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 단풍명소/황금빛 가을을 거닐어 보는 ‘통일전 은행나무길’【20년11월4일】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산행과여행▒/2020년앨범

경북 경주 단풍명소/황금빛 가을을 거닐어 보는 ‘통일전 은행나무길’【20년11월4일】

아젤리아
댓글수0

경북 경주 단풍명소/황금빛 가을을 거닐어 보는 ‘통일전 은행나무길’【20년11월4일】

가을의 끝자락, 
노란 은행잎과 붉은 단풍잎의 농도가 유독 짙은 경주는 자연이 그려낼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최고의 색깔로 경주가 물들어 있다.

경주 시내에서 불국사로 가는 길. 황금 들판 사이로 통일전 가는 길이 보인다.
직선으로 뻗은 길을 따라 높고 넓은 가을 하늘과 맞닿아있는 이 길은 전국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은행나무 가로수길로 손꼽힌다. 
탁 트인 공간만큼이나 많은 사람들이 찾는 가을 명소로 으뜸이다.

 

 

 

 

 

 

 

 

 

 

 

가을을 온 몸으로 느낄 수 있는 이 길은 차에서 내려 흩날리는 은행잎을 맞으며 걸어야 제 맛이다. 
삼국통일의 정기가 서린 통일전과 가까이 정자와 연못이 아름다운 서출지의 가을 분위기도 한창이다.

 

 

 

 

 

 

 

 

 

경주통일전 은행나무길

가을햇살이 따스했던 오늘 경주의 낮시간

잠시 통일전 은행나무길에서 노란 가을 빛깔에 푹 빠져보았다

 

 

 

 

 

 

 

올해,

태풍으로 은행잎이 풍성 하지 않지만,

 

 

 

 

 

 

 

 

이곳을,

두번 발걸음 했었다.

 

 

 

 

 

 

 

 

가을이면 온통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의 풍경을 담으러 전국의 많은 사진작가가 찾는 곳으로 유명한 은행나무 가로숫길
주변의 경상북도 산림환경연구원의 마로니에 단풍도 멋진 곳인데,아직 개방을 안했는터라...

 

 

 

 

 

 

 

 

 

 

 

 

 

 

 

 

 

 

 

 

 

 

 

 

 

 

 

 

 

 

 

 

 

 

 

 

 

 

 

 

 

 

 

 

 

 

 

 

 

 

 

 

 

 

 

 

 

 

 

 

 

 

 

 

 

 

 

 

 

 

 

 

 

 

 

 

 


통일전을 오르는 길의 흥국문
입구에는 태극기가 게양되어 있다.

 

 

 

 

 

 

 

 

 

 

 

 

 

 

 

 

 

 

 

 

 

 

 

 

 

 

 

 

 

가을이면 모과가 많이 열려서 모과 향기 그윽한 정원이고,
복잡한 관광지가 아니라 조용하고 여유롭게 둘러 볼 수 있는 곳이다

 

 

 

 

 

 

 

 

가을의 통일전은 은행나무길로 유명한 곳이지만 실제로 통일전 내부까지 관람하시는 분이 적어서 오늘 소개해 드린다. 
지붕 위로 쭉 뻗어 있는 은행나무길이 가을이면 이다.

 

 

 

 

 

 

 

 

 

통일전 우측에 있는 작은 연못과 2015년 후반에 새로 지은 화랑정이라는 정자이다

화랑정에서 본 연못의 오후 풍경이 참 좋다. 
연못에는 많은 잉어가 있어 헤엄치는 잉어를 감상하는 재미도 있고. 연못에 비친 은행나무도 멋지다.

 

 

 

 

 

 

 

 

 

 

 

 

 

 

 

서출지

 


주위에 경주 통일전, 서출지가 있으니 지나가는 길목에 함께 즐기셔도 좋다.

천년 못에 담긴 신라의 전설이 깃든 경주 서출지가 
여름에는 주위 백일홍 꽃나무와 연못 연꽃인 여름꽃이 활짝 피어 화려함을 더해주는곳이다. 
이곳 서출지 주변 소나무 고송이 어우러져 더욱 운치를 자아낸다.

 

 

 

 

 

 

 

 

 

 

 

 

 

 

 

 

 

 

 

 

 

 

 

 

 

 

 

 

 

 

 

 

 

 

 

 

경주 서출지는 경주 남산 자락 통일전 옆 못으로 천년 전설이 내려져 오는데,
쥐의 안내로 까마귀를 따라간 신라의 무사가 연못에서 출현한 노인에게 받은 편지가 신라 21대 왕인 소지왕의 암살을 방지하는 계획을 알려주는 내용으로, 
왕을 시해하려던 시종과 궁녀를 붙잡을 수 있었다는 설화가 전해져 내려오는 연못이 이곳 서출지 이다.

 

 

 

 

 

 

 

 

 

 

 

 

 

 

 

 

국가를 이롭게 한 글이 나왔다는 의미의 서출지는 조선시대에 만들어진 이요당이란 정자가 연못 가장자리에 아직도 세워져 있다.

 

 

 

 

 

 

 

 

 

 

 

 

 

 

 

 

 

 

 

 

 

 

 

 

 

 

 

 

 

 

 

 

 

 

 

 

 

 

 

 

 

 

 

 

 

 

 

 

 

 

 

 

 

 

 

 

 

 

 

석굴암

어릴 적 수학여행의 기억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곳. 
경북지역 대표적인 수학여행지 경주에서도 석굴암은 학창시절 추억이 가득 담긴 장소라 할 수 있다 
성인이 된 후 석굴암을 찾으면 어릴 적 소중한 추억을 고스란히 함께 간직하고 있어 늘 반가운 마음이 드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걸지도 모르겠다

오늘,
시간이 여의치 않아서 입구쪽 가을풍경만 몇캇 담았다.

 

 

 

 

 

 

 

 

 

 

 

 

 

 

 

경주시 진현동에 위치한 석굴암은 불국사 앞을 지나 토함산 아흔아홉 굽이 고갯길을 8Km 정도 오르면 토함산 정상 석굴암 입구에 이른다.  갠적으로 아흔아홉 굽이 고갯길을 8Km 이길이 좋아 드라이브 자주 하는곳이다

 

 

 

 

 

 

 

 

 

 

 

 

 

 

 

 

 

 

 

 

 

 

 

 

석굴암은 인간의 창의성으로 빚어진 걸작이라는 것과 인류 역사에 있어 중요 단계를 예증하는 건물, 건축이나 기술의 총체, 경관 유형의  대표적 사례로써 그 가치를 인정받아 1995년에 불국사와 함께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맨위로

http://blog.daum.net/dywjd9090/7273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