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양산여행/가을이 성큼 다가온 황산공원 【20년8월30일】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 나의공간▒/2020년앨범

경남 양산여행/가을이 성큼 다가온 황산공원 【20년8월30일】

아젤리아
댓글수155

경남 양산여행/가을이 성큼 다가온 황산공원 【20년8월30일】

1부 가을코스모스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부는것이.
가을이 온건가? 그런가? 
매주 다가왔던 다가오는 태풍땀시, 
이 해 여름이 후다닥 가버리고, 따스한 가을이 성큼 성큼.
가을이 오면 눈부신 아침 햇살에 비친 그대의 미소가 아름다워....

맬맬 아침 햇살에 비치는 미소. 이쁘고 아름답게~^^
가을 맞이 해봅시다!!!

 

 

 

 

 

 

 

 

이주일 전,
블로고 지인(오토님)께서 정보을 주시었다.


조금 늦은 발걸음 이지만,
가을이 성큼 다가온 경남 양산 황산공원
시시때때로 변하는 하늘의 구름만 바라봐도 좋았던 청명한 
이른 가을날 같은 풍경

 

 

 

 

 

 

 

 

 

둥둥 떠있는 흰 구름이 시시각각 다채로운 모양으로 변하는 하늘도 예쁘고, 들녘도 예쁘던 날,
자꾸만 셔터를 누르게 만들던 가을 소경
갑자기 소낙비,맑음,흐림 날씨 변화에 당황했던 하루 
부부와함께 가을마중 나들이 가 본다.

 

 

 

 

 

 

 

 

 

 

아침 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부는 것 같아 활동하기 좋아지는 것 같다. 
하지만,이날은 살이 타들어 가는 폭염이였다^^

락(樂) 공감의 공간, 휴(休) 치유의 공간, 생(生) 발견의 공간, 수(水) 활력의 공간 황산공원에서 가을의 향기를 가져왔다.

 

 

 

 

 

 

 

 

2부에선
수크령 포스팅 들어가겠지만
소낙기 세차게 내려 차에서 한시간 가량 있었다는 둥

 

 

 

 

 

 

 

 

 

 

 

 

 

 

 

 

 

가을의 전령사 코스모스가 곱게 피어 오고가는 발길을 붙잡는다. 
서서히 더운 여름이 지나고 조금 늦었지만  예쁜 꽃들이 유혹하는 황산공원 이다

 

 

 

 

 

 

 

 

 

황산공원은 워낙 넓기 때문에 미리 안내도를 폰으로 찍어서 갖고 다니면 공원 내에서 어려움 없이 길을 잘 찾을 것 같다.

 

 

 

 

 

 

 

 

 

 

 

 

 

 

 

작년엔,

이곳은 유채꽃으로 아름다운 풍경을 주엮지만 지금은 코스모스로...

 

 

 

 

 

 

 

 

 

 

 

 

 

 

 

 

파란 하늘에 흰 구름 그리고 울긋불긋 코스모스가 가을 분위기를 내어준다. 
이런 모습을 보면 그냥 콧노래가 나올듯 한..... 흥얼흥얼 기분이 업 되는 곳이기도 하다.

 

 

 

 

 

 

 

 

 

 

 

 

 

 

 

가냘픈 코스모스가 밟히지 않도록 바깥에서 가을 인생 사진을 남겨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황산공원에는 산책을 즐기는 사람들, 
자연 속을 달리며 자전거를 즐기는 사람들, 
오토캠핑장에서 캠핑을 즐기는 사람.. 특히 주말이면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이기도 하다.

 

 

 

 

 

 

 

 

 

 

 

 

 

 

 

참 아름다운 가을 풍경
이런 풍경을 보고 시원한 강바람을 맞으며 자전거를 타면 참 기분 좋을 것 같다

 

 

 

 

 

 

 

 

 

 

 

 

 

 

 

 

 

완연한 가을 같은 분위기 이다. 
천고마비의 계절 가을이 성큼 다가온 것 같으다. 

하늘은 높고 하얀 구름과 파란 하늘, 
너무 어울리는 황산공원의 모습인 것 같다.

 

 

 

 

 

 

 

 

 

 

 

 

 

 

꽃들을 보고 있으면, 
특히 향기로운 냄새를 선사하는 꽃들을 보고 있으면 기분이 좋아지기 마련이다.
별거 아닌 것 같아도 예쁜 꽃과 은은히 풍기는 꽃냄새를 맡고 있으면 뭔가 힐링되는 느낌

 

 

 

 

 

 

 

 

 

 

 

 

 

 

그러나 꽃들의 매력은 거기서 끝나지 않고 꽃말을 통해 더 감성적으로 다가오게 하는데,
코스모스 꽃말은 색깔별로 차이가 있긴 하지만, 

 

 

 

 

 

 

 

어떤 사람들은 순종이라고 하는 사람도 있는데, 
그것은 순정을 잘못 알아듣고 말하는 것다...  순종이 아니라 순정이다. 

 

순정이라는 단어에 좀 더 부가적인 설명을 하자면 소녀의 순정이라고 할 수 있다.  
보통 가을에 만개하는 코스모스의 경우 바람에 산들산들 움직이는 모습을 연상하실 수 있다.  

 

 

 

 

 

 

 

 

 

 

 

 

 

 

요즘은 계절에 상관없이 피고는 있지만, 가을하면 코스모스가 아닐까?
가을이면 코스모스가 한들한들 하는 모습
길가에 심어두면, 그 다음해에도 또 볼수 있는 그런 길가의 흔한 꽃이었다.
어릴때는 땅이 많아 코스모스를 많이 볼 수 있었지만, 지금은 다 콘크리트건물가 도로여서 사실 도시에서는 코스모스 보기가 힘든 꽃이다.
생태공원이나, 코스모스 축제장같은곳을 가야만 볼 수 있는 꽃이 되었다.

 

 

 

 

 

 

 

 

 

 

 

 

 

 

 

 

 

 

 

 

 

 

 

 

 

 

 

 

 

 

 

 

 

 

 

 

 

 

 

 

 

 

 

 

 

 

 

 

 

하늘을 내다보니 가을하늘 만큼 높고 푸르구나

맑은 가을 하늘 뭉게구름처럼 찾아온 

이제 이정도면 가을하늘이네...

 

 

 

 

 

 

처음 시작할 땐 더위가 있었는데,

밤이 되면서 선선한 가을 분위기도 살짝 느껴진다....

 

 

 

 

 

 

 

 

 

 

 

 

 

 

 

 

 

 

 

 

 

 

 

 

 

 

 

 

 

 

 

 

 

 

 

 

 

이건 미친 하늘이다.

코로나가 그렇게 괴롭히더니 이런 선물이라도 주는구나.... 

 

 

 

 

 

 

 

가을 하늘 정말 아름답구...

 

 

 

 

 

 

 

오늘은 코스모스 보단 하늘이 내 눈에 들어온다.

파란 가을 하늘에 흰 구름 조각이 그림처럼 너무 아름답게 보인다. 언제 내가 가을 하늘을 쳐다 보았었는가?

 

 

 

 

 

 

 

 

 

 

 

 

 

 

화창하고 청명한 드높은 가을 하늘. 
태풍이 지나간 하늘 또다시 태풍이 온다고 한다. 

 

 

 

 

 

 

 

가을이구나.

하늘 소슬바람 풀벌레 소리가 이미 가을 아닌가 싶다. 아침저녁으론 바람이 벌써 다르다. 

 

 

 

 

 

 

 

 

 

 

 

 

 

 

 

 

 

 

 

 

 

 

 

 

 

 

 

 

 

 

 

 

 

 

 

 

 

 

 

 

 

 

 

 

 

 

 

 

 

 

 

 

 

 

 

 

 

 

 

 

 

 

 

 

 

 

 

 

 

 

 

 

 

 

 

 

 

 

 

 

 

 

 

 

 

 

 

 

 

 

 

 

 

 

 

 

 

 

 

 

 

 

 

 

 

 

 

 

 

 

 

 

 

 

 

 

 

 

 

 

 

 

 

 

 

 

 

 

 

 

 

 

 

 

 

 

 

 

 

 

 

 

 

 

 

 

 

 

 

 

 

 

 

 

 

 

 

 

 

 

 

 

 

 

 

 

 

 

 

 

 

 

 

 

 

 

 

 

 

 

 

 

 

 

 

 

 

 

 

 

 

 

 

 

 

 

 

 

 

 

 

 

 

 

 

 

 

 

 

 

 

 

 

 

 

 

 

 

 

 

 

 

 

 

 

눈부신 아침 햇살에 비친 그대의 미소가 아름다울까?
호숫가 물결 잔잔한 그대의 슬픈 미소가 아름답냐?
길을 걸으면 불러보던 그 옛 노래는 아직도 내 마음을 설레게 할까?^^

 

이문세도 서영은도 다 그렇다고....

 

 

 

 

 

 

 

 

 

 

 

 

 

황산공원에서 강변 산책길을 따라 걷는 것도 좋고 아이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야구, 족구, 배구장등 붉게 물들 핑크뮬 리가 있는 황산공원에서 멋진 가을 추억을 만들어 보시기길....

 

 

 
맨위로

http://blog.daum.net/dywjd9090/714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