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누구나가 겪었던 무더위와 가믐 그리고 열대야로 밤잠을 설쳐가며 힘들었던 8월 도저히 바뀔것같지 않던 여름도 이제 고별을 하였습니다 9월을 맞이하면서 광주에 흐르는 영산강 서창벌에서 광주의 하늘을 보았습니다 광주의 상징인 무등산과 서쪽을 향한 병풍산 그리고 무등산 앞에 있는 어등산자락 광주공항위에 펼쳐진 맑고 아름다운 광주의 하늘을 담았습니다 이 하늘처럼 9월에는 무더위를 이겨낸 보상이 커다란 결실로 모두에게 다가 오기를 소망합니다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으로 보실수 있습니다


7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