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드류 엄마

군에 있는 아들에게 보낸 위문품

작성일 작성자 앤드류 엄마

 지난 7월부터 아시아 태평양에서 해상근무중인

아들에게 어제 처음으로 위문품을 보냈다.


아들은 미 항공모함 레이건호에 근무하고 있어

 바다에서 지내는 시간이 육지에서 있는 시간보다 더 많지만,

항모에 근 5천명이나 근무를 하고있어

스타벅스 커피 매장도 있다고해

당연히 편의점같은것도 있는줄 알았다.


해상근무중일땐 인터넷은 도서관에서만 가능해

페이스북 메신저로 주로 연락을 하는데

오랫만에 통화를 하게 되었다.


뭐 필요한것 없냐고 물었더니

군겆질거리 언제든지 환영한단다.

녀석에게 진작에 말하지 그랬냐고 했지만,

내 무심함이 쬐끔 미안했다.


여긴 한국처럼 택배가 발달되지 않아

우편비가 비싼편이고, 또 시간도 더 오래소요되는데

미국친구들이 대학에 간 자녀들에게


가끔씩 아이들이 좋아하는것들을

소포로 보내곤 했다.


친구 린이 나 만나러 오는길에

 미시건 주립대에 다니는 저스틴에게

소포를 보내고 왔다고,

 저스틴 생일선물보냈냐고 물었더니

"아니 그냥 저스틴 surprise 해주려고" 라고 해 좀 놀랬다.

그 친구는 경제 사정이 여의치 않기에.


많은 부모들이 대학생 자녀에게

 용돈이나 생활비를 주지 않기에

  일을 병행하는 학생들이 많다.

그래 그들은  돈도 궁하지만

쇼핑갈 시간도 없기에

부모들에게 소포를 받으면 좋아한다고.

 

 그래 앤드류에게 좀 미안했다.

설혹 그곳에 편의점이 있어도

녀석이 좋아하는 것이 없을수도 있을것이고,

또 미국은 소매점은 많이 비싼편이라

 녀석이 말하기 전에 내가 보내주었어야했는데.


몇일뒤에 소포보낼때 집에 맡긴 본인 VR 도 함께 보내달라고해

다른것들을 더 추가하지 못했다.


녀석이 항모 음식이 좋지 않아 힘들어 하는데,

사진 찍을려고 보니, 녀석이 좋아하는 젤리 종류만 잔뜩샀네.

크리스마스 선물보낼때 

에너지 바등 건강식으로 보내야하나? 


배달하는데 오래 소요되니까

조만간에 또 크리스마스 선물을 준비해 미리 보내야겠다.


아들이 해외에서 해상근무를 하니

  아들에게 위문품도 보내고,  

 아들에게 점수 딸 기회가 있어 다행이다.



 대부분의 한국사람들은 선물할때 큰 선물하나를 주곤하는데,

미국 친구들은 작은 선물들을 여러개 주어서  

선물받는 사람들에게 선물확인하는 즐거움을 주곤한다.

정작 녀석이 좋아하는 gummy bear 가 빠졌네.

 친구들과 나눠 먹겠지.


해외 우편비는 엄청 비싼데, 국내 요금이라 정말 다행스러웠다.^^


--------------------------


밀린 내 일도 많은데, 잔듸에 떨어진 뒷마당 낙엽도 치워야지,

텃밭도 치워야지 바쁘네.


 뒷마당을 치우고 있는 옆집 잭



2018.  10.  28. (일) 경란


추신 :  그렉이 지난주부터 하루12시간씩 주 7일 근무해

아침, 저녁으로 데이빗 운전을 맡아 더 바쁘네요.

그런데다 일은 점점 효율성이 더 떨어지고.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