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친구가 가족들과 함께 미 동부를 여행하며

내게 안내를 부탁해 함께 동행하고,

동부일정마치고, 

친구네와 우리집으로 온다고했더니

다들 당연히 내친구가 여자친구인줄 알았는지, 

내 친구가 남자인줄 알고는 놀랬다.

(친구와 그가족을 몇일씩이나 집으로 초대할만큼  

 가까운 친구가 남자친구라 놀랬는듯).


어떤사람은 내 남편이 괜찮느냐며

걱정에서 인지 호기심에서 인지 물어서,

 남편에게 사람들의 반응을 전하며

장난스럽게 당신은 내 친구를 보고

어떻게 생각했냐고 물었더니

자긴 상관없단다.


페이스북에 올려

내 미국 친구들에게도 물어봐야겠다.ㅎㅎ



그 친구는

어릴때 시골마을(경남 창녕 직신리)에서

함께 자랐고, 

 학렬상 내게 아제뻘이라

엄마 앞에서 그 친구 이름을 불렀다간 

진태아제라 하라고 엄마가 나무라곤 했다.


그 친구뿐만 아니라

어릴때 한동네에서 자랐던 친구들은

학교 다니기전부터 함께 놀았던 친구라

같은 집안이 아니었어도 

 이성으로 느껴지지않고,

여자친구와 같은 친구인데,

도시에서 자란 사람들은 이해가 되지 않는듯.


그 친구를 포함해 한동네에서 자란

또래 남자 친구들이 9명이나 되지만

이번에 우리집에 온 진태가 

부인과 아이들뿐만 아니라 친척들과  

 친구들과 웃어른들에게도 잘하고,

직장생활도 열심히 하고, 성실해서 내가 좋아하는데,

 책을 많이 읽어 나랑 이야기도 잘 통해

특히 가까운 편이다.


한국갈때면 진태 신세도 지곤하기에 

이번 여행을 강추했고,

제발 페케지로 오지말고, 자유여행하라며 

도움이 필요하면 내가 도와주겠다고 내가 먼저 제의했었다.

그런데 친구가 네 경비까지 모두 부담해 미안했다.


친구가 그동안 바른사나이로 잘 살아서   

 부인이 남편을 믿고, 이성 친구들도

 친구로 이해를 해 주었다.


 모범적으로 인생을 잘 살아

가정에서, 또 회사에서 인정받고사는

멋진 그가 내 친구라 자랑스럽고,

내게 좋은 친구, 또 귀한 이성친구가 되어준

 진태에게 고마움을 전한다.


 뉴욕 브로드웨이에서 친구와 함께

 친구 가족들과 나이아가라 폭포앞에서


  시카고 미시건 호수


친구 부인 덕심씨와 함께

알링턴 국립묘지

친구 덕분에 친구 한명 더 추가.^^


  공항으로 떠나기전



2018.  8.  6. (월)  경란


추신 :  여행기는 다음편에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