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하뇌동 [ 附,和,雷,同 ]| 명언 속담 격언 古詩

   


 

부/附-붙을부

 

화/和-화할화

 

뇌/雷-우뢰뇌

 

동/同-한가지동

 

 

우렛소리에 부합하여 함께 한다는 말로 뚜렷한 자기 생각없이 경솔히 남의 주장에 따르는 것을 뜻한다.

[예기][곡레상[曲禮上]에 나오는 말이다.

 

"다른 사람의 말을 자기 말처럼 하지 말고, 다른 사람의 의견에 동조하지 말라, 반드시 옛,날 성현을 모범으로

삼고 선왕의 가르침에 따라 이야기를 하라"

 

이는 아랫사람이 손윗사람에게 지켜야할 예절을 설명한 것이다.

또 공자는 [논어][자로]편에서 이렇게 말했다.

 

"군자는 화합하되 뇌동하지 아니하고 소인은 뇌동하되 하합하지 않는다.[君子和而不同,小人同而不和]"

군자는 남을 자기처럼 생각하기 때문에 남과 조화를 이루지만,각자에게 주어진 역활을 열시히 수행하므로

부화뇌동하지 않는다.

 

군자는 남을 자기처럼  생각하기 때문에 이익을 같이 하는 사람들끼리 같이 행동하지만 남과 조화를 이루지

못한다는 뜻이다.

 

부화뇌동은  우레가  한 번 치면   천지  만물이  이에  반응하여  소리를  내는  것처럼,  다른  사람의   말이  

옳고  그른지를   혜아리지  않고  무조건   따르는  것을  가르킨다. 공명정대한   명분이나   사리판단보다는  

이해관계에   따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4월 1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