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집 짓는 누에

 

김강호

 

등단이란 알을 깨고 성큼 자란 누에가

한지 문에 얼비치는 초록 문장 갉아먹을 때

달빛이 쏟아지는 소리

방안 가득 차올랐다

 

설익은 시어들을 배설물로 쏟아내고

비울 것 다 비워서 더 비울 것 없는 날

마침내 섶에 올라가 시상에 잠겨있다

 

투명하게 잘 익은 생각의 정수리에서

은빛 시 풀어내어 시집 한 채 지어 놓고

숨죽여 열반에 든다

쭈그렁 늙은 부처

 

율격2019. 3


숨죽여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