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용기록학회 특강-패션과 무용의 만남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Life & Travel/나의 행복한 레쥬메

무용기록학회 특강-패션과 무용의 만남

패션 큐레이터
댓글수0

패션, 무용을 만나다

무용기록학회에 다녀왔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무용에 관심이 많습니다. 서른살이 훌쩍 넘어 뉴질랜드라는 이국의 땅에서 시작했던 발레수업을 지금도 기억합니다. 새벽이 되면 1시간이 넘게 집에서 식물원을 따라 뛰어 도착한 아트센터에서 새벽반 발레수업을 들었습니다. 영국에서 왕립발레단 소속 발레리나였다가 은퇴 후 고향으로 오신 백발의 선생님은 아마 저에게 '시니어의 매력'을 다시 한번 알려주신 분이었던 거 같아요.  기본동작을 익히고, 바를 이용해 워크를 하며 발레를 배웠습니다. 이후로 한국에 돌아와선 여전히 성인반을 들어가 발레를 배우기가 쉽지 않은 풍토랄까, 주변의 시선이 무서워 하질 못했습니다. 많이 아쉬워요. 

 

그 이후로 대학시절 부터 즐겁게 읽었던 각 예술문화사 장르에서 무용사 공부를 게을리 하지 않았습니다. 발레에서 현대무용까지, 다양한 안무가들의 방법론과 미학을 공부하는 일이 즐거웠지요. 아마 이번 강의를 흔쾌히 맡겠다고 했던 것도 실제로 아는게 많아서가 아니라, 무용 자체를 좋아하고, 현업에서 무용을 가르치고, 공연을 하고 기록하는 '사람'들을 만나고 싶은 열망이 커서였습니다. 패션의 역사를 보면, 무용을 비롯해 스포츠란 영역에서 빌려온 아이디어들이 참 많습니다. 그만큼 움직임 Movement 이란 것은 인간의 숨길 수 없는 욕구이고, 그 움직임에 의미를 담는 것은 필연적인 부산물로 태어나죠. 패션도 직물로 인간의 움직임을 감싸니, 그 두 세계가 만나는 것은 당연합니다. 

 

발레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이너가 부지기수고, 현대무용 작품에 의상을 담당한 디자이너들은 또 어떻고요. 이들의 작업을 하나씩 풀어가며, 고대 그리스에서 중세, 르네상스, 바로크와 로코코, 낭만주의, 현대무용에 이르는 폭넓은 스펙트럼의 세계랄까, 무용과 패션이 서로에게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를 살펴봤습니다. 오랜만에 마사 그래이엄의 책을 집어 들었고, 호세 리몽과 모리스 베자르 같은 혁신적인 발레 안무가들의 글과 생각도 찾아 읽었습니다. 참 좋아요. 저는 감정이 깃드는 그릇으로서의 몸에 관심이 많습니다. 이때의 몸은 그저 서양적 개념의 바디Body가 아니라 응축된 감정이 피부의 결과 몸의 근육에 배어나는 몸Soma 입니다. 패션은 이때 말하는 몸에 제2의 피부를 입힐 뿐이에요. 

 

요즘 유튜브에는 과거 대학시절 무용사를 공부할 때, 책으로만 확인한 책 보지 못했던 수많은 공연들을 볼 수 있도록 아카이브화 되어 있습니다. 너무 좋지요. 눈으로 확인하는 그 마법의 시간을 강의로 옮겨보려고 노력했습니다. 함께 해주신 수많은 안무가 선생님들, 평론가, 무용가 분들 감사했습니다. 

맨위로

http://blog.daum.net/film-art/1374492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