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의 단상

 

 

최한선

 

 

내 어찌 봄 앞에서 가난과 인내를 말하랴

동토의 암흑과 북풍의 혹한을 이기고

연둣빛 신부를 맞아들여 대 가족을 이룬 그대

 

 

봄볕을 보면서 나의 인색함을 뉘우친다

어쩜 저리 골고루 나누어 비춰주는지

천지에 신방을 차린 봄꽃의 혼례식이여

 

 

우리말 임종 앞에서고요아침, 2019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