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궁리에서 쓰는 편지

 

정진희

 

 

내 맘속 풀지 못한 그리움 하나 있다

잊히지 않는다는 것은 얼마나 잔인한가

풍탁에 바람을 걸어

그림자로 늙어간들

 

차오르는 달빛조차 감당할 수 없을 즈음

잘 생긴 탑하나 조용히 옷을 벗는다

손길이 닿기는 했을까

차마 못 지운 떨림 하나

 

미륵의 땅 여자 되어 한 천 년은 살아봐야

옥개석 휘어지는 그 아픔을 가늠할지

늦가을 왕궁리에서 쓴다

그대 그대그립다.

 

 

시조시학2019. 가을호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