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시인 두안

가을은 조금씩 내밀다/두안

작성일 작성자 두안

 

 


        가을은 조금씩 내밀다 두안 가을은 파란 공간을 내밀어 주면서 들녘은 추수로 거두어 드리니 조금씩 넓어진 들녘길이다 석양길도 걷다보면 낭만 같은 길 바라보는 사람도 없고 관심도 없다. 카페:아름답게 머무는 세대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