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기의 패션의 제국

하하 바이러스가 우크라이나로 갑니다

작성일 작성자 김홍기

 

 

작년 1월 러시아 횡단열차를 타고

러시아의 심층부를 관통했던 시간들이 떠오릅니다.

여행의 마지막 기착지는 우크라이나였지요. 그곳 LG 키예프 사무소에서

디자인과 미술 전공 학생들과 교수들을 대상으로 <샤넬 미술관에 가다>의 첫번째

강의를 했습니다. 그때 함께 도와주고 진행을 보조해주었던

LG 키예프 직원들이 하하 미술관을 펼쳐놓고

환하게 웃고 있습니다.

 

경제한파가 불어닥친 우크라이나의

표정이 마냥 밝긴 어렵겠지만 이 모든 과정들을 원만하게

잘 이겨내고 활짝 웃었으면 하는 마음 간절합니다.

 

 

음악은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