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기의 패션의 제국

샤넬 스타일링 클래스 특강-스타일링의 역사를 논하다

작성일 작성자 패션 큐레이터

 

 

올해는 유독 샤넬Chanel과 인연이 깊다. 2018년 크루즈 라인 컬렉션을 소개하기 위해 9회에 걸쳐 샤넬 코리아의 직원들을 만났다. 이번에는 스타일링 클래스로 패션스타일링과 메이크업, 향수, 미식 코스, 복식사 등 다양한 내용으로 직원들을 만나는 시간이다. 옷을 입는다는 것에 대해 이야기를 하는 시간은 항상 즐겁다. 샤넬 임직원 분들이 좋은 반응 때문에 10회에 걸친 강의는 한번도 지쳐본 적이 없다. 개인적으로 올 한 해 내가 참 감사하게 되는 분들이다. 샤넬에 대한 이야기를 넘어, 복식사 전체를 훑는 것은 옷이란 상품을 팔 때도 좋은 점이 많다. 옷의 전반적인 상식을 넘어, 착장의 철학과 스타일링의 정신을 몸에 익히는 것. 이것이 어찌보면 유구한 브랜드의 정신을 전달하는데는 더 안성맞춤이리라 생각한다. 강의 후, 샤넬 와이너리에서 만든 와인과 단아한 꽃다발을 선물로 받았다. 어찌나 향이 좋던지. 올 한해 샤넬과의 관계에서 내가 얻은 향이 이렇게 좋았구나 하는 생각을 해봤다. 모두에게 감사하며.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