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시인 두안

홀로 지는 달처럼 /두안

작성일 작성자 두안

        

        홀로 지는 달처럼 두안 산 너머로 넘어가는 구름은 흩어져 버렸는지 보이지 않고 밤마다 달은 삐죽이 내밀다 어둠으로 흐르는 시간은 적막하지만 떠오르는 달빛은 사무치도록 긴 밤을 내 그림자 같더라.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