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차가 있는 언덕위에서 바라본 라만차(건조한 땅이라는 뜻))

그 옛날 곡식을 재배하는 곡창지대로

밀을 수확하여 이곳 풍차마을에서 곡식을 빻아

밀가루를 만들었다고 한다(콘수에그라 풍차마을)

언덕위에 바람이 항상 세차게 불어

 풍차가 늘 돌아가 가동이 되였던 풍차마을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7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