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면 볼 수 있는 아름다움

 

 

        초심 김성림

 

 

 

진실로 사랑하면

보이지 않는 숲속에서

 

숨어있는 이름 없는

나리꽃의 그 향기를

 

코끝에서 느끼는

향기가 아닌 그 향기에서

오는 진실하고 소박한

마음을 아름다운 마음의

눈으로도 볼 수 있다.

 

진실로 사랑하면

사랑은 참 아름다운

관심이다.


세상의 꽃은

사람을 현혹하는

무한한 향기를 낼 수

있지만,

 

그 속에는 오직

자신만 사랑하는

이기심과 독선이 있다.

 

진실로 사랑하면

나의 관심에서 멀어진

사람들에게도

 

숲속에서 숨어있는

이름 없는 나리꽃의

향기를 느낄 수 있듯이


그 사람의 착한 내면의

꽃 같은 마음도

느낄 수 있다.

 

진실로 사랑하면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도

 

고통받고 눈물 흘리는

사람들의 아픔 마음도

읽을 수 있다.


호소하며 울부짖는

그들의 소리도

열린 마음으로 다가오는

진실한 나눔의 마음도 열린다.

 

진실로 사랑하면

온 세상을 다 볼 수 있고

 

당신의 웃음 뒤에서

배어 나오는 아픈 자들의

 

한 맺힌 슬픔의 그림자를

찾아낼 수 있다.

 

그리고

숲속의 나리꽃 향기가

얼마나 아름다운지

 

바위 속에서 생존하는

이끼가 얼마나 위대한지

 

태풍 속에서 수천 년간

파도의 속에 버틴

바위가 얼마나 강한지

사시사철 푸르고 푸른

저 대관령이 얼마나 장엄한지

 

진실로 사랑하면

그 모든 것을 사랑의

   

눈으로 모든 것을 알게

되는 신비를 알게 된다.





아래 주소를 클릭 하면 사단법인 한무리 창조 문인협회 카페로 이동됩니다

http://cafe.daum.net/camarialove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