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꽃이 다녀갔다

 

정혜숙

 

 

그리운 호명으로 나는 또 휘청인다

인적이 드문 길에 어둠이 내리고

쓰다 만 몇 줄 안부는

젖어 읽지 못한다

 

속수무책 야위는 꽃, 쓸쓸한 그 기척들

한 잎 또 한 잎 꽃의 부음 적막하고

작은 새 조상하듯이

짧게 울다 날아갔다

 

 

시와문화2019. 겨울호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