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을 보며!

 

무심코 보는 하늘입니다.

날씨가 화창하면 기분좋아서 한번!

눈부신 햇살에는 한쪽눈을 지그시 감고 그냥 한번!

흐리면 비가 올려나 한번!

천둥 번개가 치면 뭘 잘못했나 놀라서 한번!

안개가 많으면 언제 개이려나 또한번!

바람이 심하게 불면 무엇이 날라 올려나 한번!

조용하면 궁금해서 또 한번!

 

세월이 가면서

차츰 하늘이 달리 보입니다.

계절마다 땅의 색깔이 변화하듯

하늘도 자기만의 색깔을 가지고 있는듯 합니다.

 

하늘은 참 요란스러울 것 같습니다.

기도와 소원의 소리들...

원망과 탄식의 울부짖는 소리들...

저마다 잘났다고 아귀다툼하는 소리들...

 

하늘은 구멍도 참 많이 생겼을 것  같습니다.

너도 나도 하늘을 향해 삿대질을 하니까요. 

 

하늘은 무척이나 바쁠 것 같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시도 때도 없이 심부름을 시키니까요.

내용도 가지 가지...

소망도 가지 가지...

 

하늘은 화도 날 것 같습니다.

저마다 정해놓은 것을 들어달라고 두린아이 떼쓰듯하니

 

 그 하늘을 보며

12월이면 미안한 마음이 듭니다.

하늘을 향해 무조건 바라기만 한 것 같으니까요.

감사하는 마음은 커녕 서운하게만 한 것 같으니까요.

 

그 하늘을 보며

이달이 다 가기전에 반성합니다.

되짚어보지 않더라도 알거던요. 

 

그 하늘을 보며

오늘까지 나를 있게함에

뒤늦은 감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다시 겸손을 마음에 담습니다.

 

그 하늘을 보며

다시 용기를 내어 다짐해 봅니다.

꿈을 일으켜세워 더 열심히 살 것을

더 많이 사랑하고

감사할 것을... 

 

 

하늘은 아버지 같습니다.

흔들림없는 믿음의 대상 이거던요.

 

세상과 씨름하다 패하고 난 후 절망하는 이들을 보며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 고 합니다.

왜냐하면 하늘은 절대로 무너질 일이 없으니까요.

 

하늘은 희망입니다.

포기하지 않는 사람에게는 언제든지 다시 기회를 허락 하거던요.

그래서 "하늘은 스스로 돕는자를 돕는다."고 하지요.

 

사랑합니다.♣

9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