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과화폐이야기

[선운산] 호남의내금강 선운산 수리봉(06/09)

작성일 작성자 은자골

수년전 벚꽃폈을때 다녀온 선운산,꽃무릇절정일때 동창들과의 야유회!

그리고 세번째로 초여름날에 호남의 내금강이라불리는 선운산 수리봉을 올라본다.


선운사 경내로들어서기전 잘꾸며진 조형물들.


선운사 송악 : 천년기념물 367호인 선운사송악은 두릅나무과에속하는 늘푸른덩굴식물로 줄기에서 뿌리가나와

                  암석또는 다른나무위에 붙어자란다.



선운사 일주문.


도솔천.

선운사옆길로 산행이 시작된다.


벌깨덩굴.

마이재를거쳐 정상도착.

정상에서 간식시간.

정상에서 단체컷하나남기고 하산~

전망대에이르니 선운사경내와 공원주차장이 한눈에들어온다.

당겨본 선운사.


포갠바위.


물푸레나무.


낙조대,천마봉까지산행계획이었으나 더운날씨관계로 참당암입구에서 2차간식을나누고 원점회기키로한다.


기린초.










도깨비바늘.

녹색의나무들과 특유의검은 도솔천이 잘어우러진다.

도솔천이 검은이유 : 도솔천주변으로 자생하는 도토리와 상수리등 참나무류와 떡갈나무열매,낙엽류등에포함된

                          타닌성분이 바닥에침착되어 검게보인다고한다.



사천왕문.

사찰뒤편으로 거대동백나무군락이 보인다.

배롱나무.

패랭이류.

선운사연등.





초롱꽃.


가을이면 꽃무릇붉은양탄자가 깔리는곳.






내려오며 다시담아본 송악.


바위취.



약 8.1km의 산행과 도솔천트레킹이끝나고 영광 법성포로이동하여 돌솥굴비정식(1인분 10,000원)으로 하산식을한다.

물빠진개펄에는 커다란앞발을가진 게들이 먹이활동을한다.


법성포에는 단오이틀뒤인 오늘까지도 축제가이어지고있다.


법성포항.


영광굴비 판매점.


때마침 농악패의 거리공연이 이어지고있다.

꽃무릇시기에 한번쯤 더찾아보고픈 선운사를뒤로하고 오늘일정도 마무리된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