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행사때 학교 사진 기사가 기념촬영해준 사진

(포샵 아님^^)


결혼후 2번째 시댁에 갔을때

무표정한 내가 화가난것 처럼 보였던지 

시어머니께서 무슨 일이 있느냐고 물었셨어

약간 당혹스러웠다.


내가 직장생활 할때도  

서울서 온 한 남자직원이

경상도 아가씨들은 얼굴은 예쁜데

(회사가 창원에 있었기에 대부분의 여직원들은

마산, 창원을 비롯한 경남출신이었고,

나는 아니지만 예쁜 언니들이 많았다),

표정이 어두워 예쁜 얼굴 죽이고,

서울 아가씨들은

예쁘지 않은 아가씨들도 

표정이 밝아서 예뻐보인다며

경상도 아가씨들 제발 표정 좀 폈으면 좋겠다고 했다.


70년대 내가 자랐던 경남 촌동네에선

 웃고 다니면 동네사람들로부터  

 "저게 나사가 빠졌나" 하는 소리를 들었기에

 그시절 우린 사진찍을때 웃지 않아

고등학교 졸업앨범을 봐도 

치아 보이며 웃는 얼굴 한명도 없다.


 26년전에 막내 남동생 고등학교 졸업기념으로

사진관에서 처음으로 찍은 우리가족사진속에서도

아무도 웃는 사람이 없었기에


내 미국 친구들이 이 사진을 보면

  항상 아무도 웃지않는지 묻곤했다.

그래 그때 한국 시골의 사회정서에 대해 말해주면

다들 이해를 못한다


그때 그 남자직원을 비롯해

무표정한 경상도 아가씨들이 안타까왔을 다른 남자직원들도

왜 경상도 아가씨들의 표정이 어두웠는지 몰랐으리라.

우린 웃으면 안되는 분위기에서 자랐는데다

남녀차별이 심한 경상도에서 태어나 자라면서

 어린시절 딸이라 구박받으며, 주눅이들며 자랐고,

 공부를 잘했지만, 오빠나 남동생을 위해 

대학대신 여상에 진학하고 취업해서,

가정경제를 도왔고,

가족끼리 고맙단 인사를 하지 않는 분위기였기에

당연시 했기에, 집에서 우울했다.


그렇지만 그것은 우리 사정이고,

그 남자직원의 충고가 맞는 말이라



그날 이후 아침에 일어나면

거울보고 웃으면서 하루를 시작하고했는데,

그래도 내가 무표정했나보다.


시댁에서 돌아와서부터

난 아침에 일어났을때뿐만 아니라

화장실에 가거나 거울만 보면,

몇번씩 씨 - 잇 웃으면서 얼굴표정을 폈다.

웃으면 기분도 좋아지니 좋았다.


그리고 언제부턴가는 거울을 보지 안아도 

컴퓨터하면서, 책보면서

수시로 생각날때마다 혼자 눈과 입으로 웃는다.

지금도.ㅎㅎ

누군가 이런 날 보면 뭐라할런지 모르겠지만,

그러던가 말던가.


덕분에 인상 좋다는 말도 듣고

우리학교 학생들과 나를 만난 사람들에게

미소가 예쁘다는 말도 자주 듣는다.

또한 표정이 밝으니 덩달아 사진빨도 잘 받는것 같다.

(입가와 이마에 잔주름은 엄청 늘었지만ㅎㅎ).


내가 학교매점에 근무하면서

복도를 지나가는 학생들을 봐도

얼굴이 예쁘지만 무표정한 학생들보단

 표정이 밝은 학생들이 더 예쁘보인다.


자라면서 사랑받고, 귀염받아

자연스럽게 표정도 밝고, 예쁘면 좋겠지만,

표정이 밝지 않은분들은

저처럼 거울보면서 연습해 보시길.^^





2018.  10.  31. (토)  경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