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시인 두안

사랑하는 그대에게/두안

작성일 작성자 두안



        사랑하는 그대에게 두안 사랑하는 그대여 가을은 오고 있어도 동행하는 사람은 없어 나 홀로 멍하게 먼 산을 보고 소리쳐도 메아리는 되돌아오고 있습니다. 새들은 날아갈 때 짝이 되어 먼 곳으로 울어대면서 날아가는데도 멍하게 바라보면서 곁에서 떠나버린 사랑하는 그대를 조용히 불러보고 있습니다. 카페:아름답게 머무는 세대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