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뜨겁게 마시면 않될 것 같습니다.

 

뜨거운 차를 마시면 식도암 위험이 상당히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지난 26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란 테헤란 대학 의과대학의 레자 말레크자데 박사는

물 온도가 섭씨 65∼69도의 뜨거운 물에 홍차를 타 마시는 사람은 섭씨 64도 이하의 따뜻한 물에

타 마시는 사람에 비해 식도암 발생율이 평균 2배가 높은 것으로 나타 났다고 밝혔습니다.

섭씨 70도가 넘는 아주 뜨거운 물에 타 마시는 사람은 식도암 위험이 무려 8배가 높아 주의가 요망

된다는 군요.

특히 홍차를 뜨거운 물에 탄뒤 2분 안에 마시는 사람이 4분 이상 기다렸다 마시는 사람에 비해 식도암

발생율이 5배나 높았 답니다.

말레크자데 박사는 식도암 발생율 세계1위를 기록하고 있는 이란 북부 골레스탄주 주민 가운데

식도암 환자 300명과 건강한 남여 571명을 대상으로 홍차마시는 습관을 조사 분석해 이같은 사실을

밝혀 냈습니다.

말레크자데 박사는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식도 내막에 반복해 열상이 가해지면 식도암이

촉진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세계적으로 매년 50만명 이상이 식도암으로 사망하고 있답니다.

식도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은 12∼31% 입니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의 의학 전문지 "브리티시 메디컬 저널(British Medical Journal)"

최신호에 실렸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