고 한다.
하지만 가 보시라고 이야기는 하지 않겠다

한번,
다녀 오신분들은 알듯하다
나또한 그래으니...

 

일정에 없었던

이곳

 

 

 

 

 

 

 

 

 

 

 

 

 

가기전,

해바라기 상황을 알고 갔기에 크게 실망은 없었다.

보이는 대로 자연을 함께 한 이시간들

소중히 기억이 될것이다

 

 

 

 

 

 

 

 

 

 

 

 

맨위로

http://blog.daum.net/dywjd9090/7063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