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장성 가을 단풍명소/애기단풍이 유명한 천년고찰 "백양사"【20년11월5일】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산행과여행▒/2020년앨범

전남 장성 가을 단풍명소/애기단풍이 유명한 천년고찰 "백양사"【20년11월5일】

아젤리아
댓글수155

전남 장성 가을 단풍명소/애기단풍이 유명한 천년고찰 "백양사"【20년11월5일】

 

11월4일 경주(불국사&통일전)이어 그길로 담양으로 향한다
전남 담양(메타프로방스)들려 보고,그 다음날 담양(관방제림) 이어 장성 백영사로 향해 보았다
우선,백양사 애기단풍 이다.

 

 

 

 

 

 

 

 

내장사 단풍은 절세 미인이고,
백양사 단풍은 자연 미인이라고 했던가!!!

자연미인이란 말 그대로 수수한 아름다움 그 자체이다.

 

 

 

 

 

 

 

 

 

 백양사 단풍 어린아이의 손처럼 작고 예쁜 아기 단풍이 화사하다

크레파스로 그림을 그리는 대신 사진을 담으면서 백양사 고운 단풍터널을 걸어본다

 

 

 

 

 

 

 

 

 

 

 

단풍철 이면 내장사 주변은 교통대란으로 고생을 하지만 백양사는 내장사 보다 여유가 있다. 
다른 지역의 단풍보다 잎이 작고 색깔이 고운 당단풍(애기단풍)이 일품이다. 

내장사 단풍 비슷한  시기에 백양사 단풍은 매표소에서 백양사까지 이어지는 약 30분 거리와 백양사 주위의 단풍이 아름답다. 

 

 

 

 

 

 

 

 

 

백양사가 단풍명소 라는 사실은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누구나 아는 사실인,
산사로 들어가는 길은 감탄사와 경이로움의 연속이다.
정말 이렇게 아름다워도 되는 건가? 

한 마디로 딱 잘라 말한다면, 
붉은색이 만들어내는 아름다움에 감탄하다 라고 표현해 볼까
글로 표현하려니 딱히 이거라고 말하기가 어렵지만, 그 길을 달리고 걸었던 시간은 감동과 함께하는 추억의 명장면을 만들어가는 시간이다.

 

 

 

 

 

 

 

 

 

 

 

 

 

 

 

 

 

 

 

우리나라에서 가을이 되면 가장 유명해지는 곳.
백양사 쌍계루가 붉은빛으로 물들어갈 때.
산사의 고즈넉함과 붉은색의 단아함. 그리고 깊어가는 가을이 만들어 내는 아름다움이 있는 곳.
이 정도는 되어야 2020년 단풍시기 최고의 단풍명소 라고 말할 수 있는 것 아닌가?
만추의 시즌에 많은 분들의 발길이 이곳으로 향하는 것은 어쩌면 너무도 당연해 보이는 시간이었다.

 

 

 

 

 

 

 

 

 

 

 

 

 

 

 

 

 

 

 

 

바람에 흔들릴 때 가장 아름답고 
물은 자신을 낮추어 아래로 흘러갈 때 가장 아름답다. 

 철따라 대자연이 변해가고 물이 흘러가듯이 그렇게 흘러가는 우리네 인생이었으면 좋겠다

 

 

 

 

 

 

 


우람한 나무에 그림자도 드리운다
노랑 빨강 초록 서로 어우러짐 조화로움 지극히 자연스럽게 빛난다


무엇이든
적당한 거리에서 바라보면 더 아름답겠지

 

 

 

 

 

 

 

 

 

저물어 가는 가을이 아쉬운 요즈음..
언제 왔는지도 모르게 왔다 이내 떠나가는 가을과의 짧은 만남이 많이 아쉽지만 계절은 지나가면 다시 또 만나는 자연의 법칙인 것을....., 


일년이란 계절  세월이 한해 마다 넘기는 과정에서 과연 내년에도 이열정이 유지될지,,                                                         
그래서,올가을 단풍명소 부지런히 움직여 보았다.내입술 찢어지고 부르트고, 몸둥아리 내가 아닌 열정 하나만으로 달려는것 같다.

 

 

 

 

 

 

 

 

 

 

 

 

 

 

 

 

 

 

하루을 쉬지 않고 몸으로,마음으로 가을을 안고 가는것 같으다.

 

 

 

 

 

 

 

 

 

 

 

 

 

 

 

 

 

 

오늘 놓치고 싶지 않은 이곳.... 
퍼즐 조각을 맞추듯 끼워 맞추고 싶은 그런 공간들. 
그 중 한 곳이 바로 백.양.사 

 

 

 

 

 

 

 

 

 

 

 

 

 

 

 

 

 

 

 

그것도 가을 단풍 곱게 물든 백양사다. 
해마다 가 보는 곳이지만,그풍경 뭐가 다를까? 하지만,그 모습들이 아름다웠기에,,,는

가장 좋은 카메라는 '눈'이라고 했던가? 카메라로 담아도 내 두 눈으로 직접 본 그 감동을 전하기엔 부족하다

 

 

 

 

 

 

 

 

 

 

 

 

 

 

 

 

 

 

 

백양사 대웅전과 쌍계루에서 바라보는 백학봉의 암벽은 그 경관이 매우 아름답다
평일에 찾았음에도 찾은 발길이 많다. 하지만 엔간한 불편은 감수하고라도 찾아가는 백양사의 가을 풍경이다. 

 

 

 

 

 

 

 

 

 

 

 

 

 

 

 

 

 

 

초입에 있는 연못이 갠적으론 아름답다
상계루 연못에 비친 상계루와백학봉의 단풍과 어울어진 반영이 아름다운 곳

 

 

 

 

 

 

 

 

 

 

 

 

 

 

 

 

 

 

백양사의 가을은 애기단풍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단풍잎의 크기가 아주 작다. 어린 아이의 손바닥만 하다. 앙증맞다. 

그래서 더 예쁘다.

애기단풍은 절집으로 가는 입구에서부터 절집까지 이어진다. 그 길이 10리 가량 된다. 단풍나무가 이룬 터널이다.

백양사로 가는 발걸음을 한껏 들뜨게 해준다.

 

 

 

 

 

 

 

따뜻하고 햇볕이 좋은 날
계절의 변화를 즐긴다.

 

 

 

 

 

 

 

 

 

가을빛 깊어 애기단풍에 부서지는 햇살 아래에서 두 다리 재게 놀리며 빛을 즐겼지만,
정작 나를 사로잡은 것은 애기단풍. 올가을은 단풍길로 많이 걸었던터라,,,

 

 

 

 

 

 

 

 

 

 

 

 

 

 

 

 

단풍 명소로 꼽히는 천년고찰 백양사 일대가 오색 단풍으로 곱게 붉게 물들었다

 

 

 

 

 

 

 

 

 

 

 

 

 

 

 

 

 

 

 

 

 

 

 

 

내장산 국립공원 백암산의 단풍은 타 지역의 단풍보다 잎이 작고 색이 고와 '아기단풍'으로 불린다

 

 

 

 

 

 

 

 

 

 

 

 

 

 

 

 

또,

아기단풍 터널길과 천연기념물 제153호 비자나무가 어우러진 백양사는 지역에서 손꼽는 단풍 명소다.

 

 

 

 

 

 

 

 

 

 

 

 

 

 

 

 

 

백암산 일주문에서 백양사까지 조성된 단풍 터널에서 1년에 한 번 절정에 오른 가을 색을 감상 해 본다

 

 

 

 

 

 

 

 

 

 

 

 

 

 

 

 

 

우리나라 최고의 단풍명소 내장산 국립공원
백양사 쌍계루가 단풍과 어우러져
연못에 비추이니 아름다움이 두배 이상이다.

 

 

 

 

 

 

 

 

 

 

 

 

 

 

 

 

 

 

 

 

 

 

 

 

 

 

 

 

 

 

 

 

 

 

 

 

 

 

 

백양사의 가을단풍은
물 위로 떨어진 낙엽이 시원한 가을바람에 수면 위를 춤추듯 미끄러지는 풍경

 

 

 

 

 

 

 

쌍계루 앞 고운 풍경은 매년 궁금증을 자아내나
백양사 쌍계루 앞 연못 많은 여행자가 서성인다 

백양사 단풍 예쁜 곳으로 압도적인 인기몰이로 언제나 많은 여행자가 붐빈다

 

 

 

 

 

 

 

 

백학봉과 어우러진 쌍계루와 연못.
물속에 비치는 백학봉의 모습이 대칭을 이뤄 더 아름답다 .

올해는,

구름까지 선물 해 주시니..

 

 

 

 

 

 

 

 

 

 

2008년 2월 5일 명승 제38호로 지정되었다. 장성군 백암산 백양사와 백학봉 일대는 예로부터 대한 8경의 하나로 꼽혀왔을 만큼 이름난 곳이다. 
백양사 대웅전과 쌍계루에서 바라보는 백학봉의 암벽은 그 경관이 매우 아름답다.

 

또한 1,500여 종의 다양하고 풍요로운 동식물이 서식하고 있어 자연자원의 보고라 할 만하다. 

백양사가 위치한 백암산은 내장산과 함께 단풍이 특히 유명하며, 백양사 고불매와 함께 비자나무숲은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있다.

 

 

 

 

 

 

 

 

 

백암산 기암절벽 아래 고즈넉하게 자리한 백양사
왠지 경건해지는 마음으로 사찰을 한바퀴 둘러 본다

 

 

 

 

 

 

 

 

 

 

 

 

 

 

 

 

 

 

 

 

 

 

 

 

 

 

 

 

 

 

 

 

 

 

 

 

 

 

 

 

 

 

 

 

 

 

 

 

 

 

 

 

 

 

 

 

 

 

 

 

 

 

 

 

 

 

 

 

 

 

 

 

 

 

 

 

 

 

 

 

 

 

 

 

 

 

 

 

백양사

처음에는 백암 사라 했다
사찰의 주요 건물은 극락전이 가장 오래되었다

한양 선사가 염불을 하자 흰 양들이 자주 몰려와
백양사라 부르게 되었다 전한다.

 

 

 

 

 

 

 

 

 

절집을 둘러싸고 있는 비자나무 숲도 멋스럽다.울긋불긋 물든 절집 풍경도 아름답다. 
극락전과 대웅전, 부도 등 문화재와 어우러진 단풍이 고풍스럽다. 매혹적이고. 절집이 온통 단풍으로 물들어 황홀한 가을 백양사다.

 

 

 

 

 

 

 

 

 

 

 

 

 

 

 

 

 

 

 

 

 

 

 

 

 

 

 

 

 

 

 

 

 

쌍계루와 연못은 백양사의 황홀한 가을 풍경 중에서도 으뜸으로 꼽힌다.고려의 충신 정몽주(1337~1392)가 임금을 그리는 시를 썼다는 곳이다.

개가 아득하니 저녁 산은 붉은 빛이고/ 달빛이 배회하니 가을 시내물이 맑구나/ 오랫동안 속세에서 번뇌로 시달렸으니/ 어느 날 옷을 떨치고 그대와 함께 오를까.

 

 

 

 

 

 

 

 

 

 

 

 

 

 

 

 

 

 

 

 

 

 

 

 

숲길이 아주 편하다. 

풀 한 포기, 나무 한 그루까지 모두 다 동화 같다. 

제각기 다른 이야기를 품고서는 거기 그렇게 우리를 기다리고 서 있다.

매일 매일 이 길을 걷고 싶다는 생각에 사로잡힌다.

 

 

 

 

 

 

 

 

 

산사로 향하는 길. 

쌍계루를 지나 대웅전이 있는 곳으로 향하는 길에서도 발길을 붙잡다.

 

 

 

 

 

 

 

 

 

 

 

 

 

 

 

 

 

 

 

 

 

 

 

 

 

 

 

 

 

 

 

 

 

가파른 오르막길에 접어들어 지그재그로 나 있는 길을 따라 오르면 등줄기에 땀이 배기 시작한다. 
30분을 오르면 백학봉 아래에 자리 잡은 약사암에 이른다. 

 

 

 

 

 

 

 

 

 

 

 

 

 

 

 

 

 

 

 

 

 

 

 

 

약사암

약사암은 백양사 입구에서 약 1km 거리에 있으며 걸어서 약 35분이 걸린다.쌍계루에서 백양사로 들어가는 돌다리를 건넌 후 오른쪽 계곡을 따라 올라가다 보면 남북통일 기도도량인 청량원과 나라에 재앙이 발생할 때 조정에서 국태민안을 빌고 제사를 지냈다는 국기단이 나온다. 

 

 

 

 

 

 

 

 

 

 

 

 

 

 

 

 

 

 

이곳에서 내려다보는 백양사 전경이 장관을 이룬다. 
형형색색으로 물든 가을 백양사의 진면목을 보여주는 곳이다.

 

 

 

 

 

 

 

 

 

 

 

 

 

 

 

 

 

백암사의 계곡에서 쌍계루를 배경으로 바라보는 백학봉 단풍은 그 빼어남이 남도 최고의 단풍이다. 

특히 학이 날개를 펴고 있는 듯한 백학봉 기암의 험준한 모습은 숲과 어우러져 계절에 따라 그 색깔이 변한다.

육당 최남선은 백학봉은 ‘흰맛, 날카로운 맛, 맑은 맛, 신령스런 맛이 있다’고 극찬했다.

 

 

 

 

 

 

 

 

 

 

 

 

 

 

 

 

 

백암산은 내장산(763m), 입암산(626m)과 함께 내장산국립공원에 속한 산이며, 비자나무숲(천연기념물제153호), 굴거리나무숲(천연기념물 제91호)과 가을 단풍으로 유명하다. 그래서 첫 단풍이 드는 10월 말부터 절정기인 11월 중순까지 인산인해를 이룬다.

 

 

 

 

 

 

 

 

 

 

 

 

 

 

 

 

 

학봉에서 600미터 거리의 백학봉까지는 철사다리 구간이다. 

백양사에서 바라보면 이 봉우리가 날아가는 하얀 학을 닮았다고 하여 학봉(鶴峰), 백학봉(白鶴峰)이라고 이름 붙여졌다고 한다. 

아마도 백암산의 산 이름이 여기서 유래되었을 것이다.
 

 

 

 

 

 

 

 

 

 

 

 

 

 

 

 

 

 

 

 

 

 

 

 

 

 

 

 

 

 

 

 

가을 내장사 이라는 말이 있지만,

백양사의 가을도 내장사 못지않게 화려하다.

 

 

 

 

 

 

 

 

 

 

 

 

 

 

 

 

 

 

 

 

 

 

 

 

 

 

 

 

 

 

 

 

 

 

 

 

 

 

 

 

 

 

 

 

 

 

 

 

 

 

 

 

 

 

 

 

 

 

 

 

 

 

 

 

 

 

 

 

 

 

 

 

 

 

 

 

 

 

 

 

 

 

 

 

 

 

 

 

 

 

 

 

 

 

 

 

 

 

 

 

 

 

 

 

 

 

 

 

 

 

 

 

 

 

 

 

 

 

 

 

 

 

 

 

 

 

 

 

 

 

 

 

 

 

 

 

 

 

 

 

 

 

 

 

 

 

 

 

 

 

 

 

 

 

 

 

 

 

 

 

 

 

 

 

 

 

 

 

 

 

 

 

 

 

 

 

 

 

 

 

 

 

 

 

 

 

 

 

 

 

 

 

 

 

 

 

 

 

 

 

 

 

 

 

 

 

 

불타듯 고운 색이 호화찬란 연못가 
올해는 그 색이 차분하다

 

 

 

 

 

 

 

 

 

 

 

 

 

 

 

 

 

 

 

 

 

 

 

 

 

 

 

 

 

 

 

 

 

 

 

 

 

 

 

 

 

 

 

 

누구에게나 인연이라는 게 있다
바스락 거리는 나뭇잎 소리처럼 오고 간다

인연
머문 자리
언제 돌아와도 그 자리에 여운이 남아 있다

 

 

 

 

 

 

 

 

 

 

 

 

 

 

 

키다리 나무들의 고운 색을 보고 또 바라본다
잎사귀에 물들고 
물기가 마르고 다양한 모습을 보여준다

모두가 소중하다
고마움으로 다가온다

 

 

 

 

 

 

 

이른 아침 담양 관방제림 이어 

장성 백양사 사진을 담고 보니 오후3시 넘어 가고 있었다.

마음 같아선 내징시로 달려 가고싶었지만 시간적 여유가 빠뜻할듯 해서..

내장사은 내년으로 ...

 

내장산국립공원에는 백양사와 내장사가 차로 35분 거리에 떨어져 있다.

 

 

 

 

 

 

 

 

 

 

 

 

 

맨위로

http://blog.daum.net/dywjd9090/7276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