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은 나이처럼 두안 바람 불면 부는 대로 휘어지다 꺾어지는 무거운 짐 풀어놓고 세월은 나이처럼 가거라해 떠나버린 마음 한참을 서 있는 곳 취한 듯 빠져들어 헤어나지 말 못하고 긴 사연으로 이별 노래를 부르다 슬픔에 병들어간다. 카페:아름답게 머무는 세대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