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드류 엄마

간소했으나 백여명이 함께 즐긴 시어머니의 90세 생신 파티

작성일 작성자 앤드류 엄마


오늘이 시어머님의 90세 생신이신데, 

지난 토요일에 시어머님쪽 친지들과 지인들을 초대해

시어머님이 다니시는 교회 친목실에서 생신파티를 해 드렸다.




 100명분 대형 생일 케익

건강 때문에 케익을 먹지 않는 사람들이 있어 남았다.

 파티 시작에 앞서 가족을 대표해

남편이 감사 인사를 하고 대표기도를 했다.

* 시어머님 교회 목사님께서 그날 결혼식을 맡으셔서 참석치 못하셨다.

 

 

 멀리 알칸소에서 온 시어머니 사촌 동생을 비롯해

상처하시고 재혼한 시어머님의 제부 부부와

그의 동생부부 (먼 사돈들)와 아들부부가

먼곳에서 참석하셨고,

근처에 사시는 시이모님의

세자녀들이 6,7시간 떨어진곳에서  

 미혼인 장성한 아들들까지 동반해서 참석했다.

그외 시어머니의 작고한 사촌의 자녀들도 멀리서 참석해

시어머님이 많이 좋아하셨다.

  

 

 시어머님이 팔십년이상 다니시고,

  내 두 시누와 우리가 결혼식을 올린 교회에서 생일 파티를 했는데,   

시골이라 교인이 몽땅 다 참석해도 50명도 되지 않기에 

시어머님께서 생일파티 참석예상인원이

80-100명쯤 된다고 하셨지만

70-80명쯤 오시리라 생각했는데,

멀리 살아서 평소 왕래가 없었던

먼 친척들과 교인들외 

그곳에 사시는 지인들이 참석하셔서 100명쯤 오신것 같다.

 

 고등학교때 선생님들과 함께 한 남편


* 미국은 교육도 지방자치라 교육청에서 

교사를 직접 채용하기에

 이사가거나, 다른 학교로 옮기지 않는한

한학교에서 정년을 맞는데,

남편의 옛 선생님들은 정년퇴직하셔서도 

고향인 그곳에서 계속 사시고,  

또 시어머니와 같은 교회에 다니시기에  

우리가 시댁을 방문하면 

남편의 선생님들을 교회에서 뵙곤 한다.

   

 어떤 소망을 기원하셨을런지?



큰시누남편과 시누 친구남편과 시이모님의 외손자들과


 

 

베티와 함께


우리가 한국살때 아이들에게 미국학교를 경험 시켜주려고,

한국에서의 마지막 겨울방학때

시어머니 댁에서 지내면서 아이들이 이곳에서 학교를 다녔다.

* 그전까지 시어머니가 어떤 분인지 모르고

 함께 지내면서 고부간에 정을 쌓으려고 했는데 

어떤 관계든 함께 노력해야지, 혼자서는 안되기에 성공하지 못했다.

교회 어린이 교실 선생님인 베티와 

목사님과 사모님덕분에 일요일이 제일 좋았다.

 6촌인 케롤과 함께  

시어머니 생신 선물로 케롤이 미용값을 지불해주어서

예쁘게 단장하신 시어머님.

 딱 좋은 생일 선물인듯!  

 주방 음식준비와 설겆이와 식당 뒷정리를 맡은 주방팀

시어머니와 큰시누 지인인 진저와 큰시누, 작은시누 친구인 팸과 작은시누 (우측부터)

* 진저는 73살로 부잣집 사모님이신데, 일을 어찌나 잘하든지

음식 준비 반이상은 그녀가 했고, 그 무거운 것들까지 번쩍번쩍 들어서 놀랬다.

그녀의 부모님때부터 시어머니의 친정가족들과 많이 친해  

여름마다 그곳으로 휴가를 왔는데, 그때마다 어린 진저는 시어머니를 좋아해

시댁에서 잤다고. 

그때 시어머니는 지금처럼 쌓아두지 않으셨나보다.

* 시어머니는 남들에게 특히 본인이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친절하시다.


큰시누가 진저가 살았던 곳 근처로 이사가

시어머니와의 관계가 큰시누에게 이어져 2대째 이어지고 있다.

 은퇴후 플로리다로 이사갔는데, 플로리다에서 왔다.  


팸은 무지 약한데도 부지런하게 일을 잘해

우리 두 시누는 두사람들의 보조였고(^^),

외며느리인 난 과일만 준비해 주고,

파티하는동안과 청소마칠때까지 

 사진찍느라 (사람들과 인사도하고) 주방일 면제되었다.

 그래도 사진이 잘 나와서 다들 좋아했다.


 손자들과 함께 (군에간 앤드류만 빠졌다)

본인은 딸둘, 아들 하나인데,

세자녀들은 하나같이 아들만 둘씩.

울 시어머니 손녀보면 주려고 큰 인형까지 사 두셨는데...


 큰딸, 작은딸 그리고 아들과 함께 하신 시어머니

 

큰시누와 큰시누남편이 사진촬영을 싫어해  가족단체사진과

친지들과의 단체 사진을 촬영하지 않아 조금 아쉬웠다. 

시어머니도 많이 아쉬워 하셨다.


오늘 시어머니에게 전화드렸더니 

아침 일찍부터 시이모님과 쇼핑함께가 점심도 드시고 오셨다고. 

생신날 혼자 집에 계시나 걱정했는데, 다행.

시어머니께서 여행을 좋아하시기에  

선물로 받으신 돈으로 여행가시라고 했더니

본인도 그럴 계획이라면서 함께 갈 사람을 찾고 있다고.

시이모님과 함께 가면 좋은데,

시이모님이 시어머님께 이래라 저래라 한다고.

시이모님과는 같이 가지 않으시겠다고.


자매가 10분거리에 사시니

두분이서 좀 잘 지내지시면 좋으련만.


선물도 많이 받고, 다들 생일파티 잘했다고 했다면서

여전히 기분이 좋으시길래

건강관리 잘 하시면 95세 생신파티해 드리겠다니 

100 세 생신파티를 말씀하신다.  


그래 시간나실때 집에 필요없는것 좀 치우시면

우리도 한번씩 방문하겠다고 했더니

그러시겠다고. 

제발, 그러시길!


어머님 우울하신 모습 보게되면 마음이 무거울텐데,

 기분좋으시니 다행이다.

 

손님 100 명이 오셔도 이렇게 간단하게 할수 있으니

해마다 생신파티를 해 드려도 되는데,

아들, 딸들이 그럴 마음이 없으니 안타깝다.


건강하시길!



2017.  8.  3. (경란)



추신 :  백여명이나 오셨는데,

케익포함해서 음식을 직접해

음식값으로 300 불 조금넘어, 너무 적게 들어서 놀랬다.

* 음식 - Porcupine Meatballs 과 Pork BBQ 샌드위치,

감자샐러드(20키로), Cole Slaw (양배추4통) 와

Vegi - 당근 (꼬마당근 2봉지) 셀러리(2단) 방울 토마토(4박스),

오이(10개), 브로콜리(2묶음), 콜리플라워(2개), 야채 딥 3통

그리고 수박(대2) 멜론(3개), 포도(8 파운드),

음료수 - 커피, 레몬레이드


생신선물로 파티비용(100달러 + ), 현금(100달러), 시어머니 교회 특별헌금 100 달러

그리고 생신파티 사진을 사진책으로 만들어 드릴 계획이다.

내 제안에 남편이 흔쾌히 알아서 하라고.

* 우리보다 훨신 잘사는 내 두 시누는 파티비용이 생신선물.

 

적은 돈과 노력봉사로 시어머님과 그 많은 고마운 분들에게  

즐거운 시간을 드려 많이 많이 흐뭇했다.

4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