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드류 엄마

남편을 닮아 나도 짠순이가 되었나

작성일 작성자 앤드류 엄마

난, 쇼핑을 좋아하지 않아

옷장에 입을만한 옷이 몇개 없는데,

그래도 결혼후 24년동안 괜찮았다.


그동안 학교 구내 매점에서 일할땐 근무시간뿐만 아니라

자가운전이라 출.퇴근시에도 유니폼차림으로 했고,


또 교회갈때도 우리교회는 티에 청바지차림도 무방하고,

옷을 갖춰입고 참석하는 모임도 없고. 


그런데 테스팅 센타는 자유복인데  

매일 같이 캐쥬얼차림으로 사무실에 근무하기 뭐해서 

옷을 좀 사야했다.  

 

그렇지만 쬐끔 세일하는 가격으로 구입하기엔 아까와서

내가 한번씩 옷을 구입하는 Kohl's 에서 1년에 몇번씩

회원들에게 30% 할인 쿠폰을 주고, 또 1월 말쯤이면

겨울옷 떨이세일에 들어가기에 준정장바지 2개로 버티며

그때를 기다렸는데,  


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렸던 30% 할인 쿠폰이 왔다.

그래 이번엔 상위와 바지를 몇개쯤 살 작정으로 기세좋게

쇼핑하러 갔다.


그런데 매장을 둘러보니 떨이세일은 고사하고,

할인 쿠폰을 얼마나 뿌렸는지

(고객들이 나처럼 30% 할인 쿠폰 가져올것을 알고),

세일을 하나도 하지 않는것 더 많았다.

아무리 급해도 30% 할인받고는 구입할수가 없었고,

그냥 집에 오기엔 그곳까지 간 시간이 아까와서

떨이코너에서 데이빗 여름 티와 반바지 하나샀다.

얼마나 허탈하든지...


                   


                                   * 데이빗 반바지 $2.80 / 상의 $5.60 


* 늘 떨이 세일한것을 또 세일해서 80%쯤 할인된 가격으로 구입하다보니

   50% 이하 할인한것(평소가격보다 올리기에) 과 외투외엔 30 달러이상은 못 산다.


날씨가 계속 추우니까 겨울옷 떨이 세일이 늦어진듯.

떨이 세일할때까지 기다리느라 대충 입고 다니고 있다.  

 

이러다 나도 짠돌이 남편을 닮아갈까 살짝 걱정스럽네.



2019.  2.  13. (수)  경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